현재 위치:   » 연재 » 몰아보기 » 슬로우뉴스 몰아보기: 무상교통 논쟁, 아이폰5 반환 거부, 금양호 4주기, 듀크대 학생 등

슬로우뉴스 몰아보기: 무상교통 논쟁, 아이폰5 반환 거부, 금양호 4주기, 듀크대 학생 등

안녕하세요. 이번 주는 제가 소개하게 됐습니다. 슬로우뉴스 발행인 써머즈입니다.

바쁜 일상에 묻혀 하루하루 살아갑니다. 어느새 주말이네요. 주중엔 읽기 어려웠던 슬로우뉴스. 조금은 한가한 주말에 읽으시라고 모아 봤습니다. 바쁜 독자를 위한 편집팀의 작은 정성입니다.

slownews-binge-reading

무상교통 논쟁 (상): 자유로운 이동이 자유로운 도시를 만든다
무상교통 논쟁 (하): 버스 요금의 모든 것

필자: 김상철

무상교통은 이상주의자들이 꾸는 허황한 꿈일까요? 아니면 한 번쯤 생각해 볼 만한 지점이 있는 걸까요? 단순히 재원 문제로 치부하기 전에 무상교통이 가지는 사회적 함의를 생각해 보면 어떨까요? 슬로우뉴스는 무상교통에 대한 다양한 의견 개진과 기고를 환영합니다.

AS 맡긴 아이폰5 반환 거부한 애플, “정책상 돌려드릴 수 없습니다”

필자: 민노씨 (슬로우뉴스 편집장)

오원국 씨는 보증기간이 끝나지 않은 아이폰5가 고장 나 AS센터에 갔더니 부분 수리가 가능하다고 했습니다. 아이폰5를 맡긴 5일 후 수리가 어렵다며 34만 원을 내고 리퍼폰으로 찾아가라고 합니다. 예상과는 달라서 리퍼폰을 찾지 않을 테니 원래 맡긴 아이폰5를 달라고 하니 애플코리아 측은 “애플 정책상 그럴 수 없습니다.”라고 합니다. 이 황당한 사건을 들여다봤습니다.

미디어몽구 6: 천안함 구조하려다 침몰한 금양호 4주기, 국가가 버린 의로운 죽음

필자:

2014년 3월 26일 수요일 오전 국립대전현충원에서 “천안함 용사 4주기 추모식”이 진행됐습니다. 대한민국 총리, 국방부 장관, 국가보훈처장, 염홍철 대전시장, 천안함유족협의회장 등 유가족, 시민, 학생, 장병 4,000여 명이 참석했습니다. 천안함에서 죽어가는 장병을 가만히 두고만 볼 수 없어 나라의 부름을 받고 구조 작업을 하다 돌아가신 금양호 선원들의 추모식에는 아무도 오지 않았습니다. 대한민국 정부는 이들을 모른 척합니다.

무엇이 괴물을 만드나: 포르노에 출연한 듀크대 학생

필자: 손이상

미국 명문대 학생이 포르노에 출연했습니다. 같은 학교 남학생은 이 사실을 폭로했습니다. 거대 언론사와의 독점 인터뷰 뒤에 부모, 형제자매, 일가친척, 친구들의 신상털이가 이어졌습니다. 사람들은 광기에 휩싸였습니다. 무엇이 그들을, 우리를 괴물로 만드는 걸까요?

그리고 이번 주 금요일에는 슬로우뉴스 창간 2주년 파티가 있었습니다.

슬로우뉴스 2주년 기념 케익

저는 개인적인 사정으로 참석하지 못했지만, 독자님, 필자님, 편집팀원에게 아주 뜻깊고 즐거운 시간이었다고 하는군요. 더욱 힘을 내서 흥미로운 슬로우뉴스, 발전하는 슬로우뉴스가 되도록 노력하겠습니다.

이번 주 기사 목록 (발행순)

좋은 기사 공유하고 알리기
슬로우뉴스에 커피 한잔의 여유를 후원해주세요. 필자 원고료와 최소한의 경비로 이용됩니다.

필자 소개

슬로우뉴스 편집위원 및 발행인

소리와 영상을 좋아합니다. 잘 만드는 사람이고자 합니다.

작성 기사 수 : 130개
필자의 홈페이지 필자의 트위터

©슬로우뉴스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슬로우뉴스 안내 | 제보/기고하기 | 제휴/광고문의
(유)슬로우미디어 | 전화: 070-4320-3690 | 등록번호: 경기, 아51089 | 등록일자 : 2014. 10. 27 | 제호: 슬로우뉴스 | 발행인: 김상인 | 편집인: 강성모
발행소: 경기 부천시 소사로 700번길 47 1동 506호 (원종동, 삼신) | 발행일자: 2012. 3. 26 | 개인정보관리/청소년보호책임자: 강성모

Scroll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