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 위치:   » 연재 » 몰아보기 » 슬로우뉴스 몰아보기: 2014 허생전 외

슬로우뉴스 몰아보기: 2014 허생전 외

안녕하세요. 연말에 송년회 약속에, 회사 업무 마무리에, 다들 바쁜 날들을 보내고 계시진 않나요? 바쁜 일상을 보내느라 슬로우뉴스를 챙겨보지 못한 분들을 위해 몰아보기를 마련했습니다.

slownews-binge-reading

2014 허생전

필자: 김진우

이번 주 단연 인기 최고였던 글입니다. 풍자와 더불어 탄탄한 구성. 사람들은 대단한 필력이라고 칭찬을 합니다. 아직 안 읽어봤다면 꼭 읽어보세요. 첫 문단 정도면 읽으면, 그 후엔 단숨에 읽어내려갈 겁니다.

주간 뉴스 큐레이션: 기자들도 당한 치밀한 사기
주간 테크 리뷰: 유럽 의회, 구글 서비스를 나눌지 논의 예정 외

필자: 조윤호
필자: 한상기

슬로우뉴스에는 지금 이 ‘슬로우뉴스 몰아보기’ 외에도 매주 연재되는 코너가 있다는 걸 알고 계시는지요? 하나는 미디어오늘 조윤호 기자가 골라주는 ‘주간 뉴스 큐레이션’입니다. 주중에 좋은 기사를 못 보고 죄다 낚시 기사만 보셨다면, 월요일 조윤호 기자의 글을 읽어보세요. 또 다른 코너는 한상기 박사가 골라주는 ‘주간 테크 리뷰’입니다. 시간은 없고, 그런데 테크 관련 소식은 따라가고 싶은 분들은 월요일에 한상기 박사의 글을 읽어보세요.

페이스북 피싱: 내가 네 친구로 보이니?

필자: 김모군

예전에 저도 ‘네이트온’으로 비슷한 경험을 한 적이 있습니다. 물론 사기인 걸 알아채고 그냥 대화창을 닫았는데요. 필자 김모군은 한발 더 나아가봤습니다. 사기꾼이 왜 자기에게 접근을 했는지, 또 계정 하나당 얼마에 팔리고 있는지 시세를 물어봤습니다.

이번 주 기사 목록

좋은 기사 공유하고 알리기
슬로우뉴스에 커피 한잔의 여유를 후원해주세요. 필자 원고료와 최소한의 경비로 이용됩니다.

필자 소개

이진혁
슬로우뉴스 편집위원

IT와 미디어에 관심이 많습니다. 그리고 세상에서 제 아내가 제일 소중합니다.

작성 기사 수 : 69개
필자의 홈페이지 필자의 페이스북 필자의 트위터 필자의 구글플러스

©슬로우뉴스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슬로우뉴스 안내 | 제보/기고하기 | 제휴/광고문의
(유)슬로우미디어 | 전화: 070-4320-3690 | 등록번호: 경기, 아51089 | 등록일자 : 2014. 10. 27 | 제호: 슬로우뉴스 | 발행인: 김상인 | 편집인: 강성모
발행소: 경기 부천시 소사로 700번길 47 1동 506호 (원종동, 삼신) | 발행일자: 2012. 3. 26 | 개인정보관리/청소년보호책임자: 강성모

Scroll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