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 위치:   » 교육 » 지방 의사 부족을 해결할 간단한 방법

지방 의사 부족을 해결할 간단한 방법

내가 전남의대에 들어갔을 때, 학생들은 거의 다 광주 출신이었다.

서울이나 타지역 출신은 드물었다. 내가 나온 고등학교 출신 학생들이 1년에 5~10명씩 전남의대에 입학했다. 하지만 그 후로 십수 년이 흐르면서 의대 인기가 치솟았다. 전남의대에는 점차 광주보다 서울 출신이 더 많이 보였고, 고등학교 후배는 5~10년에 1명 정도 의대에 들어오는 세상이 되었다.

고등학교 막 졸업한 ‘스무 살’들이 연고도 없는 지방에 와서 타향살이하는 이유가 뭘까? 당연히 의사면허증 따기 위해서다. 6년 참고 버텼으면 금의환향하는 게 당연한 코스일 것이다. 예전엔 대부분 모교에 남아 인턴을 했지만, 요즘엔 당연히 졸업만 하고 서울로 돌아가는 학생이 많다.

지방에 의사가 부족하다고? 일단 한 가지 방안 나왔다. 입시제도를 손보면 된다. 의대 입학 시에 그 지역 출신 지원자에게 가산점 주기.

어떤가?
수험생들과 학부모들 설득할 수 있겠나?
안 돼?
지방에 의사 부족하다면서?

사실 의대 점수가 빠지면 해결될 일이다. 그러면 굳이 서울 출신이 지방 의대까지 싸그리 채우는 일은 없을 테지. 성적은 나빠도 인성 좋은 의사를 원한다고들 하니까. 내 자식을 굳이 의대를 안 보내면 될 일인데. 근데 그건 또 싫겠지?

그러니까 지방 의사 부족은 무수히 많은 사람들의 거대한 탐욕이 함께 작용한 결과다.

의대 의사 병원

 

좋은 기사 공유하고 알리기
슬로우뉴스에 커피 한잔의 여유를 후원해주세요. 필자 원고료와 최소한의 경비로 이용됩니다.

필자 소개

조용수
초대필자. 의사

의사는 자로고 ㅎ유머니즘

작성 기사 수 : 9개
필자의 페이스북

©슬로우뉴스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슬로우뉴스 안내 | 제보/기고하기 | 제휴/광고문의
(유)슬로우미디어 | 전화: 070-4320-3690 | 등록번호: 경기, 아51089 | 등록일자 : 2014. 10. 27 | 제호: 슬로우뉴스 | 발행인: 김상인 | 편집인: 강성모
발행소: 경기 부천시 소사로 700번길 47 1동 506호 (원종동, 삼신) | 발행일자: 2012. 3. 26 | 개인정보관리/청소년보호책임자: 강성모

Scroll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