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 위치:   » 미디어 » 당신에게 제안하는 새로운 속도: 슬로우뉴스 창간에 부쳐 [특집]

당신에게 제안하는 새로운 속도: 슬로우뉴스 창간에 부쳐 [특집]

“말에는 그 최초의 말도 그 최후의 말도 존재하지 않는다. 세상에 있는 어떤 의미도 결코 사라지지 않는다. 그 모든 의미는 언젠가 찬란한 귀향의 축제를 맞이할 것이다.”(미하일 바흐친)

속도의 시대입니다. 정보가 쏟아집니다. 그 속도는 마약 같습니다. 미끈하고 탐스러운 스포츠카 같습니다. 한 번 취하면 빠져나올 수 없습니다. 빠져나오기 싫습니다.

그야말로 속도의 황홀경입니다. 세상 온갖 목소리가 나에게 연애하자고 유혹합니다. 그렇게 매일 새로운 사랑에 빠집니다. 서핑하고, 트윗합니다. 페북하고, 카톡합니다.

속도의 시대, 속도의 유토피아

트윗 한 줄도 아주 소중한 언론 행위입니다. 유명인이나 공인의 삶뿐만 아니라, 우리네 평범한 삶도 ‘누군가에게는 소중한 뉴스’가 될 수 있을 테니까요. 놀라운 신세계가 이미 실현된 것 같습니다. 테크놀로지는, 마치 상투적인 광고 문구처럼, 우리가 무엇을 상상하든 그 이상을 이미 상상하고 실현했습니다.

이제 손바닥 안에 세계가 담깁니다. 스마트폰 속에 인터넷이 있고, 그 안에 세상 모든 풍경과 이야기들이 있습니다. 내 한 줄 트윗이 세상에 퍼져갑니다. 페북으로 연결된 친구들이 온 세상을 가득 채웁니다.

그야말로 눈 깜짝할 사이에 벌어졌습니다

하지만 뭔가 이상합니다. 이 다정한 재잘거림이 불현듯 깊은 적막을 만들어냅니다. 갑작스러운 정전처럼 모든 게 암흑 속으로 빨려 들어갑니다. 내가 세상을 그려가지 않고, 세상이 나를 물감 삼아 나도 모르는 세상을 그려가는 것 같습니다.

나는 점점 더 희미하게 지워집니다. 하지만 왜 그런지는 알 수 없습니다. 내 목소리가 나에게조차 낯섭니다. 내가 글을 쓰지 않고, 글이 나를 씁니다. 내가 세계를 바라보는 게 아니라, 세계라는 알 수 없는 시선들이 나를 물끄러미 바라봅니다. 어느새 나는 이슈와 속도라는 괴물의 의미 없는 부속품으로 전락해갑니다. 더 이상 존재의 좌표도 나침반도 없습니다. 이 모든 것들이 그야말로 눈 깜짝할 사이에 벌어졌습니다.

당신도 누군가에겐 소중한 뉴스

그토록 신 났던 재잘거림도 듣기 싫은 소음이 되어 나를 괴롭힙니다. 소박한 대화들은 사라지고, 선동이 난무합니다. 과연 무엇이 옳은지 생각할 겨를도 없습니다. 누군가를 감정적으로 비난하는 나를 발견하고 나조차 놀랍니다. 페북의 다정한 친구들도 어느새 감시자가 되어버렸습니다.

내 안에 있는 작은 소망들을 이야기하기엔 다른 페북 친구들은 너무 화려합니다. 그렇다고 모난 돌이 되는 것도 싫습니다. 우리는 점점 더 개성 없이 무난한 평균인이 되어갑니다. 그렇게 점점 작고 초라해집니다. 나를 다르게 보여주는 건 멋진 학벌과 직장, 그리고 근사한 해외여행 사진들뿐인 것 같습니다.

마치 죽음을 예감하는 마지막 몸부림처럼…

그 와중에도 온갖 미디어들은 몸이 무너지고, 근육이 터지도록 뉴스들을 만들어냅니다. 마치 죽음을 예감하는 마지막 몸부림 같습니다. 온갖 현란한 제목으로 미끼질합니다. 쏟아져나오는 뜬소문과 음모들은 어느새 우리의 사유능력을 무장 해제했습니다. 오보라도 상관없습니다. 팔리기만 하면 장땡입니다.

이제 성찰과 사색은 배부른 고민입니다. 우리는 당장 선택을 강요받기에 이르렀습니다. 중간은 없습니다. 내 편 아니면 적일 뿐이니까요. 그래서 한편 침묵 속에 나를 가둬두고 자신을 돌아보고 싶은 생각이 들기도 합니다.

하지만 말과 글은 욕망 그 자체입니다. 욕망은 한 번도 스스로 쉰 적 없습니다. 우리는 어느새 다시 욕망하는 자기를 발견합니다. 종소리에 침을 흘리는 파블로프의 개처럼 각종 이슈에 침을 흘리며 말들을 짖어댑니다. 우리가 바란 건 이런 게 아니었습니다……

속도와 테크놀로지라는 새로운 형태의 감옥

우리는 무수히 많은 개혁과 정의를 리트윗하지만….

우리를 둘러싼 그 무수한 의미는 이내 타임라인의 희미한 잔상이 되어 사라져버립니다. 외침은 있지만 공감은 없고, 진영은 있지만 토론과 대화는 이미 사라진 지 오래입니다. 온갖 소문들이 진실을 압도하지만, 누구도 그 소문이 불러올 어둠을 근심하지 않습니다.

이 모든 혼돈의 속도에 취해 우린 마치 기계처럼 열심히 ‘좋아요’를 누르고 있습니다. 우리는 무수히 많은 개혁과 정의를 리트윗하지만 실은 더 많은 월급과 더 좋은 차와 더 넓은 아파트를 원할 뿐입니다.

이제 우리 자신을 돌아볼 시간입니다. 우리가 사랑한 테크놀로지와 속도의 유토피아가 어쩌면 디스토피아는 아닌지 고민할 시간입니다. 속도와 욕망이라는 먹이를 먹고 자라는 이 괴물 같은 시스템이 어쩌면 우리 시대가 만들어 낸 새로운 형태의 감옥은 아닌지 따져볼 시간입니다.

InAweofGod’sCreation (CCL: BY 2.0)

보십시오. 우리는 놀랄 만큼 많은 이들과 관계 맺고 있지만, 점점 더 자기중심적인 사람이 되어갑니다. 우리는 과거에 비해 놀랄 만큼 많은 말들을 쏟아내지만, 점점 더 공감과 조화의 능력을 빼앗기는 것 같습니다. 그렇게 우리는 이 거대한 시스템의 부속품이 되어갑니다. 그것도 기꺼이 좀 더 많은 페북 친구를 위해, 좀 더 많은 트위터 팔로워를 위해 경쟁적으로 그러고 있습니다.

그 와중에 들려오는 올드미디어의 마지막 신음은 이제 듣기 괴로운 비명입니다. 그들은 불편부당의 주술 같은 주문을 외우고 있지만, 자극적이고 무책임한 고발과 선동을 아무런 고민도 없이 반복합니다. 유언을 남기듯 미친 듯 이슈를 찍어냅니다. 성찰과 반성을 위한 시간은 이제 존재하지 않는 것 같습니다.

지금 도착한 새로운 모험의 땅, 슬로우뉴스

그 세계의 한 모퉁이에서 고민을 이어왔습니다. 그게 벌써 족히 7, 8년은 된 것 같습니다. 그동안 몇몇 실험을 통한 성공과 더 많은 좌절의 연대기를 만들어왔습니다. 그 짧지 않은 연대기를 통과해 지금 도착한 새로운 모험의 땅은 ‘슬로우뉴스’입니다.

반성과 성찰을 담을 수 있는 속도는 ‘패스트’가 아니라 ‘슬로우’이어야 한다고 생각했습니다. 그렇게 열다섯 명의 창간 발기인들이 모여 편집팀을 만들고, 누군가에겐 여전히 소중한 뉴스인 바로 당신을 위한 뉴스를 준비해왔습니다. 그리고 이제까지와는 전혀 다른 모험을 떠나고자 합니다.

그 시스템의 일부가 되어 망각의 구조를 재편하려고 합니다

우리를 둘러싼 이 속도의 세계가 우리에게 추억할 능력을 빼앗고, 기억으로부터 의미를 불러와 성찰할 수 있는 능력을 앗아가고 있진 않은지 슬로우뉴스는 고민해나갈 생각입니다. 이 시대 속에서 잊혀진 채 봉인된 기억들을 불러와 새로운 사유의 재료로 삼을 생각합니다.

물론 슬로우뉴스는 속도를 무조건 배격하는 우를 범할 생각이 없습니다. 오히려 그 속도 속에 들어가 그 안에서 사유할 작정입니다. 그 속에서 함부로 버려지는 가치를 걷어 올리고, 우리 자신 그 시스템의 일부가 되어 망각의 구조를 재편하려고 합니다.

우리에게 필요한 건 ‘성찰의 터널’

이를 위해 우리 슬로우뉴스 편집팀은 ‘성찰의 터널’이라고 할만한 대화 그룹을 만들었습니다. 대화 그룹은 기획부터 집필까지 상호 비판적 협업의 모니터링 시스템을 통해 작업을 이어갑니다. 전화와 문자, 이메일, 오프라인 미팅과 일대일 인터뷰를 가리지 않고, 닥치는 대로 이야기하고, 토론하고, 대화합니다. 우리는 이 대화들을 페북 비밀그룹에 쌓아놓기도 하고, 구글 공유문서에 보관하기도 합니다.

이 대화들은 언젠가 또 다른 방식으로 여러분과 공유할 생각입니다. 왜냐하면, 우리가 쌓아갈 이 모든 것들은 당신이 준비해야 하는 모험을 위해 기억할 필요 있는 것이길 바라기 때문입니다. 그리고 이 모험들이 이어지고, 서로 만난다면, 그때 비로소 세상에 흩어진 의미들의 찬란한 귀향이 축제처럼 우리 앞에 펼쳐질 것을 믿습니다.

지금 당신에게 새로운 속도를 제안합니다.

그 속도는 ‘슬로우’입니다.

좋은 기사 공유하고 알리기
슬로우뉴스에 커피 한잔의 여유를 후원해주세요. 필자 원고료와 최소한의 경비로 이용됩니다.

필자 소개

민노씨
슬로우뉴스 편집장

누군가에겐 세상에서 가장 소중한 뉴스일 당신, 그 안에 담긴 우리의 이야기를 생각합니다.

작성 기사 수 : 156개
필자의 홈페이지 필자의 페이스북 필자의 트위터 필자의 구글플러스

©슬로우뉴스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슬로우뉴스 안내 | 제보/기고하기 | 제휴/광고문의
등록번호: 경기아51089 | 등록일자: 2014년 2월 10일 | 발행일: 2012년 3월 26일
주소: 경기도 성남시 분당구 동판교로 153 802-902 | 발행인: 김상인 | 편집인: 강성모 | 청소년보호책임자: 강성모

Scroll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