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 위치:   » 연재 » 몰아보기 » 슬로우뉴스 몰아보기: 판교 환풍구 참사 외

슬로우뉴스 몰아보기: 판교 환풍구 참사 외

안녕하세요. 이번 주도 찾아왔습니다. 몰아보기를 많은 분이 읽어주나 궁금해서 찾아봤습니다. 500-1000 명 정도는 꾸준히 보시고 계시더군요. 다른 글들에 비해 많은 편은 아니지만 그래도 꾸준히 봐주시는 분들이 있구나 해서 이번에도 열심히 써봤습니다.

slownews-binge-reading

판교 환풍구 참사, 사람 탓은 나중에 해도 됩니다

필자: 최미니

안타까운 사건이 또 일어났습니다. 많은 사람이 다치고 이 세상을 떠났습니다. 누구를 비난할지부터 생각합니다. 일단 사람 탓은 나중에 해도 됩니다. 먼저 해야 할 건 “잘못 쓰기 어렵게 설계해라”가 아닌가 싶습니다.

정부의 스타트업 베끼기, 이제 ‘온오프믹스’다
정부의 삥뜯기 ‘협조 요청’ 메일을 공개합니다

필자: rainygirl

인디스트릿도 모자라 온오프믹스까지. 이미 잘 되고 있는 민간 서비스가 있다면 보조해주고 지원해주는 것이 정부의 역할이 아닐까요. 굳이 발주의 발주를 거듭하는 정부사업보다는요. 정말 답답합니다. 지난주에 이어 이번 주에도 rainygirl님의 글은 계속됐습니다. 이젠 이메일까지 공개했습니다.

소비자의 돌직구 1: 왕초보 해외 직구 십계명
소비자의 돌직구 2: 해외 직구를 위한 비장의 카드
소비자의 돌직구 3: 왜 삼성TV는 미국에선 싸고 한국에선 비쌀까?

필자: 민노씨 (슬로우뉴스 편집장)

이제 하나의 사회현상이라고도 볼 수 있는 ‘직구’. 슬로우뉴스만의 방식으로 직구를 살펴봤습니다. 그리고 이 글은 다음의 뉴스펀딩에서도 게재되고 있답니다.

이번 주 기사 목록

좋은 기사 공유하고 알리기
슬로우뉴스에 커피 한잔의 여유를 후원해주세요. 필자 원고료와 최소한의 경비로 이용됩니다.

필자 소개

이진혁
슬로우뉴스 편집위원

IT와 미디어에 관심이 많습니다. 그리고 세상에서 제 아내가 제일 소중합니다.

작성 기사 수 : 68개
필자의 홈페이지 필자의 페이스북 필자의 트위터 필자의 구글플러스

©슬로우뉴스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슬로우뉴스 안내 | 제보/기고하기 | 제휴/광고문의
등록번호: 경기아51089 | 등록일자: 2014년 2월 10일 | 발행일: 2012년 3월 26일
주소: 경기도 성남시 분당구 동판교로 153 802-902 | 발행인: 김상인 | 편집인: 강성모 | 청소년보호책임자: 강성모

Scroll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