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 위치:   » 사회 » 미디어 몽구: 백남기 농민의 시신을 지켜야 했던 이유

미디어 몽구: 백남기 농민의 시신을 지켜야 했던 이유

2015년 11월 14일 경찰 살수차에 의해 쓰러진 백남기 농민은 317일 만에 끝내 임종했습니다. 2016년 9월 25일 백남기 농민의 시민이 있는 서울대학교 병원에는 경찰이 병원을 장악하고, 정문에서 시민의 출입을 막는 등 이해할 수 없는 행동을 일삼았습니다. 백남기 농민의 ‘시신을 지키려는’ 시민과 ‘부검영장을 신청’해놓고 백남기 농민의 시신을 확보하려던 경찰의 대치 상황을 미디어 몽구가 카메라에 담았습니다.

참고로, 검찰의 부검영장 신청을 법원은 받아들이지 않고 기각했습니다. (편집자)

#. 서울대병원 출입구 장악한 경찰

몽구

#. 병원 로비 입구

한 시민 (병원 입구를 막아선 경찰과 경찰 지휘자를 향해)

젊은 애들 데리고 이게 뭐하는 짓이야.
박정희 전두환이나 하는 짓이라고.
내가 언제 욕했어. 반말했지.
새파란 애들 데리고 뭐하는 짓이야. 그러고도 나라 세금 받아 처먹어.

i_011

# 같은 시각 중환자실 앞

지금 임종하셨고, 지금 운구를 해야 되는데 경찰이 계속 부검에 대한 의사를 밝힌 것 같아요. 일단은 운구를 하려고 준비 중이예요. 장례식장으로.

i_012 i_013
# 장례식장 앞에서 상황 발생

“경찰이 진입하고 있습니다.”  (경찰 막는 시민들)

i_015 i_016 i_017
# 영안실에 도착한 운구차량

i_018 i_019
# 경찰 진입을 막는 시민들

“살인 경찰 물러나라”
“살인 경찰 물러나라”

i_020

i_021 i_022

# 병원 정문 출입구

“대한민국 국민은 법 앞에 평등해야지. (국회)의원님들은 들어갈 수 있고, 일반 시민들은 조문 안 돼?”

i_023 i_024

백남기 농민의 시신을 지키려 한 이유 

왜 유족과 시민은 백남기 농민의 시신을 그렇게 온몸을 던져가며 ‘지켜내야 했던 것’일까요. 달리 말하면, 검찰의 ‘부검’ 요구, 과연 필요한 것이었을까요. 이에 관해서는 ‘인도주의실천의사협의회’가 다음과 같은 의견서(성명)를 발표했는데요. 참고하시면 좋겠습니다. (편집자)

백남기 농민 사인에 대한 인도주의실천의사협의회(인의협) 의견서

환자명: 백 남 기 (남/69세)

본 환자는 2015년 11월 14일 경찰 살수차에서 분사된 물에 의한 압력으로 넘어지면서 의식소실 발생하여 서울대 병원 응급실로 이송되었으며 검사결과 외상성 경막하출혈과 지주막하 출혈로 인한 뇌탈출증(대뇌낫밑탈출, 갈고리이랑탈출) 및 두개골, 안와, 광대 부위의 다발성 골절 확인되었으며 신경학적 신체검사 및 영상검사 결과 예후가 매우 불량하다고 진단받고 초기에는 수술도 의미없다고 설명듣고 퇴원을 권유 받았다가 생명연장(life-saving) 목적의 수술(경막하 출혈제거술, 감압을 위한 두개골 절제술) 후 현재 317일째 중환자실 입원 중입니다.

수술 후 의식은 계속 혼수상태(coma)이고 자발호흡 없어 인공호흡기를 유지하고 있으며, 범뇌하수체기능저하증, 폐렴, 진균혈증, 욕창, 연조직염, 폐색전증, 패혈증 등의 합병증이 반복되어 왔으며 현재 신부전, 폐부종 등 다발성 장기부전까지 진행되어 중환자실에서 집중치료를 지속하더라도 더 이상의 생명연장은 불가능한 상태입니다.

본 환자의 발병 원인은 경찰 살수차의 수압, 수력으로 가해진 외상으로 인한 외상성 뇌출혈과 외상성 두개골절 때문이며 당시의 상태는 당일 촬영한 CT 영상과 수술 기록으로 확인할 수 있으며 현재 본 환자는 외상 발생 후 317일간 중환자실 입원 과정에서 원내감염과 와상 상태 및 약물 투여로 인한 합병증으로 다발성 장기부전 상태이며 외상 부위는 수술적 치료 및 전신상태 악화로 인해 변형되었을 가능성이 매우 높으므로 사망 선언 후 사인을 밝히기 위해 부검을 하는 것은 불필요하다고 판단됩니다.

또한, 가족들이 부검을 원치 않고 있으며 이처럼 발병원인이 명백한 환자에게서 부검을 운운하는 것은 발병원인을 환자의 기저질환으로 몰아가려는 저의가 있는 것이 아닌가 하는 상식적인 의심을 하게 됩니다.

좋은 기사 공유하고 알리기
슬로우뉴스에 커피 한잔의 여유를 후원해주세요. 필자 원고료와 최소한의 경비로 이용됩니다.

필자 소개

김정환
초대필자, 독립 저널리스트

카메라를 든 사나이, 미디어몽구입니다. (링크: 몽구의 유튜브)

작성 기사 수 : 43개
필자의 홈페이지 필자의 페이스북 필자의 트위터

©슬로우뉴스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슬로우뉴스 안내 | 제보/기고하기 | 제휴/광고문의
(유)슬로우미디어 | 전화: 070-4320-3690 | 등록번호: 경기, 아51089 | 등록일자 : 2014. 10. 27 | 제호: 슬로우뉴스 | 발행인: 김상인 | 편집인: 강성모
발행소: 경기 부천시 소사로 700번길 47 1동 506호 (원종동, 삼신) | 발행일자: 2012. 3. 26 | 개인정보관리/청소년보호책임자: 강성모

Scroll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