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 위치:   » 미디어 » 코드 컨퍼런스의 시작, 테크 업계 거물들 총출동

코드 컨퍼런스의 시작, 테크 업계 거물들 총출동

미국 유력 매체 중 하나인 월스트리트저널에는 두 스타 기자가 있었습니다. 한 명은 월터 모스버그(Walter Mossberg), 다른 한 명은 카라 스위셔(Kara Swisher)입니다. 이 둘이 주축이 되어 2003년 ‘디지털의 모든 것(D: All Things Digital)’라는 제목의 컨퍼런스를 개최합니다. 그리고 이 컨퍼런스의 이름을 따 2007년 ‘올씽스디(All Things D)’라는 매체가 생겨납니다.

IMGS3090-L

마지막 올 씽스 디지털 컨퍼런스였던 D11에서 카라 스위셔(좌측)와 월터 모스버그(우측)의 모습

그리고 이 컨퍼런스에는 2003년부터 ‘올씽스디’가 사라지는 2013년까지 D1부터 D11까지의 이름이 붙습니다. 이후 두 스타 기자는 새로운 매체를 창간하는데, 그 이름은 바로 ‘리코드(Re/code)’입니다. 그리고 이곳에서 주최하는 코드 컨퍼런스(Code Conference)가 이번 주에 열리고 있습니다. 이 컨퍼런스는 올 씽스 디지털 컨퍼런스의 후신이라 불리고 있습니다.

올 씽스 디지털 컨퍼런스

올 씽스 디지털 컨퍼런스는 테크 업계의 거물 중에서도 최고만 엄선해서 게스트로 초빙하기로 유명했는데요. D1부터 스티브 잡스를 부릅니다. 스티브 잡스는 등장하자마자 “이 의자 좋은데요.”(Nice chair.)라는 특유의 사소한 것에 집착하는 모습을 보이기도 합니다.

이 외에도 테크 업계에 관심이 없는 사람일지라도 한 번쯤은 이름을 들어봤을 법한 빌 게이츠, 에릭 슈미트, 엘론 머스크 등이 참석했습니다. 형식은 조금 독특했습니다. 월터 모스버그와 카라 스위셔가 한쪽에 의자를 두고 앉고, 반대편에 게스트가 앉은 후에 모든 참석자가 청중을 바라보는 형태로 진행됩니다.

D11에서 엘론 머스크(테슬라 CEO)와의 대화

D11에서 엘론 머스크(테슬라 CEO)와의 대화

여러 올 씽스 디지털 컨퍼런스 중에서도 아직도 회자가 되고 개인적으로도 인상 깊었던 에피스드가 몇 개 있었는데요. 두 가지만 소개해보죠.

D5: 스티브 잡스와 빌 게이츠

애플 창업자이자 아이폰의 조물주라고 불리는 스티브 잡스. 윈도우, 오피스 등 우리의 PC에서 떼어 놀래야 떼어놓을 수 없는 소프트웨어들을 만든 마이크로소프트 창업주 빌 게이츠. 앙숙이라고 불렸던 두 거물이 2007년 열린 D5에서 드디어 한 공간에서 대화를 나눕니다.

이 행사 이후에는 수많은 패러디물이 생겨나는데, 아마 인터넷 유머 게시판을 즐겨 보신다면 한번쯤은 보셨을 장면일 것 같습니다.

스티브 잡스와 빌 게이츠 (D5)

이 사진과……

스티브 잡스와 빌 게이츠 (D5)

이 사진을 패러디한 걸 보셨을 겁니다

D10: 아리 엠마뉴엘, 그리고 버지 편집장

앙투라지라는 미드의 극 중 모델인 아리 골드(Ari Gold)라는 천상천하 유아독존의 모델이 된 실존 인물인 아리 엠마뉴엘(Ari Emanuel)이 D10에 등장합니다. 직업은 할리우드 스타를 관리하는 에이전시의 CEO.

자기가 관리하는 스타들이 출연한 영화와 드라마들이 불법복제가 무분별하게 되고 있는데 ‘미국의 대형 통신회사인 AT&T, 버라이즌과 구글이 이런 불법복제를 막아야 하는데 안 막고 있다’며 일갈을 합니다.

D10에 참가한 아리 엠마뉴엘

D10에 참가한 아리 엠마뉴엘

방청객 질문을 받는 시간에 키가 큰 방청객 한 명이 질문을 합니다. 질문하는 마이크가 너무 낮아 꺼벙한 자세로 “네(아리 엠마뉴엘)가 틀린 것 같은데?”라면서 비유를 시작합니다. ‘네가 한 이야기는 결국 우리 집에 도둑이 들었는데, 도둑 탓을 하기보다는 도둑이 타고 온 차나 도로를 탓하는 것이다’라고요.

하지만 아리 엠마뉴엘은 매우 심기가 불편했는지 이 방청객을 완전히 듣보잡 취급하며 꺼지라는 식으로 대응합니다. 그래도 이 방청객이 굽히지 않고 끝까지 할 말을 하자 결국 “F**king Idiot”이라는 발언까지 하게 되죠.

허나 이 듣보잡 방청객의 이름은 조슈아 토폴스키(Joshua Topolsky). 엔가젯에서 2008년 8월부터 2011년 3월까지 편집장(editor-in-chief)으로 근무했죠. 그가 엔가젯을 관둔 후 창간한 매체가 바로 버지(The Verge)입니다.

영상에는 안 나왔지만 아리는 조슈아에게 “너 어디서 일하냐?”(Where do you work?)이라고 묻습니다. 마치, ‘네가 어디서 일하는지 내가 알면 네 보스한테 이야기해서 잘라버릴 거’라는 말투로요.

화가 잔뜩 난 조슈아는 분노의 칼럼을 씁니다. 제목도 “아리 엠마뉴엘, 여기가 내가 일하는 곳이다.”(Ari Emanuel, this is where I work)로 달고 말이죠.

코드 컨퍼런스

그리고 이번 주에는 코드 컨퍼런스가 열리고 있습니다.

리코드 컨퍼런스

올 씽스 디지털 컨퍼런스의 후신답게, 거물들이 총출동합니다. 주요 인사를 살펴보죠.

  • 세르게이 브린(구글 공동 창업자)
  • 사티아 나델라(마이크로소프트 CEO)
  • 딕 코스톨로(트위터 CEO)
  • 드루 하우스턴(드롭박스 창업자 겸 CEO)
  • 브라이언 크라자니치(인텔 CEO)
  • 스티브 몰렌코프(퀄컴 CEO)
  • 손정의(소프트뱅크 창업자 겸 회장 겸 CEO) 등등

이쪽 업계에서는 이름만 대도 누구인지 바로 감이 오는 인물들이 대거 게스트로 포진하고 있습니다. CEO급만 이 정도고, 애플의 수석 부사장인 애디 큐와 크레이그 페더리기도 등장합니다.

초대연사만 대단한 것이 아니라, 웹사이트도 깔끔하게 만들어 놓았습니다. 심지어 iOS안드로이드용 앱까지 만들어 놨습니다. 영상은 모두 리코드 비디오 센터에 올라오고 있고요.

이 글을 쓰는 시점(2014년 5월 28일 오후)에는 세르게이 브린과 사티아 나델라가 등장한 상태입니다. 이틀이 더 남았는데 과연 다른 거물들은 등장해서 어떤 말을 해줄지 기대가 됩니다.

부록: 버지(The Verge)의 라이브 블로깅

버지의 라이브 블로깅은 대단하기로 정평이 나 있는데, 이번에도 실망시키지 않았습니다. 경쟁매체의 컨퍼런스를 이렇게나 자세히 취재한다는 것도 놀라운 일이지만, 세션 내용을 버지만의 시각으로 재해석해서 보도해주는 걸 보는 것만으로도 매우 흥미롭습니다. 더욱이 케이시 뉴턴 선임기자(Senior Reporter)의 독특한 유머감각도 돋보입니다.

아래는 세르게이 브린 편 라이브 블로깅에서 나온 유머를 몇 개 발췌, 번역해봤습니다. (*화자 언급이 없는 건 케이시 뉴턴 기자의 독백이고, 나머지는 모두 화자 이름을 표기했습니다.)

‘크록스’

(라이브블로깅을 하면서) 지금까지 몰랐는데, 세르게이 브린이 크록스를 신고 있다. 내 코앞에 앉아있는 억만장자가 크록스를 신고 있다. (링크)

크록스: 이 신발이 당신을 억만장자로 만들어 줄 수 있을까? () (링크)

또 하나 눈의 띈 건, 브린이 크록스를 신고 있는데, 구글 글래스는 쓰고 있지 않다는 것이다. (링크)

다시 한번 이야기하자면, 크록스는 최종선발전을 통과했지만 구글 글래스는 그렇지 못했다. (링크)

‘무인자동차’

스위셔: “반드시 한 명이 죽어야 하는 상황이 생기면 자동차는 누가 죽을지를 어떻게 판단하나요?” (링크)

브린: “아무도 안 죽을 수도 있습니다.” (링크)

브린: “카라는 트럭이 뒤에서 박아도 살아남을 것 같다.” (링크)

결국, 브린이 진실을 말하고 있는지를 알기 위해서는 한 가지 방법밖에 없다. 카라 스위셔는 트럭에 치일 수밖에. (링크)

이런 것들이 바로 우리 기자들이 저널리즘을 위해 하는 희생이다. (링크)

‘호텔키’

“월트 씨. 여기 제 호텔키가 있어요. 오늘 밤을 위해서.” 브린이 호텔키가 주머니에서 흘러나오자 한 말. “구글 글래스는 벗고 있을게요. 약속합니다.” 헉. 무슨 일이 벌어지고 있는 거지. (링크)

좋은 기사 공유하고 알리기
슬로우뉴스에 커피 한잔의 여유를 후원해주세요. 필자 원고료와 최소한의 경비로 이용됩니다.

필자 소개

슬로우뉴스 편집위원

IT와 미디어에 관심이 많습니다. 그리고 세상에서 제 아내가 제일 소중합니다.

작성 기사 수 : 69개
필자의 홈페이지 필자의 페이스북 필자의 트위터 필자의 구글플러스

©슬로우뉴스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슬로우뉴스 안내 | 제보/기고하기 | 제휴/광고문의
(유)슬로우미디어 | 전화: 070-4320-3690 | 등록번호: 경기, 아51089 | 등록일자 : 2014. 10. 27 | 제호: 슬로우뉴스 | 발행인: 김상인 | 편집인: 강성모
발행소: 경기 부천시 소사로 700번길 47 1동 506호 (원종동, 삼신) | 발행일자: 2012. 3. 26 | 개인정보관리/청소년보호책임자: 강성모

Scroll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