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 위치:   » 사회 » 제네바에서 온 편지: 도망간 선장

제네바에서 온 편지: 도망간 선장

널리 알려진 사람과 사건, 그 유명세에 가려 우리가 놓쳤던 그림자, 그 속에 담긴 의미를 이상헌 박사‘제네바에서 온 편지’에 담아 봅니다.

Collision of Costa Concordia (위키백과 공용)

Collision of Costa Concordia (위키백과 공용)

참담하다……

2년 전 지중해에서 비슷한 사고가 있었다. 4천 명 이상을 수용하는 초호화 유람선, 코스타 콩코르디아호가 침몰했다. 사교성 좋은 이탈리아인이 선장이었는데, 무슨 객기인지 항로를 바꾸어 섬에 근접해서 운항하다가 암초에 부딪혔다. 저녁 식사하던 승객들이 충격에 휩싸였다. 그러나 선장은 별일 아니니 걱정 말고 선실에서 기다리라고 했다.

이미 변고가 났다. 엔진실에 물이 차기 시작했고, 배가 흔들리고 전기가 나갔다. 선장은 여전히 별일 아니라고 했다. 불안한 승객이 급기야 해양경찰에 알렸다. 인근 해양초소에서 선장에게 연락했다. 선장은 아무 일 없다고 했다.

그때 이미 배는 기울기 시작했고, 그는 그제야 “배를 포기한다”고 선언했다. 승객은 순식간 두려움에 빠졌다. 배가 이미 기울었으니, 구명보트를 바다에 띄우기가 쉽지 않았다. 수백 명이 배에 갇히게 되었다. 일부 젊은이들은 물에 뛰어내려 가까운 섬으로 헤엄쳐 갔다.

선장은 그 순간에 다른 선원들과 구명정에 타고 있었다. 선장과 연락되지 않아 발을 동동 구르던 해양경찰은 이 사실을 알고, 구명정으로 급하게 연락한다. 아직 수백 명의 승객이 배에 남아 있는데, 왜 거기에 있느냐고 다그친다. 당장 배로 복귀할 것을 명령한다. 선장은 이런저런 이유를 들면서 거부한다. 여기서 해양경찰의 목소리가 터진다.

명령이다. 당장 배로 돌아가라. 밧줄을 타고서라도 배에 올라가서, 아이는 없는지, 노약한 사람은 몇 명인지, 임산부는 없는지, 모두 확인해서 당장 보고해라. 그렇지 않으면 내가 당신이 반드시 그 대가를 치르도록 하겠다. 알겠나? 이 미친놈아!

(아래 비디오의 34분 30초쯤에 이 적나라한 대화가 그대로 나온다.)

세월호에 갇힌 아이들이 떠올랐다. 그들이 발버둥을 칠 때, 그들의 안전을 책임진다는 이들 사이에 이런 대화가 있었길 바란다. 그런 해양경찰 같은 어른이 한 명쯤은 있었길 바란다. 그래야 이 아이들이 덜 억울하겠다.

애들이 기적처럼 살아와서, 이리도 철딱서니 없는 어른들 멱살 잡고 쌍욕이라도 해 주면 좋으련만. 이젠 미안하다는 말도 차마 못하겠다.

(코스타 콩코르디아호 침몰 사고로 32명이 유명을 달리 했다. 선장은 지금도 재판 중이다.)

그 이후

2015년 2월 11일

이탈리아 토스카나주 그로세토 법원은 콩코르디아호를 버리고 도망갔던 프란체스코 셰티노 선장에게 징역 16년 1개월형을 내렸습니다.

  • 승객들을 사망에 이르게 한 혐의 – 10년
  • 유람선을 침몰시킨 혐의 – 5년
  • 승객과 승무원을 버리고 달아난 혐의 – 1년
  • 해양경찰과의 통신에서 거짓말한 혐의 – 1개월

유람선 운영사측은 2013년에 벌금 100만 유로(약 12억 5천만 원)를 내고 형사처벌은 받지 않았습니다. (편집자)

좋은 기사 공유하고 알리기
슬로우뉴스에 커피 한잔의 여유를 후원해주세요. 필자 원고료와 최소한의 경비로 이용됩니다.

필자 소개

초대필자

제네바에서 페이스북 하는 사람 (→바로가기)

작성 기사 수 : 39개
필자의 페이스북

©슬로우뉴스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슬로우뉴스 안내 | 제보/기고하기 | 제휴/광고문의
(유)슬로우미디어 | 전화: 070-4320-3690 | 등록번호: 경기, 아51089 | 등록일자 : 2014. 10. 27 | 제호: 슬로우뉴스 | 발행인: 김상인 | 편집인: 강성모
발행소: 경기 부천시 소사로 700번길 47 1동 506호 (원종동, 삼신) | 발행일자: 2012. 3. 26 | 개인정보관리/청소년보호책임자: 강성모

Scroll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