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 위치:   » 사회 » 미디어몽구: 퀴어문화축제 개막 – 동성애 마귀 vs. 우리는 연결될수록 강하다

미디어몽구: 퀴어문화축제 개막 – 동성애 마귀 vs. 우리는 연결될수록 강하다

2015년 6월 9일, 악조건 속에서 퀴어문화축제가 개막했습니다. 낮부터 대한문 앞에는 기독교 단체들이 예배와 기도회, 그리고 공연으로 결사반대를 외쳤습니다. 그 모습을 내내 지켜봤습니다. 무서웠습니다.

서로 다른 사상이 자유롭게 가능하고, 또 존중받아야 하는 것처럼 다른 성적 정향과 취향을 가진 사람 또한 존중해야 한다고 말하고 싶습니다. 다름을 인정하고 다양성이 공존하는 성숙한 사회가 되기를 바랍니다.

퀴어문화축제는 다음 일정으로 치러질 예정입니다.

  • 6월 13일: 이태원 공식 파티(S-CUBE)
  • 6월 18일~21일: 퀴어영화제 KQFF
  • 6월 28일: 서울시청광장 퍼레이드

퀴어문화축제

i_030

i_031

S# 1. 한국교회 퀴어문화축제 반대 연합예배/ 덕수궁 대한문 앞

퀴어

연사 1:

오늘을 기점을 해서 한국 기독교 역사가 새로워질 것입니다. 동성애 마귀 (잘 안 들림) 예수 그리스도의 이름으로 무너집니다. 할렐루야~!

연사 2:

하나님께서 동성애는 성경 말씀에 사형에 해당하는 죄로 정하셨습니다.

연사 3:

하나님 아버지 이 땅에 동성애자들 깨닫게 하시고, 아버지여 그곳으로부터 벗어날 수 있도록 은혜와 궁휼을 내려주시옵소서.

퀴어

대한민국 만세~!
대한민국 만세~!

퀴어

i_018

퀴어

할렐루야~ 할렐루야~

할렐루야~ 할렐루야~

S# 2. 서울광장에서도 축제 반대 기도회

한 여성 (울부짖으며):

얼마나 하나님이 대한민국을 사랑하시는데.
얼마나 대한민국을 통해서 역사하시는 건데.
이승만 대통령이 (잘 안 들림) 세운 나라야.

 

퀴어

피켓 든 한 여성:

하나님~ 아버지~
하나님~ 아버지~

퀴어

S# 3. 퀴어문화축제 개막 

퀴어

강명진, 에디 / 퀴어문화축제 개막식 사회자

에디: 퀴어문화축제는 올해 16회째를 맞이하는 성 소수자의 인권 증진을 위한 문화행사로 성 소수자 및 성 소수자의 인권을 지지하고 응원하는 모든 분들이 함께 모여 사회에 목소리를 내는 축제잖아요.

퀴어

강명진: 그런데 자신의 종교적인 해석이 마치 사회의 기준인 양 주장을 하면서 잘못된 정보로 성 소수자들을 모욕하고 혐오하는 발언을 일삼는 분들이 계십니다.

에디: 아, 정말 저분들 예수님 곁으로 보내드리고 싶네요.

문경란 / 서울시 인권위원장

아시다시피 세계인권선언 제1조는 모든 사람은 태어날 때부터 자유롭고 존엄성과 그 권리에 있어 평등하다고 천명했습니다. 대한민국 헌법 제10조는 모든 국민은 인간으로서의 존엄과 가치를 가지며 행복을 추구할 권리를 가진다고 명시하고 있습니다.

이 모든 사람과 이 모든 국민 안에 성 소수자라고 해서 예외일 수는 없습니다. 반기문 UN 사무총장은 누가 인권을 누릴 자격이 있고, 누구에게는 그럴 자격이 없다고 그 누구 어느 누구도 결정할 수 없다고 누누이 강조했습니다.

퀴어

대한민국의 외교부 또한 UN에서 성 소수자의 인권과 관련한 투표를 할 때면 예외 없이 성 소수자의 인권을 보장하는 한 표를 던져 왔습니다. 성 소수자들도 다른 사람들과 마찬가지로 인간으로서 존엄성을 가지며 이를 위해 인권은 보장되어야 한다는 사실은 어떤 종교적 신념이나 문화적 특성으로도 (이를 부정하는 것이) 합리화될 수 없는 진실입니다.

외국 여러 나라 대사관 직원의 연대 발언 

퀴어

로버트 오그번 / 주한 미국대사관 공보참사관

안녕하세요. 당신은 아웃할 수 있지만, 아웃사이더가 되지 말고 인사이더가 되시길 바랍니다. 바로 여기에서 그리고 세상 너머로.

퀴어

그리고 마지막 퍼포먼스 

“우리는 연결될수록 강하다!” 

퀴어문화축제

좋은 기사 공유하고 알리기
슬로우뉴스에 커피 한잔의 여유를 후원해주세요. 필자 원고료와 최소한의 경비로 이용됩니다.

필자 소개

김정환
초대필자, 독립 저널리스트

카메라를 든 사나이, 미디어몽구입니다. (링크: 몽구의 유튜브)

작성 기사 수 : 43개
필자의 홈페이지 필자의 페이스북 필자의 트위터

©슬로우뉴스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슬로우뉴스 안내 | 제보/기고하기 | 제휴/광고문의
(유)슬로우미디어 | 전화: 070-4320-3690 | 등록번호: 경기, 아51089 | 등록일자 : 2014. 10. 27 | 제호: 슬로우뉴스 | 발행인: 김상인 | 편집인: 강성모
발행소: 경기 부천시 소사로 700번길 47 1동 506호 (원종동, 삼신) | 발행일자: 2012. 3. 26 | 개인정보관리/청소년보호책임자: 강성모

Scroll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