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 위치:   » 사회 » 미디어몽구: 김무성 대표 향한 노건호의 ‘감사 말’ – 노무현 전 대통령 6주기 추도식

미디어몽구: 김무성 대표 향한 노건호의 ‘감사 말’ – 노무현 전 대통령 6주기 추도식

미디어몽구 김정환입니다. 어제(2015년 5월 23일) 노무현 전 대통령 6주기 추도식이 봉하마을에서 열렸습니다.

이번 추도식처럼 추모객들이 뜨겁게 반응한 적은 없었던 거 같습니다. 김무성 새누리당 대표를 향한 노무현 전 대통령 아들 노건호 씨의 작심 돌직구. 이를 지켜보는 김무성 대표 표정도 함께 담았습니다. 김무성 대표는 노건호 씨의 추도사가 끝난 뒤에 문재인 대표에게도 속았다는 듯 한마디 하던데요.

참석자들 모두가 ‘노무현을 보는 것 같았다’고 회자한 김무성 새누리당 대표를 향한 노건호 씨의 ‘감사 말’입니다.

오늘 이 자리에는 특별히 감사드리고 싶은 분이 오셨습니다. 

“6주기를 맞이해 찾아주신 많은 분들께 감사드립니다. 이제 상당한 세월이 흘렀음에도 많은 분들께서 마음을 모으고 함께 해주셨습니다. 말 그대로 전국 각지에서 다양하면서도 인상 깊은 추모행사를 준비해 주셨습니다.

(…중략…)

그리고 오늘 이 자리에는 특별히 감사드리고 싶은 분이 오셨습니다.

전직 대통령이 NLL을 포기했다며 내리는 빗속에서 정상회의록 일부를 피 토하듯 줄줄 읽으시던 모습이 눈에 선한데 어려운 발걸음을 해주셨습니다. 권력으로 전직 대통령을 죽음으로 몰아넣고 그로도 모자라 선거에 이기려고 국가 기밀문서를 뜯어서 읊어대고 국정원을 동원해 댓글로 종북몰이해대다가 아무 말 없이 언론에 흘리고 불쑥 나타나시니 진정 대인배의 풍모를 뵙는 것 같습니다.

혹시 내년 총선에는 노무현 타령, 종북 타령 좀 안 하시려나 기대가 생기기도 하지만, 뭐가 뭐를 끊겠나 싶기도 하고, 본인도 그간의 사건에 대해 처벌받은 일도 없고 반성한 일도 없으시니 그저 헛꿈이 아닌가 싶습니다. 오해하지 마십시오. 사과, 반성 그런 거 필요 없습니다. 

제발 나라 생각 좀 하십시오.

국가의 최고 기밀인 정상회의록까지 선거용으로 뜯어 뿌리고, 국가 권력 자원을 총동원해 소수파를 말살시키고, 사회를 끊임없이 지역과 이념으로 갈라 세우면서 권력만 움켜쥐고 사익만 채우려 하면 이 엄중한 시기에 강대국 사이에 둘러싸인 한국의 미래는 어떻게 하시려고 그럽니까?

몽구 노건호

국체(國體)를 좀 소중히 여겨 주십시오. 중국, 30년 만에 저렇게 올라왔습니다. 한국, 30년 만에 침몰하지 말란 법 있습니까? 힘 있고 돈 있는 집이야 갑(甲)질하기 더 좋을 수도 있겠지요. 나중에 힘없고 약한 백성들이 흘릴 피눈물을 어찌하시려고 국가의 기본 질서를 흔드십니까.

정치, 제발 좀 대국적으로 하십시오.

와주셔서 감사합니다.”

노건호 추도사가 끝나자 문재인 대표에게 (저렇게 말할 줄) 사전에 알고 있었냐고 묻는 김무성 대표

노건호 씨의 추도사가 끝나자 문재인 새정치민주연합 대표에게 (저렇게 말할 줄) 사전에 알고 있었냐고 묻는 김무성 새누리당 대표

좋은 기사 공유하고 알리기
슬로우뉴스에 커피 한잔의 여유를 후원해주세요. 필자 원고료와 최소한의 경비로 이용됩니다.

필자 소개

김정환
초대필자, 독립 저널리스트

카메라를 든 사나이, 미디어몽구입니다. (링크: 몽구의 유튜브)

작성 기사 수 : 43개
필자의 홈페이지 필자의 페이스북 필자의 트위터

©슬로우뉴스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슬로우뉴스 안내 | 제보/기고하기 | 제휴/광고문의
(유)슬로우미디어 | 전화: 070-4320-3690 | 등록번호: 경기, 아51089 | 등록일자 : 2014. 10. 27 | 제호: 슬로우뉴스 | 발행인: 김상인 | 편집인: 강성모
발행소: 경기 부천시 소사로 700번길 47 1동 506호 (원종동, 삼신) | 발행일자: 2012. 3. 26 | 개인정보관리/청소년보호책임자: 강성모

Scroll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