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 위치:   » 미디어 » 미디어몽구: 청와대의 KBS 세월호 보도 통제, "나 요거 한번만 도와주시오"

미디어몽구: 청와대의 KBS 세월호 보도 통제, "나 요거 한번만 도와주시오"

2016년 6월 30일 언론노조 사무실에서 충격적인 내용이 폭로됐습니다. 세월호 참사 직후에 당시 이정현 홍보수석과 김시곤 KBS 보도국장의 통화 내용이 담긴 음성 녹음입니다.

‘청와대의 세월호 보도 통제’은 사실로 밝혀지는 것일까요? 전국언론노조 등 7개 언론단체가 공개한 ‘청와대의 세월호 보도 통제 증거 공개 언론단체 기자회견’ 현장을 몽구의 카메라에 담았습니다.

'청와대의 세월호 보도 통제 증거 공개 언론단체 기자회견' 현장 (2016년 6월 30일)

‘청와대의 세월호 보도 통제 증거 공개 언론단체 기자회견’ 현장 (2016년 6월 30일)

참고: ‘세월호’ 참사 직후 KBS 상황

세월호 참사 직후 “세월호 사상자, 교통사고 사상자보다 많지 않다.”, “앵커는 검은 옷 입지 마라” 는 발언으로 문제를 일으켰던 당시 김시곤 KBS 보도국장.

2014년 5월 8일 어버이날, 세월호 유가족은 KBS 앞에서 김시곤 보도국장의 해임을 요구하는 항의 집회를 여는 초유의 사태가 벌어집니다.

김 보도국장은 2014년 5월 9일 기자회견을 열어 사퇴 의사를 밝힙니다. 더불어 16일 기자협회 총회에서 1) KBS에 대한 청와대의 외압이 수시로 있었고, 2) 길환영 사장이 ‘청와대에서 자신(김시곤 보도국장)을 해임하라고 했다’고 고백했다고 폭로합니다.

김시곤 전 KBS 보도국장 (사진 제공: 민중의소리) http://www.vop.co.kr/A00000755012.html

김시곤 전 KBS 보도국장 (사진 제공: 민중의소리)

KBS 양대 노조는 5월 말(23일, 27) 첫 공동 총파입에 돌입했고, KBS 이사회는 5월 26일 길환영 사장 해임 제청안을 상정합니다. 해임안은 가결되었고, 박근혜 대통령이 이를 재가함으로써 길환영 사장은 결국 해임됩니다(2014년 6월 10일). (정리: 편집자)

  • 일시: 2014년 4월21일 오후 9시~10시 통화
  • 상황: 세월호 참사(4월 16일) 닷새 뒤. 해경에 대한 비판적 보도가 연일 이어짐.

이정현(당시 청와대 홍보수석, 현 국회의원) 

이정현 지금 이 저기 뭡니까. 지금 이 전체적인 상황으로 봤을 때 그 배에 있는 그 최고의 전문가들도 운전하고 있는 놈들이 그 뛰어내리라고 명령을 해야 뛰어내리고, 그러면 지들은 뛰어내릴 줄 몰라서 지들은 빠져나오고 다른 사람들은 그대로 놔두고 그러는데 그걸 해경을 두들겨 패고 그 사람들이 마치 별 문제가 없는 듯이 해경이 잘못이나 한 것처럼 그런 식으로 몰아가고 이런 식으로 지금 국가가 어렵고 온 나라가 어려운 데 지금 이 시점에서 그렇게 그 해경하고 정부를 두들겨 패야지… 그게 맞습니까?

아니 그래서 그 사람들이 아니 그런 위기 상황이라면 자기들이 명령을 내려야지 그 멀리서 목소리만 듣고 하고 있는 이 (해경)사람들한테 (세월호 탑승자에게) 뛰어내려라 소리 안 해 가지고 이 사고가 일어난 겁니까?

김시곤:

아니 이 선배 이게 뭐 일부러 우리가 해경을 두들겨 패려고 하는 겁니까?

이정현:

이정현 아니 지금 그런 식으로 9시 뉴스에 다른 데도 아니고 말이야. 이 앞의 뉴스에다가 지금 해경이 잘못한 것처럼 그런 식으로 내고 있잖아요. 지금 이 상황이 나중에 이쪽 거 한 열흘 뒤에 뭔지 밝혀지고 이렇게 했을 때는 해경이 아니라 해경 할애비도 하나씩 하나씩 따져가지고 다 작살을 내도 되는 건데, 이렇게 해결을 작살을 내면 어떻게 해나가겠습니까.

김시곤:

아니 기본적으로. 아니 제 얘기 좀 들어보세요. 이게 우리 보도가 무슨 의도가 있는 것도 아니고요. 그렇지 않습니까?

이정현:

솔직히 말해서요. 의도가 있어 보여요. 지금 이거 하는 걸 보면.

김시곤:

무슨 의도가 있어요? 저희가.

이정현:

이정현 이상한 방송들이 하고 있는 것과 같이 똑같이 그렇게 지금 몰아가고 있는 것 같아요. 그렇지 않고는 어떻게 공영방송이 이런 위기 상황에서 아니 지금 누구 잘못으로 이 일이 벌어져 가지고 있는데, 뛰어 내리라고 했는 안 뛰어 내렸다고 그걸 가지고 조져대는 이런 경우가 어디 있습니까?

김시곤:

아니 이번 참사를 놓고서 이건 면밀히 우리가 분석을 해서 차후 이런 일이 재발하지 않도록 하기 위한 것 아닙니까?

이정현:

이정현 그게 지금부터 오늘부터 10일 후에 어느 정도 정리된 뒤에 하면 안 됩니까? 지금 저렇게 사투를 사력을 다해서 하고 있는 거기다가 대고 지금 정부를 그런 식으로 그걸 그것도 본인이 직접하고 한 것도 아닌데도 불구하고 그렇게 과장을 해서 해경을 지금 그런 식으로 몰아가지고 그게 어떻게 이 일을 극복하는데 도움이 됩니까? 실질적으로 그 사람들이 잘못해서 그런 거고 방송을 멀리서 목소리만 듣고 그런 뛰어내리지 않아서 일이 벌어진 것처럼 그렇게 몰아가는 것이 이 위기를 극복하고 하는데 도움이 되냐고요?

김시곤:

아니 해경이 해경에 그만큼 아니 제말 좀 들어보세요.

이정현:

이정현 씹어 먹든지 갈아 먹든지 며칠 후에 어느 정도 극복한 뒤에 그때 가서는 모든 것이 밝혀질 수 있습니다. 그때 가서 해경이 아까 그런 부분을 포함해서 저 잘못도 있을 수 있어요.

그렇지만 지금은 뭉쳐가지고 정부가 이를 극복해 나가야지 공영방송까지 전부 이렇게 짓밟아가지고 직접적인 잘 못은 현재 드러난 것은 누가 봐도 아까 국장님께서 말씀하셨지마는 누가 봐도 그때 상황은 그놈들이 말이야 이놈들이 뛰쳐나올 정도로 그 정도로 상황이었다고.

그렇다고 하면 배를 그렇게 오랫동안 몰았던 놈이면 그놈들한테 잘 못이지 마이크로 뛰어내리지 못하게 한 그 놈들이 잘못이지.

김시곤:

아니 일차적인 잘못은 일차적인 잘못은 그 선장하고 선원들한테 있는 것은 다 알려진 거 아닙니까?

이정현:

이정현 그러면요. 그러면 무엇 때문에 지금 해경이 저렇게 최선을 다해서 하고 있는 해경을 갖다가 지금 그런 식으로 말이요, 일차적인 책임은 그쪽에 있고 지금 부차적인 것이라고 한다면 이것은 어느 정도 지난 뒤에 할 수도 있는 거잖아요.

아니 이렇게 진짜 이런 식으로 전부 다 나서서 방송이 지금 해경을 지금 밟아놓으면 어떻게 하겠냐고요. 일반 국민들이 봤을 때 솔직히 방송의 일은 너무 잘 알잖아요. 저놈들까지 화면 비쳐가면서 KBS가 저렇게 다 보도하면은 전부 다 해경 저 새끼들이 잘못해 가지고 이 어마어마한 일이 일어난 것처럼, 이런 식으로 다들 하잖아요. 생각하잖아요. 거기서 솔직히 얘 선장하고 아까 그 뛰어내렸던 배 운영했던 개자식들이 거기서 보트 내려가지고

김시곤:

지금 말씀 하신거 제가 참고로 하고요.

이정현:

정부를 이렇게 짓밟아 가지고 되겠냐고요. 직접적인 원인도 아닌데도.

김시곤:

기본적으로 어떤 의도도 없는 거고요.

이정현:

극복을 하도록 해 주십시다, 예? 직접적 원인도 아닌데. 솔직히 말해서.

김시곤:

알겠습니다. 알겠습니다. 네.

이정현:

그게 그 저기 그거하고, 그 다음에 아까 또 그 이원화는 뭐에요, 이원화는?

김시곤:

그 선박관제센터 한쪽은 해수부 소속으로 돼 있고 한쪽은 해경 소속으로 돼 있다는 그 얘기죠. 

이정현:

이정현 일이 터져서 이렇게 저렇게 하다보니까는 이렇게 됐지만은 다 그~ 아휴 정말~ 하여튼요 조금 부탁합니다. 지금은 요 다 같이 극복을 해야 될 때고요. 얼마든지 앞으로 정부 조질 시간이 있으니까, 그때 가가지고 이런 이런 문제 있으면 있다고 하더라도 지금은 좀 봐주세요. 나도 정말 정말 이렇게 아니 진짜 정말 저렇게 사력을 다해서 하고 있는데, 진짜 이 회사를 이 회사 이놈들.

김시곤:

i_001_compressed무슨 말씀인지 알고요. 아니 이선배, 솔직히 우리만큼 많이 도와준 데가 어디 있습니까? 솔직히.

 

이정현:

아이 지금 이렇게 중요할 때 잖아요. 극적으로 좀 도와주십시오, 극적으로. 이렇게 지금 일적으로 어려울 때 말이요 그렇게 과장해가지고 말이야. 거기다 대고 그렇게 밟아놓고 말이야.

김시곤:

아니 무슨 과장을 해요, 과장을 하긴요?

이정현:

이정현 과장이지 뭡니까? 거기서 어떻게 앉아서 뛰어내려라 말아라 그거 잘못해가지고 이 일이 벌어진 것처럼 그렇게 합니까? 응? 뭐 선장이고 뭐고 간에 자기들이 더 잘 아는 놈들이 자기들이 뛰어 도망나올 정도 된다 그러면 그 정도로 판단됐으면 거기서 자기들이 해야지 뛰어내려라 명령 안했다고 그래 가지고 거기서 그렇게 합니까?

김시곤:

i_001_compressed아니 그건 말이죠. 그걸 비난한 이유는 그만큼 책임도 막중하고 역할이 있기 때문에 그런 거예요. 또 기대를 하는 것도 있는 것이고 해경은 국민들의 안전이 제일 중요한 거 아닙니까? 경찰인데. 네? 승객 안전문제 생각해야죠 몇 명 탔는지 파악하고 그 배가 50도 정도 기울었다면 무조건 탈출시키고 이렇게 하는 것이 맞는 거지요. 그걸 갖다가 선장 네가 알아서 판단하라고 하면 안 되는 거죠.

이정현:

이정현 국장님, 아니 내가 진짜 그렇게 내가 얘기를 했는데도 계속 그렇게 하십니까? 네? 아니 거기 선장이 뛰쳐나오고 제 목숨 구하려고 뛰쳐나올 정도 되면 배를 몇 십 년 동안 몰았던 선장 놈이 거기 앉아 있는데 보지도 않고 이거 마이크를 대고 그거 뛰어내리라고 안 했다고 뉴스까지 해가지고 그렇게 조지고 그래야 될 정도로 지금 이 상황 속에서 그래야 되냐고요? 지금 국장님 말씀대로 20% 30% 그게 있다고 한다면은 그 정도는 좀 지나고 나서 그렇게 해야지.

김시곤:

알겠습니다. 네, 알겠습니다. 네. 네.

이정현:

지금 그렇게 하는 것은 지금 너무 심하잖아요, 네?

김시곤:

네, 알겠습니다. 네.

이정현:

아, 진짜 국장님 좀 도와주시오. 진짜 너무 진짜 힘듭니다. 지금 이렇게 말이요 일어서지도 못하게 저렇게 뛰고 있는 이 사람들을 이렇게 밟아놓으면 안 됩니다. 아 좀 진짜 죽도록 잡혀 있잖아요. 지금 이렇게 저렇게.

김시곤:

무슨 말씀인지 잘 알겠습니다. 네.

이정현:

며칠 후에요 그때가서 아주 갈아먹으십시오. 그냥 지금은 조금 봐 주십시오 . 제발 좀 봐 주십시오. 조금 봐 주십시오 정말로.

김시곤:

네, 알겠습니다.

이정현:

네. 네.

  • 일시: 2014년 4월30일 저녁
  • 상황: 해경이 해군의 잠수 작업을 통제했다는 국방부 보도자료 보도 직후.

이정현:

나 요거 하나만 살려주시오. 국방부 그거.

김시곤:

네. 네.

이정현:

그거 그거 하나 좀 살려주시오. 이게 국방부 이 사람들이 용어가 용어를 이 이거 미치겠네 하 어찌요? 오늘 저녁뉴스하고 내일 아침까지 나가요?

김시곤:

일단은 라인까지는 나가죠. 뉴스라인까지 잡혀있을 거야, 아마.

이정현:

좀 바꾸면 안 될까? 이게 그게…

김시곤:

네.

이정현:

말하자면 이거야 이게 어디든지 누가 전체적으로 작전이라고 하는 것은 누가 우사든 어찌든 간에 일단 거기는 해군이 통제를 하는 것까지는 맞잖아요 아니 해경이~

김시곤:

해경이 하는 거죠. 

이정현:

해경이 일단 통제 하는 것은 맞죠

김시곤:

아니 근데 어떻게 된 게 국방부 놈들이 말이지 아니 그런 자료를 내냐고 도대체가.

이정현:

그러니까 내가 그래서.

김시곤:

한심해 죽겠어. 보면 진짜로. 

이정현:

야이 이 씨XXX들아 내가 그랬어. 야이 느그 씨XXX들아 잠깐 벗어나려고 세상에.

김시곤:

그러니까.

이정현:

이정현 같은 다른 부처를 이렇게 그렇게 해서 해경이 그걸 어쨌든 그 지역이 해경이 통제하는 지역이니까 이렇게 하고 그 다음에 이제 그렇게 되면은 일단은 거기를 선이 생명줄이 선이 있으니까 이 인도선을 설치해가지고 내려가야 하는데 먼저 도착한 순서대로 가야되니까.

아마 거기 그 저 해경이 먼저 들어오고 그 다음에 어쨌든 간에 민간이 들어오고 그 다음에 해군이 들어오고 하니까 거기에서 아까 뭐 급하고 이런 상황이니까 온 순서대로 이렇게 투입을 아마 시키는 그런 통제를 했나봐요.

근데 용어를 통제가 아니라 순서대로 이렇게 들어간다는 얘기를 해야 되는데 이렇게 통제를 하고 못들어가게 했다 그래버리니까 야당은 당연히 이걸 엄청 주장을 해버리지.

이게 아주 어마어마한 신뢰의 문제가 되기 때문에. 아~ 정말 아~ 근데 이제 KBS뉴스가 이걸 아주 그냥 완전히 그 일단은 조금 약간 그런 해군의 국방부의 해명이 좀 빨리 좀 안 됐나봐. 난 다 못 읽어봤어.

김시곤:

해군의 반응이요?

이정현:

이정현 응. 저기 해군이 해군이 국방부가 자기들이 아까 그렇게 보내기는 했지만은 이제 아까 그런 순서나 그게 실질적으로 자기들이 뭐 들어가려는 것을 방해해가지고 그 사람들을 먼저 집어 넣으려고 자기들이 뺀 것처럼 그게 아니라 순서대로 넣으려고, 말하자면 기다린 건데, 이 답변대로만 하면 쭉 나오네요. YTN도 해경 언딘 위해서 그쪽 수요 막아 이렇게 근데 저게 아니다는 거지 순서라는 거지 이게.

김시곤:

i_001_compressed아니 근데 하여간 난 답답한 게 어떻게 정부 부처 내에서 이렇게 충돌이 나고 이렇게 엉터리 서로 비난하는 이런 보도자료가 나오냐고 도대체가. 그것도 국방부에서 말이야.

이정현:

아이고 나 이거 이거 정부 보고. 아이고 정말, 아이고.

아이고 정말 아이고 아이고. 그 투입이 돼서 다 일을 했거든 근데 순서대로 들어갔을 뿐이지 그 사람들이 영원히 안 들어간 게 아니라 그날 저녁에 다 투입이 됐는데, 순서대로 시간에 딱딱 그거 맞춰가지고 그렇게 한 거거든 철저히 대기를 한 거 거든. 근데 왜 그게…

김시곤:

근데 그렇게 자료를 딱 내 놓으니까.

이정현:

그러니까 통제라고 이렇게 써 버리니까 못 들어가게 한 것처럼 딱 순서대로 기다린거거든 그게. 아이고.

김시곤:

저기 뉴스라인 쪽에 내가 한번 얘기를 해 볼게요

이정현:

네, 그렇게 해가지고 고거 좀. 이게 너무 이 군 우선은 뭐 저기 쫌 저기 보도자료를 잘 못 줘서 거기다가 자료를 잘 못 줘서 그렇지 완전히 이건 순서를 기다리는 거였거든요. 그래서 고거 좀 한번만 도와주시오, 국장님.

나 요거 한번만 도와주시오. 아주 아예 그냥 다른 걸로 대체를 좀 해 주던지 아니면 한다면은 말만 바꾸면 되니까 한 번만 더 녹음 좀 한번만 더 해 주시오. 아이고.

김시곤:

그렇게는 안 되고 여기 조직이라는 게 그렇게는 안 됩니다 그렇게는 안 되고, 제가 하여간 내 힘으로 할 수 있는데까지 해 볼게요, 내가.

이정현:

이정현 그래 한 번만 도와줘 진짜 요거. 하필이면 또 세상에 (대통령님이) KBS를 오늘 봤네. 아이, 한 번만 도와주시오. 자, 국장님 나 한 번만 도와줘 진짜로.

김시곤:

하여간 어렵네 어려워.

이정현:

국장님, 요거 한번만 도와주시오. 국장님, 요거 한번만 도와주고 만약 되게되면 나한테 전화 한번 좀 해줘. 응?

김시곤:

편하게 들어가세요.

이정현:

그래 나 오늘 여기서 잘… 나 여기 출입처잖아 전화 좀 해줘.

좋은 기사 공유하고 알리기
슬로우뉴스에 커피 한잔의 여유를 후원해주세요. 필자 원고료와 최소한의 경비로 이용됩니다.

필자 소개

김정환
초대필자, 독립 저널리스트

카메라를 든 사나이, 미디어몽구입니다. (링크: 몽구의 유튜브)

작성 기사 수 : 42개
필자의 홈페이지 필자의 페이스북 필자의 트위터

©슬로우뉴스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슬로우뉴스 안내 | 제보/기고하기 | 제휴/광고문의
등록번호: 경기아51089 | 등록일자: 2014년 2월 10일 | 발행일: 2012년 3월 26일
주소: 경기도 성남시 분당구 동판교로 153 802-902 | 발행인: 김상인 | 편집인: 강성모 | 청소년보호책임자: 강성모

Scroll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