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 위치:   » 문화 » 수영하는 공룡 스피노사우루스 3: 악어오리

수영하는 공룡 스피노사우루스 3: 악어오리

공룡은 언제나 많은 이들의 관심사입니다. 그 중에서도 스피노사우루스의 화석은 1912년 처음 발견됐지만, 2차 세계대전 중에 폭격으로 소실됐죠. 하지만 2014 년 9 월 11 일 사이언스 지에 발표된 새로운 논문으로 스피노사우루스에 관심이 높아지고 있습니다. ‘수영하는 공룡’ 스피노사우루스의 이모저모를 3회에 걸쳐 연재합니다. (편집자)

화석과 고생물 이야기를 하다 보면 빼놓을 수 없는 것이 창조론과 진화론이다. 창조론자들이 진화론을 공격해 온 것은 어제 오늘 일이 아니다. 이들의 공격은 다윈 시절로 거슬러 올라가는 고색창연한 질문, “당신은 원숭이의 자손이란 말인가” 에서부터 시작해 얼핏 들으면 솔깃해 보이는 “환원불가능한 복잡성” 에 대한 주장에 이르기까지 다양한 메뉴를 가지고 있다.

이런 주장들은 대개 진화론, 혹은 분류학에 대한 무지를 바탕으로 하기 떄문에 종종 희극적인 장면을 연출하기도 한다. 대표적인 것으로 2007 년 레이 콤포트와 커크 카메론이 ABC 방송의 나이트라인에 출연해 진화론자들과 논쟁을 벌이면서 “진화론이 맞다면 존재해야 하는 동물” 로 제시한 “악어오리 (crocoduck)”가 있다.

ㅇㄹ

악어오리의 모습 (합성이네?)

이들의 주장은 다음과 같다. 진화론이 맞다면 한 동물에서 다른 동물로 진화하는 도중에 생기는 중간형태의 동물이 무수히 많아야만 한다. 예를 들면, 악어의 머리와 오리의 몸통을 지닌 “악어오리”, 황소의 머리와 개구리의 몸통을 지닌 “황소개구리”, 개의 머리와 양의 몸통을 지닌 “양개” 등등. 하지만 실제로는 그런 중간형태의 동물이 존재하지 않으므로 진화론은 틀렸다는 것이다. 따라서 신은 존재한다! (응?)

과학적인 관점에서 이런 동물들이 존재하지 않는 것에 대한 설명은 간단하다. 악어가 오리로 (혹은 그 반대로) 진화한 적이 없으므로 그 둘을 합성한 악어오리가 존재할 리 없고, 양이 개로 진화한 것이 아니니 양개가 있을 리 없다. 적어도 다른 사람들의 이론이 틀렸다고 말하려면 그 이론이 정확히 무엇을 주장하고 있는지는 알아보는 것이 최소한의 예의일텐데 진화론을 공격하는 창조론자 중에 그런 사람은 잘 못 봤다. 어쨌든, 이 토론이 방송을 타고 난 후, “악어오리” 는 창조론자들의 무지를 풍자하는 일종의 밈(meme)이 되었고, 리차드 도킨스의 책 [지상 최대의 쇼]의 한 부분에서 언급되기도 했다.

그런데… 악어의 머리에 오리의 몸통을 가진, 글자 그대로의 “악어오리”는 존재하지 않지만, 한 생물의 독특한 모습이 전혀 관계 없는 다른 생물에서 비슷한 형태로 발견되는 일은 꽤 흔하다. 돌고래와 어룡은 전혀 다른 동물이지만 이들의 몸은 물 속의 움직임에 유리한 매끄러운 유선형으로 매우 비슷하다. 하늘을 날 수 있는 척추동물은 역사상 세 번 진화했는데, 익룡, 새, 그리고 박쥐다. 이들의 날개는 그 구성원리는 서로 다르지만 모두 하늘을 날 수 있게 해주는 변형된 앞다리라는 점에서 유사성을 가지고 있다.

지상생활을 하는 네발동물 중 다리를 완전히 잃어버린 종류는 뱀이 대표적이지만, 도마뱀 중에서도 발없는 장지도마뱀이 있고 양서류 중에도 무족영원류가 있다. 그렇다면 악어가 오리로 진화하는 중간단계는 아니더라도, 악어의 특징과 오리의 특징을 함께 가지고 있는 동물도 어딘가에는 있을 수 있지 않을까? (그런데 그것이 실제로 일어났습니다!)

악어오리? 오리악어?

이번에 발표된 스피노사우루스 논문의 공동저자이기도 한 시카고대학의 척추고생물학자 폴 세레노는 많은 수의 공룡 및 악어류 화석을 발견한 사람이다. “수퍼악어” 로 알려진 추정 몸길이 12 미터의 사르코수쿠스(Sarcosuchus imperator)가 폴 세레노의 대표적인 발견이다.

세레노가 2003 년과 2009 년에 아프리카 니제르의 백악기 지층에서 발견하여 보고한 것 중에 주둥이의 모습이 오리를 닮았다고 해서 오리를 뜻하는 라틴어인 아나토(anato)와 악어를 뜻하는 그리스어 소우코스(souchos)를 합쳐 아나토수쿠스(Anatosuchus)라는 이름을 붙여준 악어 화석이 있다. 다 자란 개체의 머리 길이가 10 센티미터 조금 넘는 정도이니 악어 치고는 작은 축에 속한다.

아나토수쿠스의 두개골. 오리주둥이 같아 보이는지? 세레노와 라슨 (2009).

아나토수쿠스의 두개골. 오리주둥이 같아 보이는지? (사진 출처: 세레노와 라슨, 2009).

오리와 비슷한 머리에 악어의 몸을 가졌고 이름도 그에 걸맞게 붙여졌으니 사람들은 아나토수쿠스를 “오리악어 (duckcroc)” 라고 부르게 되었다. 창조론자들이 주장한 악어오리는 아니지만 오리악어 정도면 충분히 비슷하지 않을까?

아나토수쿠스의 복원도. 세레노와 라슨 (2009)

아나토수쿠스의 복원도. (그림 출처: 세레노와 라슨, 2009)

악어와 오리는 모두 분류학상 지배파충류(Archosauria)에 속한다. 과거에는 공룡과 익룡을 포함해 지금보다 훨씬 다양하고 많은 수의 지배파충류들이 땅 위, 바다, 하늘을 가릴 것 없이 지구를 호령했다. 지금 남아 있는 지배파충류로는 악어류 20 여종과 수각류 공룡의 일종인 조류 약 10000 여종이 있다. 그런데, 악어 쪽에 오리를 닮은 악어가 있었다면 혹시 조류 쪽에도 악어를 닮은 새, 범위를 좀 넓혀서 악어를 닮은 공룡이 있지 않을까 하는 의문을 가져봄직도 하다.

스피노사우루스와 악어오리

현재 살아 있는 새들 중에서는 주로 물가에 사는 종류들도 있고, 헤엄을 치거나 물 속으로 다이빙을 해서 물고기를 잡는 종류도 많다. 하지만 중생대에 살았던 공룡들 중에서 수중생활을 했던 종류는 알려져 있지 않다. 중생대 당시의 바다에 이미 어룡이나 수장룡, 모사사우루스, 바다악어 등이 살고 있었기 때문에 비조류 공룡이 비집고 들어갈 틈이 없었을 수도 있지만 정확한 이유를 알기는 힘들다. (이유가 없을 수도 있다.)

알려져 있는 대부분의 공룡이 육상생활을 했을 것으로 보이고, 발자국 화석들을 보아도 수각류 공룡이 물 속에서 까치발을 한 채 걸었던 것으로 보이는 흔적을 제외하면 수중생활의 흔적은 좀처럼 보이지 않는다.

앞서 설명했듯이 스피노사우루스는 특이한 두개골 및 턱 모양, 그리고 돛처럼 높이 솟아 있는 신경배돌기가 달린 척추 때문에 많은 관심을 받는 공룡이다. 길고 좁은 턱과 원뿔 모양의 이빨은 길고 좁은 주둥이를 가진 가비알처럼 스피노사우루스가 물고기를 주로 먹었다는 것을 알려 주고, 다리뼈의 길이와 근육이 붙어있었던 부위의 형태, 그리고 발가락과 발톱의 모양 등을 보면 뒷다리를 이용해 수영을 할 수 있었으리라는 추론이 가능하다.

이브라힘과 공동연구자들은 스피노사우루스의 발가락이 물가에 사는 새들의 발가락 모양과 유사하다고 이야기하면서 이런 새들은 물갈퀴를 가지고 있는 경우도 있다고 지적하고 있다. 만일 스피노사우루스가 정말 오리처럼 물갈퀴가 달린 뒷다리를 가지고 수영을 했다면, 그리고 악어와 비슷한 모양의 주둥이를 가지고 있었다면, 오리와 함께 수각류 공룡에 속하는 스피노사우루스야말로 “악어오리” 라는 이름에 걸맞는 동물이 아니었을까?

물론, 아나토수쿠스나 스피노사우루스가 악어오리에 대한 창조론자들의 주장을 정당화 해주는 것은 아니지만, 한편으로는 진화의 힘이 재미있게 작용해 창조론자들의 터무니없는 상상과 비슷한 모습을 지닌 동물을 수천만 년 전에 이미 만들어냈다는 사실이 역설적으로 느껴지기도 한다.

참고 문헌

  • Bailey, J. B. (1997). Neural spine elongation in dinosaurs: Sailbacks or buffalo-backs?. Journal of Paleontology, 1124-1146.
  • Sasso, C. D., Maganuco, S., Buffetaut, E., & Mendez, M. A. (2005). New information on the skull of the enigmatic theropod Spinosaurus, with remarks on its size and affinities. Journal of Vertebrate Paleontology, 25(4), 888-896.
  • Sereno, P., & Larsson, H. (2009). Cretaceous crocodyliforms from the Sahara.ZooKeys, 28, 1-143.
  • Sereno, P. C., Sidor, C. A., Larsson, H. C. E., & Gado, B. (2003). A new notosuchian from the Early Cretaceous of Niger. Journal of Vertebrate Paleontology, 23(2), 477-482.
  • Smith, J. B., Lamanna, M. C., Mayr, H., & Lacovara, K. J. (2006). New information regarding the holotype of Spinosaurus aegyptiacus Stromer, 1915.Journal of Paleontology, 80(2), 400-406.
  • Stromer, E. (1915). Ergebnisse der Forschungsreisen Prof. E. Stromers in den Wüsten Ägyptens. II. Wirbeltier-Reste der Bahariye-Stufe (unterstes Cenoman). 3. Das Original des Theropodes Spinosaurus aegyptiacus nov. Gen., nov. Spec. Abhandlungen der Königlich Bayerischen Akademie der Wissenschaften, Mathematisch-Physikalische Klasse, München 28:1–28.
  • Stromer, E. (1926). Ergebnisse der Forschungsreisen Prof. E. Stromers in den Wüsten Ägyptens. II. Wirbeltier-Reste der Baharîje-Stufe (unterstes Cenoman). 7. Stomatosuchus inermis Stromer, ein schwach bezahnter Krokodilier. 8. Ein Skelettrest des Pristiden Onchoprisitis numidus Haug sp. Abhandlungen der Bayerischen Akademie der Wissenschaften, Mathematisch-naturwissenschaftliche Abteilung, 30:1–22.

바깥 링크

좋은 기사 공유하고 알리기
슬로우뉴스에 커피 한잔의 여유를 후원해주세요. 필자 원고료와 최소한의 경비로 이용됩니다.

필자 소개

디플로
초대필자. 고생물 의견가

고생물과 관련된 글들을 읽고 쓰고 옮깁니다. → 블로그

작성 기사 수 : 7개
필자의 홈페이지

©슬로우뉴스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슬로우뉴스 안내 | 제보/기고하기 | 제휴/광고문의
(유)슬로우미디어 | 전화: 070-4320-3690 | 등록번호: 경기, 아51089 | 등록일자 : 2014. 10. 27 | 제호: 슬로우뉴스 | 발행인: 김상인 | 편집인: 강성모
발행소: 경기 부천시 소사로 700번길 47 1동 506호 (원종동, 삼신) | 발행일자: 2012. 3. 26 | 개인정보관리/청소년보호책임자: 강성모

Scroll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