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 위치:   » 사람들 » "가만히 있으라" 용혜인 인터뷰

"가만히 있으라" 용혜인 인터뷰

“가만히 있으라!” 그들은 우리에게 말했습니다.

하지만 우리가 그들에게 답합니다.

“가만히 있으라!”

침묵 행진을 제안한 용혜인 씨는 한창 취업을 준비하는 대학교 4학년생입니다. 서울에 있는 대학에 입학해 자취하기 전까지 혜인 씨는 20년을 안산에서 나고 자랐습니다. 세월호가 잠긴 깊은 바닷속, 거기에 중학교 때 선생님이 친구의 동생이 함께 잠겨 있다고 했습니다.

아무것도 할 수 없었습니다. 깊은 슬픔 속에서 며칠을 보냈는지 몰랐습니다. 사람들이 세월호 이야기를 할 때마다 괴로웠습니다. 하지만 정부의 무능과 무책임을 보고 나서 그 슬픔은 분노로 바뀌었습니다.

아무것도 하지 못한 무능한 정부는 유족들이 박근혜 대통령을 만나러 가겠다는 길을 막아서는 데는 유능했습니다. 세월호의 아이들에게 “가만히 있으라”고 했던 선장과 승무원들처럼 대한민국 정부는 국민들에게 “가만히 있으라”고 명령하는 것 같았습니다.

이제 더는 가만히 있을 수 없다고, 용기 내서 가만히 있지 않겠다고 용혜인 씨는 말합니다.

민노씨: 간단한 자기소개를 부탁한다.

용혜인: 스물다섯 살. 이번에 세월호 사건을 보면서 가만히 있어도 될까 의문이 들어, 침묵 행진을 제안한 대학 4학년 학생이다.

용혜인, "가만히 있으라" 침묵 행진 제안자

“가만히 있으라” 침묵 행진 제안한 계기

– 왜 이런 행동을 제안했나? 청와대 게시물을 올린 구체적인 계기가 있나?

20년을 안산에서 살았다. 거기서 자랐다. 부모님은 여전히 안산에 계신다. 세월호 참사로 희생된 분 중에 중학교 때 선생님도 있고, 친구의 동생도 있다.

세월호 일이 터지고 계속 우울했다. 모든 사람이 세월호 이야기를 하니 괴로웠다. 그러면서 정부가 이 사건을 수습하는 과정을 지켜봤다. 이렇게 무능하고 무책임할 수 있을까 생각했다.

그렇게 무능한 정부, 무능한 공권력은 학부모들이 청와대에 가서 박근혜 대통령 만나겠다고 했을 때는 사고 이후 최고로 유능하고 빨랐다. 문제라고 생각했다.

– 제안은 어떻게 진행했나?

월요일(4월 28일)에 주변 친구들에게 이런 걸 해보자고 이야기했다. 4월 29일 청와대 게시판에 글을 올렸다. 그런데 내 글이 삭제됐다. 어제 새로 올린 게 두 번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