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 위치:   » 미디어 » 세월호와 反저널리즘

세월호와 反저널리즘

죽음은 모든 것을 허용한다. 왜냐하면, 죽은 자는 더는 말할 수 없으니까. 더는 부당함에 직접 항의할 수 없으니까. 더는 삶(生)으로 존재하지 않으니까.

그래서 우리는 더더욱 죽음에 관해 경건하지 않으면 안 된다. 그게 인간이 인간에게 베풀어야 하는 최소한이다. 그게 인간이 인간에게 당연히 행해야 하는 최소한, 인간에 대한 예의다.

돌려 말하지 않겠다. 이 벌거벗은 저널리즘을 어떻게 불러야 할지 난감하다. 세월호, 이 거대한 슬픔과 거대한 눈물을 ‘보험’과 맞바꾸는 그 천박함과 잔인함을 나는 무엇으로 불러야 할지 알 수 없다. 이것은 저널리즘이 아니다. 이것은 저널리즘일 수 없다.

저널리즘은 한 사회의 공동체가 마땅히 접해야 할 소식, 마땅히 논의해야 할 이슈, 마땅히 근심해야 할 화두를 전하는 모든 목소리들의 총체다. 그 저널리즘은 협의로서는 언론기관의 조직적인 활동을 통해 그 임무를 수행한다.

그래서 저널리즘은 특정한 시공간에서만 존재할 수 있는 ‘당대의 인간’이 인간으로서 지켜야 하는 최소한을 당연히 전제한다. 거칠게 그 특정한 시공간 속의 역사적 공동체, 그 일원인 사회적 존재로서의 한 인간이 지켜야 할 최소한을 말해야 한다면, 그건 지금/여기에선 휴머니즘과 민주주의다.

그렇다면 세월호의 죽음을 “세월호 보험 그래도 다행”,세월호 보험 불행 중 다행”이라고 전하는, 그렇게 그 한없이 한없이 안타까운 죽음을 보험회사 광고인지 뭔지 모를 비정함과 맞바꾸는, 저 조선닷컴이 행한 이토록 잔인한 짐승의 언어는 저널리즘이 아니다.

그건 反저널리즘이다.

조선일보 - 세월호 보험, 학생들은 동부화재 보험, 여객선은 메리츠 선박보험 가입

조선일보뿐만이 아니다. MBC, 이투데이, JTBC 등 수많은 언론이 앞다퉈 짐승의 언어를 쏟아냈다.

왜 아니겠는가. 북한까지 호명됐다. 데일리저널의 정재학 편집위원은 “세월호 침몰이 이상하다”는 글에서 세월호 침몰을 북한의 소행과 연결지었다. 물론 추정이다.

데일리저널 - 세월호 침몰이 이상하다

JTBC 박진규 앵커는 구조된 학생과의 전화 인터뷰 중 친구가 사망했느냐고 질문했다. 인터뷰하던 학생은 몰랐다면서 바로 울음을 터트렸다. 박 앵커는 무슨 말을 듣고 싶었던 걸까.

손석희는 사과했다. 역설적으로 손석희의 ‘잘못했다’는 고백만이 짧은 위로가 될 뿐이다.

좋은 기사 공유하고 알리기
슬로우뉴스에 커피 한잔의 여유를 후원해주세요. 필자 원고료와 최소한의 경비로 이용됩니다.

필자 소개

민노씨
슬로우뉴스 편집장

누군가에겐 세상에서 가장 소중한 뉴스일 당신, 그 안에 담긴 우리의 이야기를 생각합니다.

작성 기사 수 : 218개
필자의 홈페이지 필자의 페이스북 필자의 트위터 필자의 구글플러스

©슬로우뉴스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슬로우뉴스 안내 | 제보/기고하기 | 제휴/광고문의
(유)슬로우미디어 | 전화: 070-4320-3690 | 등록번호: 경기, 아51089 | 등록일자 : 2014. 10. 27 | 제호: 슬로우뉴스 | 발행인: 김상인 | 편집인: 강성모
발행소: 경기 부천시 소사로 700번길 47 1동 506호 (원종동, 삼신) | 발행일자: 2012. 3. 26 | 개인정보관리/청소년보호책임자: 강성모

Scroll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