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 위치:   » 연재 » 잊혀질 소리를 찾아서 » 잊소리 11: 역사 교과서 왜곡 문제 묻자 “역사학자들이 판단할 문제” (정홍원 국무총리)

잊소리 11: 역사 교과서 왜곡 문제 묻자 “역사학자들이 판단할 문제” (정홍원 국무총리)

슬로우뉴스가 ‘잊혀질 소리’를 찾아 나섭니다. 며칠 전(2013년 11월 25일) 있었던 국회 대정부질의 마지막 날, 교과서 왜곡 논란과 관련해 도종환 의원이 질문하자, 정원홍 총리가 이렇게 답했다고 합니다.

“그것은 역사학자들이 판단할 문제입니다.”

기획/디자인: 써머즈

기획/디자인: 써머즈

출처를 찾아서

역사 교과서 왜곡 논란을 둘러싼 공방은 파행으로 이어졌습니다.

도종환/민주당 의원 : 90년대 교과서엔 모두 다 수탈로 돼 있어요. 그런데 이 교과서엔 쌀 수출로 돼 있어요. 우리가 언제 쌀 수출했습니까?

정홍원/국무총리 : 그것은 역사학자들이 판단할 문제입니다.

– jtbc 뉴스(안지현 기자), [대정부질문 ‘시국미사·교과서 문제’ 공방…파행 빚기도], 2013년 11월 25일

여러분의 목소리를 찾아서

우리는 역사를 무겁고, 두렵게 생각해야 합니다. 역사로부터 배우지 못하는 민족에게 내일은 없습니다. 역사는 그저 역사학자에게 맡기고 잊어도 좋은 화석화된 무엇이 아닙니다. 역사는 우리가 숨 쉬는 공기입니다. 지금의 우리를 있게 한 토양입니다. 우리가 앞으로 나아가야 할 지침입니다.

2012년 7월 박근혜 당시 새누리당 의원은 박정희 시대“역사 판단에 맡겨야” 한다고 발언했습니다. 언제까지 스스로 판단하지 않고, 지금 당장 고민하지 않고, 다른 누군가에게 그 판단을 대신하게 하고, 미래의 후손에게 귀찮은 짐처럼 “맡겨야” 하는 것인지 모르겠습니다.

더 다른 말은 하지 않겠습니다. 긴 글 하나 소개합니다. 한 번 읽어주십시오. 그리고 판단해주십시오. 정홍원 총리의 발언과 그 안에 담긴 의미는 역사학자들이 아니라 지금 당장 여러분이 판단할 문제입니다. 지금 이 순간이 바로 역사입니다.

 

좋은 기사 공유하고 알리기
슬로우뉴스에 커피 한잔의 여유를 후원해주세요. 필자 원고료와 최소한의 경비로 이용됩니다.

필자 소개

슬로우뉴스 편집장

누군가에겐 세상에서 가장 소중한 뉴스일 당신, 그 안에 담긴 우리의 이야기를 생각합니다.

작성 기사 수 : 234개
필자의 홈페이지 필자의 페이스북 필자의 트위터 필자의 구글플러스

©슬로우뉴스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슬로우뉴스 안내 | 제보/기고하기 | 제휴/광고문의
(유)슬로우미디어 | 전화: 070-4320-3690 | 등록번호: 경기, 아51089 | 등록일자 : 2014. 10. 27 | 제호: 슬로우뉴스 | 발행인: 김상인 | 편집인: 강성모
발행소: 경기 부천시 소사로 700번길 47 1동 506호 (원종동, 삼신) | 발행일자: 2012. 3. 26 | 개인정보관리/청소년보호책임자: 강성모

Scroll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