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 위치:   » 비즈니스 » [퀵뉴스] EA코리아 페북지기, “아시아는 불법복제가 많아서 서버 개설 어려워”

[퀵뉴스] EA코리아 페북지기, “아시아는 불법복제가 많아서 서버 개설 어려워”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가 기업 홍보의 필수요소가 돼 가고 있다. 하지만 자사의 업무에 대한 이해가 없거나 고객과의 소통 능력이 부족한 사람에게 기업의 ‘입’이나 다름없는 SNS 담당자를 맡겨 기업의 이미지에 오히려 먹칠을 하는 사례도 종종 나타난다. 대표적인 예가 과거 김정일 사망 시 애도 글을 올렸다가 네티즌의 항의가 빗발치자 팀장이 무릎을 꿇고 사과하는 사진을 올려 ‘과잉대응’ 논란까지 일으켰던 ‘탐앤탐스’ 트위터 소동이다.

글로벌 게임회사 한국법인 페이스북 담당자의 황당한 답변

이번엔 글로벌 게임업체 일렉트로닉 아츠(EA)의 한국법인인 EA코리아가 황당한 실수를 저질렀다. 2013년 3월 7일 EA코리아의 페이스북 페이지 담당자가 “아시아 서버는 언제 개설하느냐”는 이용자의 질의에 대해 “아시아는 불법복제가 많아 서버 개설이 어렵다”는 황당한 답변을 내놓으며 수많은 정품 사용자들을 아연실색하게 만든 것.

사건의 발단은 최근 출시한 도시건설 시뮬레이션 게임 ‘심시티(2013)’의 접속 불안정에서 시작됐다. 심시티는 도시를 건설하는 내용의 전세계적 히트 게임 시리즈로, 출시되기 전부터 수많은 게이머들이 고대하는 기대작이었다. 이 때문에 출시 하루 만에 초판 물량이 매진되는 기현상까지 벌어졌다. 마치 지난번 블리자드가 기대작 ‘디아블로3’를 출시했을 때 순식간에 매진된 것과 마찬가지 현상이었다.

돈내고 게임을 구입한 소비자는 황당

문제는 ‘심시티’가 ‘디아블로3’와 마찬가지로 수많은 이용자들이 동시 접속하는 바람에 게임을 정상적으로 이용하기 어려웠다는 점에 있었다. 사실 심시티는 디아블로와 달리 멀티플레이(여러 이용자가 동시에 서버에 접속해 함께 게임을 하는 것)의 중요성이 훨씬 떨어지고, 혼자 도시를 건설해도 되는 게임인데도 EA는 불법복제 등을 막기 위해 싱글플레이(서버 접속 없이 자신의 컴퓨터에서 혼자 게임하기)를 할 때도 무조건 오리진이라는 EA 게임 서버에 로그인해야만 게임을 할 수 있도록 했다. 하지만 전세계에서 동시에 수많은 접속자가 몰리다 보니 접속이 안 되어 게임을 실행할 수가 없게 된 것이다.

돈을 내고 게임을 샀는데도 제대로 즐길 수가 없으니 게임 회사에 불만이 쏟아지는 것은 당연한 일이었다. 이에 많은 이들이 항의 글을 올렸고, EA코리아는 서버를 증설하겠다는 공지문을 페이스북 공식 페이지에 올렸다.

한 이용자가 아시아는 사용자가 가장 많은데 아시아 서버는 왜 만들지 않느냐, 언제 만들어주느냐고 질문하자 EA코리아는 공식 계정으로 다음과 같이 답한다. “불법복제가 많아 아시아서버는 현재로서는 조금 어렵지 않나 싶습니다 ;(“

EA코리아 공식계정의 아시아 이용자 비하

EA코리아 공식계정의 아시아 이용자 비하

사용자 불만이 폭발한 것은 당연한 일이었다. 분명 EA는 돈을 내고 정품 인증을 받은 사람에 한해 오리진 서버에 로그인을 하고 게임을 즐길 수 있게 해 놓았고, 이러한 아시아인들을 위한 아시아 서버를 만들어달라는 요구를 한 것인데 갑자기 아시아의 심시티5 사용자들을 모두 ‘불법복제물 사용자’로 둔갑시킨 셈이다.

EA코리아 페이스북 항의댓글

EA코리아 페이스북 항의댓글

EA코리아 페이스북 항의댓글

EA코리아 페이스북 항의댓글

EA코리아 페이스북 항의댓글

EA코리아 페이스북 항의댓글

EA코리아 페이스북 항의댓글

EA코리아 페이스북 항의댓글

환불해 달라는 등 이용자 불만이 폭발하자 EA코리아 담당자는 다음과 같은 사과문을 올렸다.

EA코리아 해명

EA코리아 해명

한마디로 “평소 패키지 게임만 해서 오리진 서버가 뭔지도 몰랐고, 그걸 통해 접속해야 게임을 할 수 있다는 사실도 몰랐다. 정말 죄송하다”는 얘기다. 이건 뭐 삼성전자 페이스북 담당자가 삼성전자 홈페이지가 뭔지도 몰랐다는 수준의 얘기를 하고 있는 것이다. 이건 사실 이 사람 혼자 사과해서 될 문제는 아니다. 오리진이 뭔지도 모르는 사람을 공식 페이스북 페이지 담당자로 채용한 EA코리아가 직접 사과해야 할 문제다.

문제는 제대로 된 소통이다

상당수 글로벌 기업의 한국지사는 물건을 파는 데만 관심 있을 뿐, 서비스나 고객과의 소통 수준은 매우 떨어지는 게 사실이다. 애플코리아 역시 이 같은 이유로 한국에서 큰 비판을 받아 왔다. 회사의 ‘입’이나 다름없는 페이스북 페이지 담당자를 자사의 주력 제품을 실행시키는 플랫폼 명도 모르는 사람을 임명한 EA코리아가 (사실 이 사건 전에도 EA코리아의 뒤죽박죽 서비스는 엄청난 비판을 받아왔다) 과연 공식 사과를 하고 반성하는 모습을 보일지 궁금하다.

좋은 기사 공유하고 알리기
슬로우뉴스에 커피 한잔의 여유를 후원해주세요. 필자 원고료와 최소한의 경비로 이용됩니다.

필자 소개

슬로우뉴스 편집위원

블로거 펄; 한국일보 최진주기자 "힘내서 행복해지자!"

작성 기사 수 : 19개
필자의 홈페이지 필자의 페이스북 필자의 트위터

©슬로우뉴스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슬로우뉴스 안내 | 제보/기고하기 | 제휴/광고문의
등록번호: 경기아51089 | 등록일자: 2014년 2월 10일 | 발행일: 2012년 3월 26일
주소: 경기도 성남시 분당구 동판교로 153 802-902 | 발행인: 김상인 | 편집인: 강성모 | 청소년보호책임자: 강성모

Scroll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