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 위치:   » 문화 » 이것은 단순히 빨간 아이폰이 아니다

이것은 단순히 빨간 아이폰이 아니다

미려하기로 이름난 애플 디자인의 힘은 가장 기본적인 것들로부터 나온다. 점, 선, 면, 비율, 색, 소재, 뭐 이런 것들. 편집증일 정도로 이런 기본적인 요소들에 집착함으로써 미니멀리즘으로 대표되는 애플 디자인은 완성된다.

요즘에는 다른 회사도 만만찮게 신경을 쓰는지라 애플만의 독보적인 지위가 다소 흔들리는 듯도 하지만, 그래도 여전히 애플은 선두주자고, 애플이 새로운 ‘색’을 선보이는 것만으로도 관련 업계의 유행이 뒤바뀐다. 최근으로 따지면 아이폰 7의 ‘제트 블랙’ 같은 경우.

흔해빠진 빨간색에 사람들이 이토록 열광하는 것도 괜한 일은 아니다.

하지만 이 빨간 아이폰의 핵심은 그저 색이 빨갛다는 것만이 아니다. 이 물건은 한정판이다. 특별한 이름이 붙어 있다. (프로덕트) 레드.

기부 캠페인 ‘레드’  

‘레드’(red.org)는 기부 캠페인이다. 2006년 밴드 U2의 보컬리스트 보노와 사회운동가 바비 슈라이버가 다음 세대는 에이즈에서 자유롭기를 바라며 만들었다. 이를 위해 그들은 국제적인 기금을 조성했고, 기업들이 자율적으로 내놓은 (프로덕트) 레드 상품이 판매될 때마다 일정액이 이 기금에 모인다. 이렇게 모인 금액은 전액 HIV/에이즈 프로그램에 투입된다.

'레드'란 무엇인가요? (출처: red.org) https://red.org/what-is-red/

‘레드’란 무엇인가요? (출처: red.org)

여기엔 스타벅스, 코카콜라, 갭 등 우리에게도 익숙한 글로벌 브랜드들이 동참했다. 애플도 그들 중 하나. 시가총액 세계 최대 기업답게 상당한 몫이 애플로부터 나온다. 애플은 ‘레드’가 시작된 2006년부터 이미 이 캠페인에 동참해왔다. 이때 나왔던 것이 아이팟 나노 2세대 (프로덕트) 레드다. 예뻤다. 하지만 난 돈이 없어 못 샀지(…)

아이팟 나노 2세대 프로덕트 레드

아이팟 나노 2세대 프로덕트 레드

아이팟 나노 2세대 이후 애플에서 나온 모든 빨간색 제품이 (프로덕트) 레드 연관 상품이다. 세계 음악 시장을 장악했던 아이팟 나노가 꾸준히 빨간색 제품을 내놨고, 아이폰/아이패드용 케이스나 애플 워치용 밴드 등 다양한 액세서리도 (프로덕트) 레드로 나왔다. 맥 프로도 나온 적이 있다.

아마 아이폰 7 (프로덕트) 레드는, 이 캠페인 사상 가장 큰 돈을 ‘레드’를 위해 기부하게 될 것이다. 자타공인 세계에서 가장 잘 나가는 가전기기 아닌가.

주위에 흔들며 자랑할 수 있는 멋진 색깔의 신형 아이폰을 구입함과 동시에 당신은 HIV 감염인/에이즈 환자를 위한 기금에 거액을 기부하게 되는 것이다. 물론 당신이 손해를 볼 건 하나도 없다. 그 기부액은 애플의 수익에서 빠져나갈 테니까.

에이즈, 그 무지와 편견과 거부 

그동안 에이즈에 대한 인식은 많이 바뀌었다. ‘레드’ 캠페인이 시작됐을 때도 그랬고, 그로부터 십 년이 지난 지금은 더욱 그렇다. 에이즈는 천형이 아니다. 징벌이 아니다. 죽을병도 아니다. HIV에 감염되었다고 해서 모두 에이즈 환자인 것도 아니다.

하지만 여전히 편견과 맞서 싸워야 하는 병이다. 특히 한국에서는 상황이 좀 심각하다.

보건복지부는 2015년 12월 전국 모든 요양병원에서 에이즈 환자 입원을 받도록 시행규칙을 개정했다. 이에 대한요양병원협회는 설문조사를 벌였다.1 “시행규칙을 철폐해야 한다”는 의견이 96.2%에 달하는 설문조사 결과는 요양병원협회가 설문조사를 벌인 ‘진짜’ 이유를 웅변한다. 그 이유인즉슨, “에이즈 환자 요양병원 입원 반대”(연합뉴스 2016. 3. 11).

asdfa

전 세계적으로 에이즈는 이제 ‘관리 가능한 질환’으로 그 인식이 크게 변화했지만, 여전히 한국에서 에이즈는 여전히 무지와 편견의 악순환 속에 갇혀 있다

개신교계 미디어에서 에이즈를 동성애자를 공격하는 소재로 쓰는 현실은 끔찍하다. 예수를 믿고 따르는 사람들이 아니라 사탄과 독사의 자식들을 보는 것 같다. 특정 질병에 고위험군이라는 것만으로 누군가를 비난한다니, 정말이지 히틀러 같은 적그리스도나 생각할 법한 일이 아닌가. 이에 그들은 전략을 선회한 것 같다. 에이즈에 국가 예산이 많이 드니까 동성애자들은 나쁜 놈들이라고. 오, 신이시여, 이게 지금의 교회입니다.

개신교는 동성애 반대라는 종교적 교리를 강제하기 위해 HIV 감염인/에이즈 환자들을 가장 사악한 방식으로 공격하고 있다. 낯뜨거운 일이다.

일부 개신교회의 증오 vs. 애플의 멋진 빨간색

약자들의 편이 된 것은, 신의 자애를 노래하고 이웃을 사랑할 것을 설파하던 종교가 아니었다. 그저 끝내주는 빨간색 제품을 만들고 이 제품을 들고 다니는 게 멋있어 보인다 말하는 기업들이었다. “저는 에이즈 예방을 지지합니다”라는 문구를 내걸지 않더라도, 그저 (3배 빠른) 빨간색 제품을 들고 다니는 것만으로도 우리는 HIV 감염인들의 편이 될 수 있는 것이다. 역설이다.

무섭고도, 흥미로운 일이다. 우리는 공영의 가치를 이야기한다. 공공의 일을 하고 자신의 몫을 기꺼이 나누기 위해 자생적인 커뮤니티를 만든다. 그건 때로는 종교이기도 하고, 때로는 단체이기도 하고, 때로는 마을 커뮤니티, 때로는 사회적 기업 등과 같은 형태이기도 하다.

하지만 그 시도들은 성공하고 있는 걸까. 때로는 형편없이 실패하고 있진 않은가. 작금의 개신교회가 그러하듯이 말이다. 정작 공공의 역할을 진짜 제대로 해내고 있는 건 이 끝내주게 멋진 빨간색 아이폰이진 않은가.

시장으로 넘어간 것은 권력만은 아닐지도 모른다.


  1. 2016년 2월 25일부터 3월 10일까지 일반인(3,957명), 환자와 보호자(674명), 요양병원 종사자(996명)를 상대로 한 설문조사.

좋은 기사 공유하고 알리기
슬로우뉴스에 커피 한잔의 여유를 후원해주세요. 필자 원고료와 최소한의 경비로 이용됩니다.

필자 소개

슬로우뉴스 편집위원, ㅍㅍㅅㅅ 노조위원장

블로거. 한때는 문학소년, 관심사는 의료.

작성 기사 수 : 46개

©슬로우뉴스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슬로우뉴스 안내 | 제보/기고하기 | 제휴/광고문의
등록번호: 경기아51089 | 등록일자: 2014년 2월 10일 | 발행일: 2012년 3월 26일
주소: 경기도 성남시 분당구 동판교로 153 802-902 | 발행인: 김상인 | 편집인: 강성모 | 청소년보호책임자: 강성모

Scroll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