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 위치:   » 테크 » 유심(USIM) 저장 인증서: 양손잡이를 위한 전자서명 솔루션?

유심(USIM) 저장 인증서: 양손잡이를 위한 전자서명 솔루션?

며칠 전에 보도된 내용입니다만, LG U+가 LTE 스마트폰 유심(USIM)칩에 이용자가 직접 공인인증서를 설치하고, 그런 스마트폰으로 이용자가 공인인증서를 사용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그 포부를 밝혔습니다.

아주 간단한(?) LG유플러스 유심 공인인증 서비스 사용법

뭘 어떻게 하면 된다는 것인지를 간단히(?) 설명해 드리겠습니다.

  1. 먼저 LG U+로 이통사를 바꾸고(이미 LG U+고객이라면 이 절차는 불필요), 비싼 LTE 기종의 안드로이드 폰을 마련합니다. 기계값 할부금까지 해서 매달 10만 원 가량은 지를 각오하면 되겠죠.
  2. 구글 플레이 스토어에서 유심 공인인증 서비스 앱을 자신의 스마트폰에 설치합니다.
  3. 이 앱을 실행하고, 화면에 표시되는 안내에 따라 현재 PC/USB/스마트폰 SD카드 등에 ‘위험하게’ 저장되어 있는 공인인증서를 LTE폰 유심칩에 ‘안전하게’ 설치합니다(이와 관련해서는 아래 추가 설명 필히 참조).
  4. 그러고 나면, 외환, 수협, 몇몇 지방은행(광주,경남,제주)을 제외하고는 유심칩저장 인증서를 사용할 수 있습니다. 하지만 쇼핑 거래에서는 LTE폰 유심칩에 ‘안전하게’ 설치된 공인인증서는 현재 사용이 불가능합니다(참조 링크). 이용 가능한 은행 고객이 아니신 분들은 심심할 때 공인인증서가 유심칩에 아직도 안전하게 잘 저장되어 있는지 한 번씩 열어보는 취미를 기르시기 바랍니다.
  5. 이용 가능 은행의 고객은 온라인 뱅킹 거래 때 공인인증서 창이 뜨면, 공인인증서 저장위치를 “모바일-유심”으로 선택해야 합니다. 그러면 자신의 휴대폰 번호를 입력하는 창이 뜹니다. 거기에 자기 전화번호를 입력하면 휴대폰으로 메시지가 “삐리리” 하고 전달되고 이 메시지가 안내하는대로 유심 공인인증서 앱을 LTE 휴대폰에서 그때 ‘잽싸게’ 실행해야 합니다.
  6. 그러면 PC의 공인인증서 창에, 휴대폰 유심칩에 저장된 자신의 공인인증서가 선택 가능하게 나타나게 됩니다. 이렇게 혜성같이 PC 화면에 모습을 드러낸 자신의 공인인증서를 선택하고 인증서암호 입력창(PC)에 “서비스 비밀번호”(인증서 암호가 아닙니다!)를 입력하고 확인을 누릅니다. 그러면 다시 LTE 폰에서 또 한 번 확인을 누르라는 안내가 표시되고, 여기서 확인을 누르면 마침내 전자서명이 이루어집니다!

축하합니다!
성공하셨어요!!

오른손으로 LTE폰을 조작하고, 왼손으로 PC를 조작하며, 오른쪽 눈으로는 LTE폰, 왼쪽 눈으로 PC의 공인인증서 암호입력창을 동시에 관찰, 파악할 수 있는 양눈/양손잡이의 경우는 확실히 편리할 것입니다. 그렇지 못하면 수십번 이체연습을 하시면 익숙하게 전자서명하실 수 있을 것이고, 친구들을 불러놓고 자랑할 수 있을 수준이 될 것입니다. 아무나 할 수 있는 묘기는 아니니까요.

이런 훌륭한(!) 서비스가 올해 11월까지는 무료이고, 그다음부터는 돈을 (얼마인지는 모르지만) 내지 않으면 유심칩 인증서는 사용할 수 없습니다.

두 가지 중요한 점을 언급하고자 합니다.

기존 공인인증서는 허술하다는 커밍아웃? 

첫째, 여태까지 USB, PC, 안드로이드폰의 SD카드에 함부로 저장해 둔 공인인증서가 사실은 매우 위험한 것이었다는 사실을 이제 LG U+가 공개적으로 시인하고 있습니다. (관련 링크)

“지금까지는 보안이 취약한 PC나 USB 및 SD 메모리 카드를 이용하여 공인인증서를 저장하였지만, 본 서비스는 해킹이 불가능한 USIM칩에 공인인증서를 저장하여 보안을 극대화한 보안 서비스 입니다.”

그리고, ‘인증서 비밀번호’도 사실은 별로 안전한 보호장치가 아니었다는 사실도 이제 실토하고 있습니다:

“인증서의 비밀번호가 아닌 보안토큰(USIM 공인인증)의 서비스 비밀번호를 사용하기에 안전성이 더욱 뛰어 납니다.”

오픈넷/오픈웹은 그동안 국내 공인 인증서가 매우 허술하고, 아무나 묻지 마 복사 가능한 파일에 불과하며, 비밀번호도 쉽게 유출된다는 점을 거듭 지적했지만, 공인인증업체는 ‘오리발’을 내밀며 부인해왔습니다. 이제 LG U+와 라온시큐어(보안업체)가 산통을 깨는 발언을 하면서 최초로 ‘커밍아웃’한 것입니다. (관련 글: 공인인증서를 복사하는 ‘정직한’ 방법)

‘유심’ 공인인증서와 ‘기존’ 공인인증서 사이의 모순 

둘째, 유심칩에 ‘안전하게’ 공인인증서를 저장하고 나면, 다시는 그것을 다른 곳으로 이동하거나 복사할 수 없습니다(삭제만 가능). 그래서 기존의 ‘위험한’ 공인인증서를 그대로 USB/PC/SD카드에 그대로 저장해 두고 사용한다? 그렇게 하면, 안전한 유심칩 설치 공인인증서는 있으나 마나 한 것이 됩니다.

공격자는 유저가 삭제하지 않은 ‘기존’의 공인인증서(+인증서 암호)를 베껴가서, 그것으로 유저 행세를 완벽하게 할 수 있습니다. 유심칩 공인인증서를 ‘어렵게’ 사용하는 보람이 있으려면, 기존의 ‘위험한’ 공인인증서는 모두 삭제하는 게 옳습니다.

물론, PC의 공인인증서 프로그램과 유심공인인증 앱 간의 연락 채널이 어느 정도 안전한지는 아직 검증되지 않았고, 이런저런 공격방법은 조만간 등장할 것입니다. 따라서 유심칩 공인인증서가 ‘실제로’ 안전한지는 두고 볼 일입니다.

유심칩 공인인증서는 복제가 불가능한 것은 맞고, 이점은 물론 훌륭한 장점입니다. 하지만 PC의 공인인증 플러그인이 안고 있는 취약점을 적절히 활용하면, 공격자가 유심칩 공인인증서를 굳이 입수하지 않고, 고객이 엉뚱한 내용을 전자서명하게 하는 방법으로 공격이 이루어질 여지는 언제나 있습니다.

시범 서비스에 관한 이용자 반응 (각각 불편 문의와 격려 반응을 발췌)  출처: 구글 플레이 USIM 공인인증 (LGU+ 전용) 사용자 리뷰

시범 서비스에 관한 이용자의  반응 (각각 부정적 반응과 긍정적 반응을 하나씩 발췌)
(출처: 구글 플레이 ‘USIM 공인인증 (LG U+ 전용)’ 사용자 리뷰)

하여간 양손과 양눈을 동시에 사용하실 수 있는 소수의 선택받은 분들에게는 희소식일 듯. 그러나 이런 ‘독특한’ 서비스가 나왔다고 해서 공인인증서 사용을 ‘쫌만 더 강제해주세여’라는 지질한 부탁을 들어줘야 할 이유는 없다고 생각합니다.

공인인증서 사용 ‘강제’ 체제는 오는 9월 정기국회에서 마침표를 찍고, 앞으로는 원하는 은행과 카드사에 한하여 이런 양눈/양손잡이용 유심저장 인증서를 사용할 수 있도록 선택권을 보장하면 될 것입니다.

좋은 기사 공유하고 알리기
슬로우뉴스에 커피 한잔의 여유를 후원해주세요. 필자 원고료와 최소한의 경비로 이용됩니다.

필자 소개

김 기창
초대필자, 오픈웹 대표, 고려대 법대 교수

꽁꽁닫힌 한국 인터넷을 열어제껴 보렵니다. 함께 하시죠!

작성 기사 수 : 13개
필자의 홈페이지 필자의 트위터

©슬로우뉴스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슬로우뉴스 안내 | 제보/기고하기 | 제휴/광고문의
(유)슬로우미디어 | 전화: 070-4320-3690 | 등록번호: 경기, 아51089 | 등록일자 : 2014. 10. 27 | 제호: 슬로우뉴스 | 발행인: 김상인 | 편집인: 강성모
발행소: 경기 부천시 소사로 700번길 47 1동 506호 (원종동, 삼신) | 발행일자: 2012. 3. 26 | 개인정보관리/청소년보호책임자: 강성모

Scroll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