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 위치:   » 문화 » 암기가 아니라 연기를: 드라마 영어학습법

암기가 아니라 연기를: 드라마 영어학습법

최근 미국 드라마 혹은 영국 드라마(이하 ‘미드’ ‘영드’)를 보는 분들이 많아졌습니다. 넷플릭스의 한국 진출로 팬층이 더 넓어지고 있죠. 이런 상황에서 드라마를 통해 공부하는 방법을 고민하시는 분들이 꽤 있는 듯합니다.

미드 영드 드라마

드라마 영어 학습이 실패하는 이유

하지만 많은 분들이 알고 계시듯 드라마를 본다고 해서 영어가 단기간에 느는 것은 아닙니다. 반대로 아래와 같은 경험을 하시는 분들이 꽤 있을 겁니다. (사실은 제가 종종 했던 실수입니다.)

  1. 자막 없이 무조건 영어로 듣자. 꾸준히 들으면 늘겠지.
  2. (조금 보다가) 아, 이거 힘들겠네. 도저히 이해가 안 돼. 영문 자막을 켜자.
  3. (조금 보다가) 뭐 내가 무슨 부귀영화를 보자고 영어로 자막을 해놓고 있냐. 그냥 한글 자막 켜고 보자.
  4. 역시 재미있군. 이게 드라마 보는 맛이지(ㅎㅎ).

이제 ‘암기’가 아니라 ‘연기’를 

이렇게 실패하는 경우가 많지만, 드라마 자체의 특성을 잘 이용한다면 좋아하는 미드나 영드를 통해 색다른 공부를 할 수 있습니다. 드라마의 장르적 특성을 최대한 살리는 학습전략입니다.

제가 제안하는 방식은 ‘극적 요소를 살리는 말하기 연습’입니다. 뉴스나 강연에는 없는 드라마만의 강점을 최대한 살려보는 것이죠. 이는 다음과 같은 방식으로 진행됩니다.

  1. 좋아하는 미국 혹은 영국 드라마를 고릅니다.
  2. 일단 한글 자막을 놓고 한 번 봅니다. 즐겁게 즐겁게.
  3. 자기가 가장 좋아하는 인물을 고릅니다. 셜록이라든가 데어데블이라든가. 이 인물이 바로 자신의 배역이 됩니다.
  4. 같은 에피소드를 영어 자막을 켜놓고 봅니다. 그런데 이번에는 자기 배역을 연기합니다. 단지 영어 표현을 따라 하는 게 아니라, 표정이나 말투 어조까지 완벽하게 따라 해 보는 것이죠(대부분 소프트웨어에서 스페이스 바가 일시 정지 기능을 합니다.)
  5. 계속해서 이 작업을 반복합니다.
  6. 점점 그 배우가 되어갑니다.
조금씩 조금씩 명탐정 셜록 혹은 왓슨 박사가 되어보는 건 어떨까.

조금씩 조금씩 명탐정 셜록 혹은 왓슨 박사가 되어보는 건 어떨까.

이 과정을 통해 우리는 한 배역을 소화하게 됩니다. 처음에는 조금 어색할 수 있지만, 배역에 몰입하게 되는 경험이 쌓이다 보면 나름 괜찮습니다. 재미도 있고요(다만 공공장소에서는 안 하시는 게 좋겠죠. ^^)

한 가지 주의할 점은 너무 어려운 드라마를 골라서는 안 된다는 것입니다. 예를 들어 제가 본 드라마 중에 [웨스트 윙] (West Wing) 시리즈는 대화가 너무 빨라서 고급수준이 아니라면 실시간 대사를 소화하기 어렵더군요.

아론 소킨(극본)의 [웨스트 윙] 처럼 난이도가 높고, 속사포 대사가 나오는 드라마는 일단 피하자.

아론 소킨(극본)의 [웨스트 윙] 처럼 난이도가 높고, 속사포 대사가 나오는 드라마는 일단 피하자.

이에 비해 많은 애니메이션이나 로맨틱 코미디 같은 장르는 대사가 그렇게 빠르거나 길지 않아 학습용으로 적당할 때가 많습니다. 그 외에도 액션물 같은 장르는 대사의 호흡이 짧다는 게 장점이 되기도 합니다.

이제 영어학습을 ‘암기’가 아니라 ‘연기’로 생각해 보는 것은 어떨까요? 나와 관계없는 표현의 습득이 아니라 내가 정말 좋아하는 배역이 ‘되어보기’로 이해하면 어떨까요?

드라마를 좋아한다면 미루지 말고 바로 시작해 보세요!

좋은 기사 공유하고 알리기
슬로우뉴스에 커피 한잔의 여유를 후원해주세요. 필자 원고료와 최소한의 경비로 이용됩니다.

필자 소개

김성우
초대필자, 응용언어학자

성찰과 소통, 성장의 언어 교육을 꿈꾸는 리터러시 연구자입니다. "삶을 위한 영어공부"라는 관점에서 영어교육을 새롭게 정의하는 작업을 하고 있습니다. 산문집 [어머니와 나]를 썼고, ‘영어논문쓰기 특강’을 통해 다양한 분야의 연구자들과 만나고 있습니다.

작성 기사 수 : 69개
필자의 페이스북 필자의 트위터

©슬로우뉴스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슬로우뉴스 안내 | 제보/기고하기 | 제휴/광고문의
등록번호: 경기아51089 | 등록일자: 2014년 2월 10일 | 발행일: 2012년 3월 26일
주소: 경기도 성남시 분당구 동판교로 153 802-902 | 발행인: 김상인 | 편집인: 강성모 | 청소년보호책임자: 강성모

Scroll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