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 위치:   » 비즈니스 » 국토부 발표 공시지가, 납득할 수 있습니까?

국토부 발표 공시지가, 납득할 수 있습니까?

국토부는 어제(2월 12일) 2020년 표준지 공시지가를 발표했다. 50만 표준지 공시지가는 전국 3,300만 개별 필지의 공시지가 산정 기준으로 매우 중요하다. 하지만 국토부는 또 다시 현실화율 65.5%라는 거짓 자료를 발표하며 여론을 호도하고 있다. 국토부는 여러 차례 불평등 공시제도를 개선하겠다고 밝혔지만, 결과는 실망스럽다. 이제는 청와대가 직접 나서 불평등 공시지가 문제를 해결해야 한다. 또한, 검찰은 경실련이 고발한 공시가격 조작 관련자에 대한 수사를 즉각 착수하길 바란다.

공시지가 현실화율, 경실련 33% vs. 국토부 65.5%

국토부 발표 자료에 따르면, 표준지 공시지가는 전국으로는 6.33%, 서울은 7.89% 상승했다. 지난해 전국적으로 공시지가가 9.42% 상승한 것에 비해 올해는 3%p 떨어진 수치다. 공시지가 현실화율은 지난해에 비해 고작 0.7%p 상승한 65.5%다.

공시지가 상승률은 전국 17개 지자체 중 대전을 제외한 모든 지역에서 지난해 상승률보다 낮게 나타났다. 공시지가 현실화를 위한 정책적 판단은 없는 수준이다. 정부가 부동산 부자의 민원에 굴복해 공시지가 정상화는커녕 단순 시세변화만 반영한 것으로 추정된다.

국내 최고가 필지는 서울시 중구 충무로1가에 있는 네이처리퍼블릭 명동점이다. 이번에 평당 6억 원으로 지낸 해에 비해 평당 5,300만 원 상승했다. 하지만 주변에서는 2018년부터 평당 10억 원에 거래가 이뤄지고 있다.

네이처리퍼블릭 토지 소유자의 연간 임대료 수입만 30억 원에 이르는 것으로 알려졌다. 하지만 시세를 반영하지 못하는 공시지가로 인해 토지 보유자가 내야 할 보유세(재산세+종부세)는 2.1억 원밖에 되지 않는다. 전년 보유세 대비 2,500만원 오른 수준이다. 같은 명동, 그중에서도 메인 상권에 위치한 표준지 가격 9위인 토지는 평당 3억 9,600만원으로 결정돼 시세반영률이 40% 수준이다.

대한민국에서 가장 비싼 땅, '19년 2월 12일 국토교통부가 밝힌 공시지가 현실화(관련 기사) http://www.hani.co.kr/arti/economy/property/881779.html 로 인해 당시 "명동의 ‘네이처리퍼블릭’ 부지(169.3㎡)는 ㎡당 가격이 9130만원에서 1억8300만원 원문보기: http://www.hani.co.kr/arti/economy/property/881779.html#csidxe080567dbcefbeab61078dcc1ebcd10 "으로 올랐지만, 실제 가격과 공시지가는 여전히 큰 차이가 난다. (출처: 구글지도)

대한민국에서 가장 비싼 땅, ’19년 2월 12일 국토교통부가 밝힌 공시지가 현실화 공언(관련 기사)으로  당시 “명동의 ‘네이처리퍼블릭’ 부지(169.3㎡)는 ㎡당 가격이 9,130만 원에서 1억8300만 원”으로 올랐지만, 실제 거래가격는 여전히 큰 차이가 난다. (출처: 구글지도)

2020년 아파트 현실화율 33%…고가 빌딩은 40.7%

고가에 거래된 상업빌딩 표준지 역시 마찬가지다. 2014년 평당 4.2억원에 매각된 삼성동 GBC(구 한국전력 본사)2019년 공시지가는 1.9억 원이었고, 2020년 공시지가는 평당 2.1억 원 수준이다. 여전히 5년 전 시세의 51%에 불과한 수준이다. 경실련이 조사한 2019년 고가 실거래 빌딩도 마찬가지다. 2019년에 1,000억 원 이상 가격에 거래된 빌딩은 23개 빌딩이었고, 이중 표준지는 6개다. 6개 빌딩 토지의 2020년 공시지가 현실화율은 평균 40.7% 수준이다.1

결국, 정부 주장과 달리 다수 고가 토지는 시세에 비해 훨씬 낮은 가격으로 공시지가가 결정된 것이다. 공시지가는 매년 1,500억 원가량의 세금을 투입해 조사되지만, 수십 년간 조작되어 엉터리로 고시되어 왔다. 이로 인해 대한민국 땅의 90% 이상을 갖고 있는 재벌대기업과 부동산 부자만 막대한 세금 특혜를 누리고 있다. 매번 거짓 통계만 내놓고 있는 정부는 개선의지가 있는지 의심스럽다.

낮은 공시지가로 막대한 세금이 빠져나가고 있다.

시세보다 턱 없이 낮은 공시지가로 막대한 세금이 빠져나가고 있다.

현실화율 65.5% 근거 자료 공개하라

정부는 이번 발표에서 공시지가 현실화율이 65.5%라고 주장하고 있다. 경실련이 아파트용지와 상업용지 등의 현실화율을 추정한 값과는 차이가 매우 크다. 2019년 거래된 고가 빌딩의 2020년 시세반영률은 40.7%, 서울시 자치구별 25개 표준지 아파트의 2020년 현실화율은 33%에 불과하다. 토지 가액의 대부분이 아파트 용지와 상업지이기 때문에 정부의 현실화율은 이해하기 어려운 수준이다.

그간 정부는 국회 국정감사에서 2014년 61.9%, 2015년 63.6%, 2016년 64.7%가 표준지공시지가 현실화율이라고 주장해 왔으나 산정방식과 과정을 공개하지 않았다. 이번에 부동산 공시가격의 투명성을 높이겠다며 세종시 표준지의 평가 기초자료를 오늘(2월13일)부터 공개하겠다고 밝혔다.

경실련은 그간 지속적으로 촉구해 온 현실화율 산정기준과 관련 자료가 어떻게 공개될 것인지 철저히 지켜보며 검증할 것이다. 또한, 국토부는 작년 12월 경실련에 제안한 공개토론에 즉각 임할 것을 촉구한다.

국토교통부


  1. 고가빌딩 공시지가 시세반영률

좋은 기사 공유하고 알리기
슬로우뉴스에 커피 한잔의 여유를 후원해주세요. 필자 원고료와 최소한의 경비로 이용됩니다.

필자 소개

경실련
초대필자. 시민단체

시민의 뜻과 힘과 지혜를 합하여, 일한만큼 대접받고(경제정의), 약자가 보호받는 (사회정의) 정의로운 사회 건설을 위해 기여합니다. → 홈페이지

작성 기사 수 : 14개

©슬로우뉴스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슬로우뉴스 안내 | 제보/기고하기 | 제휴/광고문의
(유)슬로우미디어 | 전화: 070-4320-3690 | 등록번호: 경기, 아51089 | 등록일자 : 2014. 10. 27 | 제호: 슬로우뉴스 | 발행인: 김상인 | 편집인: 강성모
발행소: 경기 부천시 소사로 700번길 47 1동 506호 (원종동, 삼신) | 발행일자: 2012. 3. 26 | 개인정보관리/청소년보호책임자: 강성모

Scroll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