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 위치:   » 테크 » 플랫폼으로 진화하는 스마트카, 그 위에서 펼쳐지는 다양한 기술과 서비스

플랫폼으로 진화하는 스마트카, 그 위에서 펼쳐지는 다양한 기술과 서비스

‘이동 수단’이던 자동차가 스마트카로 진화하면서 ‘또 하나의 생활공간’이 되어 가고 있다. 이제 스마트카는 다양한 기술과 서비스가 펼쳐지는 커다란 플랫폼으로 진화하고 있다. 관련 산업들도 연관되어 발전하고 있다.

자동차 회사의 전략도 다양하게 변화하고 있으며, 기존의 IT사들도 관련 시장에 뛰어 들고 있다. 또한, 많은 스타트업들이 시장에서 다양한 생태계를 만들어가고 있는 점도 재미있다.

기술적으로는 자율주행 관련 기술과 차량용 클라우드 관련 기술의 중요도가 높아지고 있다. 자율주행을 기반으로 한 다양한 서비스와 차량 관련 정보 분석을 통한 클라우드 서비스는 여러 회사들이 미래 먹거리로 보고 선점을 위해서 노력하고 있는 분야이다.

이 글에서는 커다란 플랫폼이 되어가고 있는 스마트카를 분석하고, 이 위에서 펼쳐지고 있는 다양한 기술과 서비스, 그리고 그 미래에 대해서 정리해 본다.

스마트카 진화와 변화

스마트카 진화와 변화

스마트카 플랫폼이 되다

엔진과 기계 중심의 자동차에서 전기전자, 소프트웨어가 중요시되는 스마트카로 진화하면서 자동차 시장과 관련 융합 시장에는 많은 변화가 일어나고 있다. 자동차 회사 중심의 시장에서 다양한 플레이어들이 경쟁, 협력하는 융합 시장으로 발전하고 있으며, 산업 구조 재편이 예고되고 있다.

플랫폼으로써의 스마트카 관련 사례

플랫폼으로써의 스마트카 관련 사례

이에 따라서 스마트카는 커다란 플랫폼이 되어 가고 있으며, 이 플랫폼을 기반으로 다양한 사례들이 펼쳐지고 있다.

대표적인 사례는 역시 차량용 클라우드 기반 서비스이다. 차량 진단, 내비게이션, 주행 정보 분석, 차량정보분석, 인포테인먼트, 결제, 차량관제, 차량공유 등 다양한 서비스들이 성장하고 있다. 또한, 차량용 앱도 차량용 클라우드와 연계되어 성장 중이다.

전기차 업체들의 플랫폼도 새로운 개념을 던져준다. 기계적인 구동부를 플랫폼으로 제공하고, 차체와 헤드 유닛을 각자의 입맛에 맞게 재설계할 수 있다. 초소형 전기차부터, 중대형 전기차까지 배터리 개수만 조절해서 만들어 낼 수 있다.

앞으로 자율주행 자동차로 진화되면 자율주행 자동차를 플랫폼으로 다양한 응용과 서비스들이 가능할 것이다. 주문형 교통 시스템을 통한 대중교통의 자율주행화를 비롯해서, 자율주행 차량 내의 영화 서비스, 이를 위한 다양한 인테리어 기술 등 모든 기술들이 총망라 될 것으로 보인다. 주요 업체들의 비전과 컨셉카에서는 다양한 응용 사례들을 제시해 주고 있다.

우버, 패러데이 퓨처, 알리바바, 러시가 보여 주는 미래 비전

우버는 작년 8월 자율주행 차량을 이용한 주문형 교통 시스템의 비전을 제시한 바 있다. 자율주행 차량을 하나의 플랫폼으로, 새로운 서비스를 만들어 나간다는 비전이다. 네트워크에 연결된 자율주행 차량을 사용자가 원할 때 언제 어디서나 이용함으로써, 대중교통을 대체해 나갈 수 있다.

우버의 발표 이후 벤츠도 작년 9월 차량 공유 서비스 카투고(car2go)와 자율주행 차량을 이용해서 주문형 교통 서비스로의 진화가 가능하다고 밝힌 바 있다. 우버는 최근 볼보와 협력한 자율주행 택시 서비스를 발표하여, 주문형 교통 시스템에 한발 더 다가서고 있다. 이처럼 자율주행 차량을 이용한 주문형 교통 서비스는 미래 자율주행 서비스의 대표적인 사례로 제시되고 있다.

우버 자율주행 택시 (출처: 우버)

우버 자율주행 택시 (출처: 우버)

패러데이 퓨처는 지난 CES 2016에서 가변 플랫폼 구조1를 발표한 바 있다. 가변 플랫폼 구조에서는 차량의 크기나 용도에 따라서 배터리의 개수, 모터 개수 등을 가변하여 원하는 차량을 만들 수 있다. 패러데이 퓨처의 디자인을 총괄하는 알렉스 김은 앞으로 이러한 가변 플랫폼 구조 위에서, 차체 설계나 헤드 유닛의 설계가 맞춤형으로 이루어 질 수 있을 것으로 예상했다.

알리바바가 보여 주는 비전도 재미있다. 알리바바는 최근 상하이자동차와 협력해서 자사의 윈OS(YunOS)를 탑재한 룽웨(榮威·Roewe) RX5를 발표한 바 있다. 알리바바는 알리바바 사이트에서 이 차를 판매한다.

또한, 윈OS를 이용해서 얻어지는 모든 정보를 활용해서 다양한 서비스들을 제공하고 있다. 고속도로 톨케이트 요금을 알리페이로 지급하고, 고장 진단 서비스를 제공해서 정비소를 연결해 주고, 차량 부품도 알리바바에서 판매하고, 정비, 주유, 세차 서비스 등 관련 모든 서비스를 제공해 주고 있다. 알리바바의 모델은 융합 서비스를 종합적으로 제공하는 새로운 비전을 제시해 준다.

RX5와 알리바바의 다양한 서비스

RX5와 알리바바의 다양한 서비스

중국 인터넷 업체 ‘러에코(LeEco)’가 만든 자율주행 전기차 컨셉카 ‘러시(LeSEE)’도 눈여겨 볼만 하다. 스마트폰, TV를 만들고, 다양한 인터넷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는 러에코는 러시를 통해서 자율주행 전기차의 새로운 컨셉을 제시했다.

패러데이 퓨처의 하드웨어 플랫폼을 바탕으로 러에코가 헤드 유닛을 만들어 장착하고, 일상 생활과의 융합을 통한 서비스의 진화를 제시했다. 러에코의 다양한 서비스들, 러몰(LeMall; 모바일 커머스), 러파(LePar; 오프라인 스토어), 이다오(Yidao; 카세어링 서비스) 등과 연계한 서비스 진화도 큰 의미를 갖는다.

러시가 제시하는 서비스 생태계

러시가 제시하는 서비스 생태계

자동차 회사의 차량용 클라우드 정책과 자율주행 서비스

자동차 회사의 진화 방향도 급변하고 있다. 지난 2014년 6월부터 자동차 관련 표준을 다루는 ISO/TC 22의 전기전자 분과 SC31에서는 차량용 클라우드 표준인 ‘확장된 자동차(Extended Vehicle)’의 표준화가 진행되고 있다. 확장된 자동차는 기존의 차량 데이터와 새롭게 추가되는 차량 외부 정보를 다루는 표준이다. 이를 통해 차량의 정보를 클라우드로 업로드하고, 분석하여 새로운 서비스를 제공하는 것이 가능하다.

이는 구글, 애플 등 IT 회사의 클라우드 서비스와 경쟁하기 위한 자동차 회사의 노력으로 볼 수 있다. 최근 유럽을 중심으로 고장진단, 차량 점검, 원격 관리, 사고 접수, 결제 시스템 등 관련 파생 서비스들이 다양하게 제시되고 있다.

또한 최근 승차 공유 서비스, 차량 공유 서비스에 대한 자동차 회사들의 노력도 눈여겨 볼 필요가 있다. 벤츠, BMW, 포드 등 주요 자동차 회사들의 차량 공유 서비스 제공과 벤츠, 도요타의 우버 협력, GM의 리프트 협력 등 자율주행 응용 서비스에 대한 자동차 회사의 노력도 계속되고 있다.

확장된 자동차의 개념

확장된 자동차의 개념

성장해 가는 IT 융합 서비스

최근 스마트카를 기반으로 한 다양한 스타트업의 성장과 IT 융합 서비스의 발전은 계속되고 있다. 주요 자율주행 스타트업인 누토노미(nuTonomy), 나우토(Nauto), 드라이드닷에이아이(Drive.ai)는 올해 각각 1,600만, 1,200만, 1,200만 달러의 투자를 유치하기도 했다. 누토노미는 최근 싱가포르 자율주행 택시 서비스를 시작해서 관심을 끌기도 했다.

IT 융합 서비스의 진화도 계속된다. 대표적인 서비스인 카셰어링, 라이드셰어링 서비스 뿐만 아니라, 주차장 공유 서비스, 차량 광고 서비스, 주문형 주유 서비스, 주문형 주차 서비스, 출장 세차 서비스 등 다양한 서비스들이 성장하고 있다.

출장 정비 서비스 유어미캐닉(Yourmechanic), 주문형 주차 서비스 럭스(Luxe), 주문형 주유 서비스 부스터퓨얼(Booster Fuels) 등 주요 서비스 업체들이 최근 각각 2,400만, 5,000만, 900만 달러의 투자를 받아서 화제가 된 바 있다.

한국 자동차 관련 스타트업도 성장해 간다

지난 6월 방영을 시작한 SBS의 “투자자들”은 8회에 걸쳐서 한국의 다양한 자동차 관련 스타트업을 소개한 바 있다.

©SBS

©SBS

한국에서도 다양한 자동차 관련 스타트업들이 자생적으로 성장해 나가는 것을 볼 수 있다. 아래와 같은 여러 업체들이 스마트카를 플랫폼으로 다양한 사업 모델을 제시하고 있다.

이중 언맨드솔루션은 최근 해외 시장 진출도 시도하며 성장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진화와 성장이 기대되는 스마트카 관련 기술과 서비스

차량에 머무르는 시간이 많아지는 요즘, 스마트카는 이동 수단인 동시에 생활공간이 되어 가고 있다. 자율주행 진화 방향에 따라 차량과 IT가 융합되면서, 다양한 파생 서비스들이 성장해 가고 있다.

중요한 것은 자동차 회사, IT사, 스타트업 간의 유기적인 협력이다. 복잡해지는 서비스 모델만큼 다양한 사업자 간의 협력이 반드시 필요하다. 한국에서도 많은 업체들이 관련 사업을 시작하고 있다. 세계 시장에서 성장하는 한국 업체들을 많이 만나볼 수 있기를 기대해 본다.

관련 자료

KISA 리포트


  1. VPA; Variable Platform Architecture

좋은 기사 공유하고 알리기
슬로우뉴스에 커피 한잔의 여유를 후원해주세요. 필자 원고료와 최소한의 경비로 이용됩니다.

필자 소개

초대 필자, 국민대 전자공학부 교수

(現) 국민대학교 전자공학부 교수 (現) 유비벨록스 사외이사 (現) 한국자동차공학회 이사 (現) 국가기술표준원 자동차 전기전자 및 통신 전문위원회 위원장 (現) 자동차산업협회 자동차와IT융합산업연구회 위원장

작성 기사 수 : 9개

©슬로우뉴스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슬로우뉴스 안내 | 제보/기고하기 | 제휴/광고문의
(유)슬로우미디어 | 전화: 070-4320-3690 | 등록번호: 경기, 아51089 | 등록일자 : 2014. 10. 27 | 제호: 슬로우뉴스 | 발행인: 김상인 | 편집인: 강성모
발행소: 경기 부천시 소사로 700번길 47 1동 506호 (원종동, 삼신) | 발행일자: 2012. 3. 26 | 개인정보관리/청소년보호책임자: 강성모

Scroll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