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sense]’이순신 장군’ 하면 무엇이 가장 먼저 떠오르는가?

많은 이들에게 이순신 하면 가장 먼저 머릿속에 떠오르는 이미지는 세종로 네거리에 있는 동상일 것이다. 오른손에 큰 칼을 ‘들고’ 있는 거대한 동상은 수십 년 동안 우리에게 이순신 이미지를 각인시켰다. 그런 만큼 고증이 잘못됐다는 지적 또한 끊이지 않았다.

이순신 동상

갑옷이 중국풍이라는 건 일반인들에겐 너무 어려운 문제라고 양보하더라도, 이순신이 왼손잡이냐는 지적 앞에선 반론의 여지가 없어진다. 거기다 이순신 스스로 밝혔던 “큰 칼 옆에 차고”[footnote]

閑山島 月明夜 上戍樓
撫大刀 深愁時,
何處 一聲羌茄 更添

한산섬 달 밝은 밤에 수루에 혼자 앉아
큰 칼 옆에 차고 깊은 시름하는 차에
어디서 일성호가가 남의 애를 끊나니.

-이순신, 한산도가[/footnote]고 아니라 ‘큰 칼 들고’ 있는 모습은 한국에서 역사 고증이 얼마나 관심 밖에 있는지 잘 보여주는 사례가 아닐까 싶다.

활 든 이순신 장군 반갑다!  

그런 점에서 2015년 11월 27일 경남 창원에 있는 해군사관학교 교육시설인 ‘통해관’ 앞 충무광장에서 열린 제막식에서 선보인 새 이순신 동상은 여러모로 반갑다. 

왼손에 칼 대신 활을 잡고 등에 화살통을 메고 있다. 임진왜란 당시 조선 장수가 착용하던 ‘두정갑’을 입었고 허리에는 환도를 찼다. 특히 눈여겨볼 대목은 칼머리(손잡이)를 뒤로 가게 한 점이다. 동상을 잘 보면 왼손에 활을 잡고 칼머리를 뒤로 하게 한 환도를 차고 있다.

칼

이순신 장군은 활쏘기가 일상생활이었다. 스스로 활쏘기 연습에 매진했고, 부하들에게도 칼로 적을 베는 것보다는 활로 사살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가르쳤다. 세종로 동상이나 영화 ‘명량’에서 나오는 모습에 실망했는데 참 다행이다. 해군사관학교가 이번에 큰일 했다고 칭찬해주고 싶다.

조선시대 무인의 실제 모습 

조선시대 무인들의 실제 모습을 확인해볼 수 있는 사진을 몇 장 올려본다. 사진을 보면서 조선시대 무인들의 복식을 검토해보자.

먼저 구한말 포도대장을 찍은 사진을 보자. 등 뒤로 화살통을 했다. 칼은 겨드랑이에 낀 모습인데 사실 칼은 의전용에 가깝다는 느낌이다. 사실 그럴 수밖에 없는 게 칼은 단거리 백병전에 쓰는 것이고 활은 장거리 전투가 가능하다.

구한말 포도대장

칼싸움해서 전투 승리하는 건 영화에선 멋있어 보일지 모르지만 뭐하러 위험하게 그렇게 하겠나. 그냥 화살 쏴서 사살하면 훨씬 더 장점이 큰 데 말이다. 특히, 한국처럼 산악지대에 산성 위주 방어전이 발달한 나라에서는 활의 위력이 극대화한다.

활 종류

다음으로 정조 능행반차도를 살펴보기 바란다. 칼머리를 뒤로 가게 해서 칼을 차고 있고 활통을 차고 있다. 이 그림에서 장용영 대장을 확대한 모습을 보면 조선시대 무인들 기본 무장형태가 잘 드러난다.

‘안릉신영도’에서도 무인들 복식이 잘 드러난다. 안릉신영도는 1785년 황해도 안릉의 신임 현감이 부임하는 광경을 담은 행렬도인데 1786년 단원 김홍도가 그렸다.

안릉신영도

이 그림 중 현감을 확대해보면 해군사관학교의 이순신 동상과 일치하는 활, 칼, 화살 등 모습을 볼 수 있다.

이순신 동상 관련

칼머리를 뒤로 가게 해서 칼을 차는 것은 사실 일본과 정반대다. 아무래도 칼을 위주로 한 전투방식과 활을 위주로 한 전투방식의 차이에서 나오는 것으로 이해할 수 있을 것이다.

‘동래부사접왜사도'(아래 그림)를 보면 그런 차이가 극명하게 드러난다. 이 그림은 18세기 동래부사가 초량 왜관에 온 일본 사신을 환영하기 위해 행차하는 모습을 기록한 것이다(국립중앙박물관 소장).

이순신 동상 관련

조선 후기 기병전술을 주제로 박사학위를 받은 최형국 박사가 자신의 홈페이지에서 재연한 조선시대 무인들의 활쏘기 모습을 보면 좀 더 명확하게 당시 무인들의 복식을 이해할 수 있다.

이순신 동상 관련

관련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