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 위치:   » 정치 » 투표지 촬영 금지는 과연 정당한가

투표지 촬영 금지는 과연 정당한가

이 글의 기사화 과정을 간략히 기록하고, 독자들과 공유합니다. ;-)

7월 4일
1. 새벽에 가벼운 칼럼 소재가 뭐 없을까 싶어 전국법원 주요판결을 훑어봤어요. 이 사건이 눈에 띄더군요. 그래서 칼럼 초고를 썼죠.

2. 초고를 접한 편집팀원의 반응: 편집회의에선 칼럼보다는 하드한 기사로 가자는 의견이 있었습니다(캡콜드). 그리고 내용 자체가 너무 무책임하다는 의견도 있었어요. 독자들을 궁금하게만 하고, 해법이 없다는 지적이었습니다(펄). 아주 타당한 지적이었습니다. 더불어 소재가 소재이니만큼 변호사로 활동하는 편집팀원인 제라드(이병찬) 님에게 의견을 구했습니다.

3. 본격 취재 시작: 편집팀원의 조언을 반영해 관련 취재원들을 활용한 본격 취재에 나섰습니다. 참여연대의 황영민 활동가, 진보넷의 장여경 활동가, 경실련의 윤철한 국장, 민변의 박주민 변호사 등에게 의견을 여쭤봤죠. 해당 규정이 아직 크게 이슈가 된 바 없기에 쟁쟁한 시민단체 해당 분야 전문가들도 정확하고, 디테일한 사실관계 및 쟁점 파악은 아직 미흡하다는 느낌이었습니다.

4. 선관위 취재: 가장 중요한 취재원은 역시 선관위였습니다. 그래서 정보화담당관실 박혁진 담당관에게 우선 연락했습니다. 몇 번 통화한 끝에 박 담당관은 이 이슈에 대해 정통한 유훈옥 사무관을 연결해주셨고, 유훈옥 사무관과는 그 날 저녁에 약 30분 남짓 통화했습니다. 많은 도움을 받았지만, 역시 미진한 점이 있었어요. 그래서 유훈옥 사무관으로부터 다시 선관위 법제해석과 장재영 과장을 소개받았습니다. 장재영 과장이 해당 규정에 대해 검토를 할 시간을 확보하기 위해 전화를 통한 인터뷰는 그 다음 날로 미뤄졌습니다. 그 중간 중간 온라인 편집회의는 계속되었고, 편집팀 상호간 이런 저런 의견들, 조언들을 주고 받았습니다. 특히 이 자리를 빌어 성심을 다해 잦은 문의를 친절하게 받아주신 박혁진 담당관께 고마움을 전합니다.

7월 5일
1. 선관위 장재영 과장과의 전화 인터뷰: 오후 5시쯤 전화인터뷰를 진행했습니다. 사전에 관련 이슈에 대한 검토를 부탁드렸기에, 인터뷰 자체는 짧았지만(30분 남짓), 비교적 만족스럽고, 수월하게 치러졌습니다.

2. 과정 공유: 다른 취재결과도 그렇습니다만, 이 과정은 즉시 실시간으로 온라인 편집회의공간에서 편집팀원들과 공유되었고, 편집팀원들은 또 각자의 의견을 주셨습니다. 그 중에 종종 이런 기사화 과정을 독자들과 공유해보면 어떨까 하는 의견이 있었습니다. (캡콜드, 이정환)

7월 5일~11일
자료 정리 및 퇴고 과정: 취재원에게 얻은 정보는 꽤 많은 편이었는데, 이를 선택, 취합하는 과정이 만만찮았습니다. 아무튼, 자료 정리 및 퇴고 과정이 생각보다 오래 걸렸습니다.

이상 기사화 과정에 대한 짧은 기록을 독자들과 공유해봤습니다.
슬로우뉴스에 관심을 주셔서 진심으로 고맙습니다.
앞으로 독자들과 더욱 가깝게 호흡하고, 또 대화를 나누며 함께 고민하는, 요즘 유행하는 말로, 열린 저널리즘 실험을 독자들과 함께 실천할 수 있기를 기대합니다.

좋은 기사 공유하고 알리기
슬로우뉴스에 커피 한잔의 여유를 후원해주세요. 필자 원고료와 최소한의 경비로 이용됩니다.

필자 소개

슬로우뉴스 편집장

누군가에겐 세상에서 가장 소중한 뉴스일 당신, 그 안에 담긴 우리의 이야기를 생각합니다.

작성 기사 수 : 233개
필자의 홈페이지 필자의 페이스북 필자의 트위터 필자의 구글플러스

©슬로우뉴스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슬로우뉴스 안내 | 제보/기고하기 | 제휴/광고문의
(유)슬로우미디어 | 전화: 070-4320-3690 | 등록번호: 경기, 아51089 | 등록일자 : 2014. 10. 27 | 제호: 슬로우뉴스 | 발행인: 김상인 | 편집인: 강성모
발행소: 경기 부천시 소사로 700번길 47 1동 506호 (원종동, 삼신) | 발행일자: 2012. 3. 26 | 개인정보관리/청소년보호책임자: 강성모

Scroll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