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 위치:   » 사회 » 범근뉴스: 네 친구가 동성애자라면?

범근뉴스: 네 친구가 동성애자라면?

안녕하세요! 범근뉴스의 국범근입니다.

너는 만약에 네 친구가 동성애자라면 어떨 것 같아?

“쟤 동성애자라고? 으웩 더러워.”

“쟤가 나 덮치면 어떡해?”

“쟤 빨리 병원 가서 치료해야 되는 거 아니야?”

만약에 이런 반응을 보일 것 같으면, 이 영상을 끝까지 봐줬으면 좋겠어.

우리 사회는 동성애자를 비롯한 성 소수자가 정말 살기 힘든 사회야. 성 소수자(LGBT)는 여자끼리 좋아하는 레즈비언, 남자끼리 좋아하는 게이, 남자와 여자 둘 다 좋아할 수 있는 바이섹슈얼, 육체적인 성과 정신적인 성이 반대라고 생각하는 트랜스젠더 등 성적 정체성이 상대적으로 소수인 사람들을 일컫는 말이지.

범근뉴스

(여기서 ‘소수’의 의미는 단순히 머릿수가 적은 것만이 아니라 사회 내에서 발언권이 적은 것까지 포함하는 거야.)

물론 예전에 비해서는 많이 나아지긴 했지만, 여전히 성 소수자는 우리 사회에 만연한 차별과 편견에 시달리고 있어.

성 소수자는 성적으로 문란할 거라는 근거 없는 믿음이나, 동성애가 사회 안정을 해친다는 황당한 발상은 그나마 양반이지. 심지어는 성 소수자 그 자체를 죄악시하고, 비정상적인 사람으로 몰아서 차별과 혐오를 부추기는 경우도 많아.

범근뉴스

그러나 똑똑히 말하는데 성 소수자는 죄인이 아니고, 더러운 사람도 아니고, 그냥 우리 곁에 멀쩡히 숨 쉬며 살아가고 있는 사람들이야. 외면해도, 돌을 던져도, 침을 뱉어도 상관없어. 그냥 그렇게 사는 사람들이라고. 사람이 사람을 사랑하는 건 그 누구도 막을 수 없는 권리야.

오히려 우리의 건강한 공동체를 위협하는 건 이런 권리를 부당하게 침해하고, 타인에 대한 혐오와 차별을 부추기는 사람들이야. 나는 이 사람들이 얼마나 낡고 바보 같은 주장을 하고 있는지 스스로 알았으면 좋겠어.

동성애나 양성애도 이성애만큼 지극히 자연스러운 현상이야. 모든 시대, 모든 사회, 모든 지역에서 나타난다고. 또한 사자, 펭귄, 들소 등 동성애를 나누는 동물들도 있어!

범근뉴스

오히려 동성애 혐오가 자연스러운 감정이 아닌 거지. 사회적으로 형성된 관습일 뿐이야. 성에 대해 아주 아주 엄격했던 종교적 윤리가 그 기원이지. 그런데 이런 발상이 생긴 때는 중세시대라고! 그때는 동성애 말고도 임신과 출산 목적 이외의 성관계는 사형이 가능한 범죄로 취급하고, 여자가 춤추고 노래하면 마녀라고 해서 태워 죽이던 때란 말이야.

또 과거에는 동성애를 질병으로 취급했지만, 1973년 미국 정신의학회가 동성애는 정신병이 아니라고 성명을 내고, 1990년 세계보건기구가 [국제 질병 분류 체계]에서 동성애를 지워버린 이후로 동성애를 병으로 보는 관점은 완전히 사라졌어.

그래서 최근의 연구자들은 더 이상 동성애를 문제 삼지 않고, 오히려 동성애를 혐오하는 태도에 주목하고 있어. 그리고 많은 연구를 통해 동성애에 대한 곱지 않은 시선 중 대다수가 근거 없는 막연한 공포라는 점이 밝혀지고 있지.

범근뉴스

동성끼리 성관계한다고 다 에이즈 걸리는 거 아니야. 에이즈의 원인은 비위생적인 성관계이지 파트너가 동성인지 이성인지는 아무런 상관이 없어! 에이즈 확산을 막고 싶다면 동성애를 금지할 게 아니라, 콘돔 사용을 권장할 일이야.

동성애는 번식을 못 하니까 하면 안 된다고? 아니, 사람이 애 낳는 기계야? 그렇게 따지면 피임도 반대해야지! 애 가지고 싶어도 못 가지는, 불임부부는 헤어져야 마땅하게? 사랑은 번식을 위한 도구가 아니야. 동성애 안 싫어한다고 인류 안 망해. 오케이?

???: “나는 그래도 동성애가 싫은데, 나보고 그 사람들 억지로 좋아하라는 얘기야?”

물론 성 소수자에 공감하기 힘들 수는 있어. 하지만, 혐오하고 차별하지 말라는 말과 좋아하라는 말은 같은 뜻이 아니야. 타당한 이유 없이 그저 사랑에 대한 관점이 다르다는 이유만으로 혐오감을 드러내어 타인의 권리를 침해하고, 그 과정에서 비하나 폭력까지 포함이 된다면 명백한 잘못이지.

좋아하지 않아도 돼! 상관없어. 하지만 마땅한 이유 없이 그 사람들을 미워하지는 말아줘.

여기서 잠깐! 이럴 때 꼭 퀴어 퍼레이드 얘기가 나오는데, 거기에 대한 답변은 내가 별로 안 좋아하는 ‘구현모’ 씨의 말로 대신할게.

범근뉴스

 

“‘퀴어퍼레이드의 의미가 단순히 성 소수자의 존재를 알리는 학술대회가 아니에요. 우리가 여기 있다! 억압받는 성이 여기 있다!는 걸 알리는 건데 그 방식이 굳이 어려운 말을 쓰자면 가부장적인 기존 관습에 맞는 필요는 없다는 거죠.

범근뉴스

정해진 장소에서 억압된 자신을 마음껏 표출하는 그런 퍼레이드에요. 쉽게 보지 못한 거라서 이해하기 힘들 수는 있어요. 그러나 전후 맥락을 파악하고 본다면 퀴어 퍼레이드의 의미를 좀 더 쉽게 받아들일 수 있을 거예요.”

-구현모 씨 ‘어린놈이 뭘 좀 알아’ 출연 당시

나는 이성애자고, 앞으로도 동성을 좋아할 일은 없을 것 같지만, 동성애자를 포함한 모든 성 소수자의 권리가 지켜져야 한다고 생각해. 그건 사람이 사람을 ‘사랑할’ 권리를 지키는 일이니까. 누군가를 미워하고 배척하는 것보다 훨씬 숭고한 가치야.

이 숭고한 가치를 지키기 위해서는 교육부터 제대로 이루어져야 하는데, 우리나라의 교육은 경쟁만 가르쳐서 그런가 ‘사랑’에 대한 내용은 빈약하기 그지없어.

교육부가 체계적인 성교육을 하겠다며 올해 처음 ‘학교 성교육 표준안’을 도입했는데, 그 내용을 보면,

“동성애에 대한 지도는 허락되지 않는다.”

“다양한 성적 지향을 가리키는 용어 사용을 금지한다.”

“성 소수자 내용을 삭제.”

등의 문구가 있지. 이래서 도대체 뭘 가르치겠다는 거야!

안돼요? 싫어요? 하지 말아요?

정말 암담하기 그지없어.

범근뉴스

‘미움, 다툼, 시기, 질투 버리고 우리 서로 사랑해~’ 내가 제일 좋아하는 찬송가의 구절이야. 나는 이 노래 가사처럼, 모든 이들이 부당한 압력이나 차별, 혐오에 시달리지 않고 마음껏 사랑할 수 있는 세상을 꿈꿔.

그러니까 다들 미워하지 말고 각자 사랑하자고.

오케이?

범근뉴스

좋은 기사 공유하고 알리기
슬로우뉴스에 커피 한잔의 여유를 후원해주세요. 필자 원고료와 최소한의 경비로 이용됩니다.

필자 소개

쥐픽쳐스 최고존엄 국범근
초대필자. 쥐픽쳐스 대표

안녕하세요. 1인 미디어 창작자 쥐픽쳐스 최고존엄 국범근입니다! 범근뉴스 만듭니다. 우주대스타 되고 싶다. 레드벨벳과 호형호제 하는 게 목표. → 유튜브페이스북

작성 기사 수 : 14개
필자의 홈페이지 필자의 페이스북

©슬로우뉴스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슬로우뉴스 안내 | 제보/기고하기 | 제휴/광고문의
등록번호: 경기아51089 | 등록일자: 2014년 2월 10일 | 발행일: 2012년 3월 26일
주소: 경기도 성남시 분당구 동판교로 153 802-902 | 발행인: 김상인 | 편집인: 강성모 | 청소년보호책임자: 강성모

Scroll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