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 위치:   » 사회 » 범근뉴스: 어느 사립고 이사장의 이상한 축사

범근뉴스: 어느 사립고 이사장의 이상한 축사

안녕하세요. 범근 뉴스의 국범근입니다.

졸업

혹시 얼마 전에 졸업했어?
졸업하니까 어때?

‘에이 씨댕 드디어 끝났네’

이러고 있는 건 아니지?
i_003_compressed

지금 기분이 어떻든 그동안 정말 고생 많았어.
너희가 자랑스럽다. (흑흑)

그런데 ‘인서울’ 했니?

어때? 이렇게 물어보니까 나 갑자기 막 패 죽이고 싶지?
더 빡치게 해줄까?

인서울 못했냐? 아… 개실망…
돈을 그렇게 처발랐는데 인서울을 못해?

i_003_compressed

잠깐만 잠깐만 진정해 진정 ㅋㅋㅋ
그 칼은 좀 내려놓고…
내가 하고 싶은 말이 아니야!

이상한 축사

서울시 강남구에 위치한 어느 사립고 이사장(김승제)의 ‘졸업식 축사’ 말씀이야.
김승제 이사장은 지난 2월 12일, 그 학교 졸업식 축사로 이렇게 얘기했어.

“올해 서연고, 이대, 숙대에 간 학생들이 여기서 3분의 1도 안 된다. 선생님들이 잘못 가르친 탓이다. 작년, 재작년만 해도 숙대 이상을 간 학생들이 50~70%에 달했다. 졸업생들에게 정말 실망했다.”

아니 이건 뭐 축사여 시비여.

거기에 이런 말도 덧붙였지.

“이 학교에 200억 원을 투자했다.” (모두의 마블~ 모두 해~!)

아니나 다를까 이 발언은 큰 논란이 되었고, 이사장은 중앙일보와의 인터뷰를 통해 당시 발언을 해명했는데 다음과 같은 취지라고 말했어.

“서울대에 7명밖에 못 간 것은 실망스럽지만, 그건 학교에서 잘못 가르친 것이지 않느냐. 3년 동안 공부하느라 고생 많았다는 취지로 얘기했다.”

어때? 여전히 좀 찜찜한 구석이 많지 않아?

#교육목표

이 분의 교육철학이 갑자기 너무 궁금해져서 해당 학교 홈페이지에 들어갔더니 김 이사장의 교육 목표가 이래.

학생들이 품은 이상을 소중하게 생각하며,
그 이상을 실현할 수 있도록 돕고,
학생들 스스로 생각하고 주도적으로 학습할 수 있는
바른 인성을 갖춘 인재로 육성한다.

아니 교육 목표 너무 좋아~!
참교육자? 인정~!

근데 졸업식 때는…

i_010_compressed i_011_compressed

이 분 말마따나 나는 교육의 목적이 학생들로 하여금 스스로 생각할 수 있는 힘을 기르는 것이라고 믿어. 수능이 어쩌고 대학이 저쩌고 하는 것도 결국 그 거대한 목적을 향한 과정의 일부일 뿐 그 자체가 본질이 될 수는 없는 거야.

인실X

하지만 실상은?

인생은 실전이야 X만아.

학생들 불쌍하다

학생들은 좋은 성적을 받아서 좋은 대학에 가야만 어른들에게 ‘실망을 안 주는 존재’가 되어버렸어. 그뿐이면 다행이게? 성적이 잘 안 나오면 죄인 취급까지 받아. 이 학원 광고를 보자.

i_012_compressed i_013_compressed i_014_compressed

 

 

경고. 발암 위험이 있는 문서입니다. 이 문서를 끝까지 보려 했다가는 암 걸릴 것 같은 고통에 몸부림치게 되고, 심지어 죽을 수도 있습니다! 자세한 내용은 의사나 약사에게 상담하기엔 이미 늦었고, 故 너의 명복을 왼손으로 비비고~ 오른손으로 비비고~ 아무튼 야무지게 빕니다.

 

 

씁…(깊은 빡침) 그래 일단 한번 계속 보자.

i_015_compressed i_016_compressed i_017_compressed i_018_compressed

X까는 소리하고 있네.
벌레들이 니들보다 낫다.
적어도 이런 개소리는 안 하니까.

이렇듯 학생들은 오늘도 죄인이 되지 않기 위해서
어른들에게 실망을 주지 않기 위해서 벼랑으로 내몰리고 있어.
왜 대학에 가고, 왜 공부를 하는지에 대한 물음은 없이 말이야.
물론 현실적으로 우리 사회에서 대학이 갖는 의미를 무시할 수는 없지.

그래도

그래도 학생들이 졸업하는 날까지 ‘입시 결과에 실망했다’는 이사장의 말을 들으며 기분을 잡쳐야 하는 건 너무 가혹한 일이잖아. 안 그래?

입시 결과에 상관없이 모두 고생했고, 앞으로의 인생을 응원한다는 따뜻한 말 한마디, 이 분에게 기대하기는 너무 어려운 걸까?

응원할게 

이 분이 못한 말 내가 대신해줄게.

그동안 정말 고생 많았어.
좋은 대학에 가든 못 가든 너희는 모두 빛나는 존재들이야.
졸업 축하해.
너희의 앞날을 진심으로 응원할게.

i_019_compressed

좋은 기사 공유하고 알리기
슬로우뉴스에 커피 한잔의 여유를 후원해주세요. 필자 원고료와 최소한의 경비로 이용됩니다.

필자 소개

쥐픽쳐스 최고존엄 국범근
초대필자. 쥐픽쳐스 대표

안녕하세요. 1인 미디어 창작자 쥐픽쳐스 최고존엄 국범근입니다! 범근뉴스 만듭니다. 우주대스타 되고 싶다. 레드벨벳과 호형호제 하는 게 목표. → 유튜브페이스북

작성 기사 수 : 14개
필자의 홈페이지 필자의 페이스북

©슬로우뉴스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슬로우뉴스 안내 | 제보/기고하기 | 제휴/광고문의
등록번호: 경기아51089 | 등록일자: 2014년 2월 10일 | 발행일: 2012년 3월 26일
주소: 경기도 성남시 분당구 동판교로 153 802-902 | 발행인: 김상인 | 편집인: 강성모 | 청소년보호책임자: 강성모

Scroll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