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 위치:   » 미디어 » 첫 키스(First Kiss) 동영상에 숨겨진 이야기

첫 키스(First Kiss) 동영상에 숨겨진 이야기

인터넷에서 특정 콘텐츠가 빠르게 확산되는 경우 우리는 보통 두 가지 반응을 보인다.

  • 첫 번째 반응, 마냥 해당 콘텐츠의 매력에 빠진다.
  • 두 번째 반응, 어떻게 동영상 하나가 18시간이 지나지 않아 2백만 방문자를, 48시간 만에 2천만 방문자를 부를 수 있을까 스스로 반문한다.

질문의 답은 명확하다. 이 동영상은 광고다!

그렇다. 최근 낯선 사람 20명과의 첫 키스를 멋지게 영상으로 담은 “첫 키스(First Kiss)”가 위 질문의 주인공이다.

각자 처음 만나는 사람들에게 키스를 부탁했다고 한다. 그런데 저렇게 격정적으로?

각자 처음 만나는 사람들에게 키스를 부탁했다고 한다. 그런데 저렇게 격정적으로?

2013년 전 세계에 번진 할렘 셰이크 밈(meme) 현상을 기억해 보자. 이용자들이 처음부터 할렘 셰이크에 따라 춤을 추는 동영상을 제작한 것이 아니다. 전문 마케팅 회사가 연출한 동영상이 다수 제작되었고, 이 동영상이 페이스북, 트위터 등을 통해 인기를 끌었다. 그 이후 전 세계 이용자의 자발적 모방 동영상이 유튜브를 가득 메운다. (관련 기사: 쿼츠 – 당신이 할렘 셰이크를 히트 바이럴로 만든 게 아니다. 마케팅 회사가 한 것이다.)

이번 “첫 키스”를 영화감독 타티아 필리에바(Tatia Pllieva)에 주문한 회사는 의류브랜드 렌(Wren)이다. 첫 키스 동영상에서 가장 처음 등장하는 “Wren presents” 컷은 이 동영상이 광고임을 – 다소 투박하지만 – 솔직하게 고백하고 있다.

투박하지만 영상 처음에 확실히 이름을 박아 알리고 있다.

투박하지만 영상 처음에 확실히 이름을 박아 알리고 있다.

슬레이트의 보도로는, 첫 키스 동영상에 등장하는 스무 명의 ‘낯선 커플’은 사실 전혀 낯선 사이가 아니다. 20명 모두 나름 유명한 모델들이다!

타티아 필리에바는 자신의 유튜브 계정에 지금까지 단 한 개의 동영상을 올렸다. 그 한 개가 바로 “첫 키스”다. 그렇다면 타티아 스스로 바이럴을 만들어 낼 수 없었다는 이야기다. 그럼 누가 그녀를 도왔을까? 그 조력자는 고커(Gawker)다. 고커의 포스트가 첫 키스(First Kiss)를 자신들의 독자에게 가장 먼저 소개한다. 이와 더불어 고커 블로거들의 페이스북, 트위터에서 첫 키스는 매우 조직적으로 전파된다.

그 이후 영상 자체의 매력으로 첫 키스는 빠르게 전 세계 이용자의 마음을 사로잡는다. 멋진 마케팅 작품이 완성되는 순간이다! 박수를 보낸다! (참고로 고커 측은 글을 업데이트함으로서 이게 마케팅이라는 사실을 인정했다.)

그런데 문제는 기자들이다. “첫 키스”를 보도하는 대부분의 언론사(한국뿐 아니라 미국 포함)는 이 광고를 마치 비상업적인 예술 작품인양 혹은 이 사람들이 정말 키스만 하라고 해서 한 것처럼 소개하고 있다.

바야흐로 언론사가 별 생각없이 광고를 확산하는 도구로 이용되는 시대, 언론사가 광고사가 원하는 스토리를 독자에게 그대로 전달해 주는 시대가 됐다.

대표적인 예가 허핑턴포스트코리아

대표적인 예가 허핑턴포스트코리아

바이럴 광고가 원하는 스토리를 그대로 전달해주는 중앙일보.

바이럴 광고가 원하는 스토리를 그대로 전달해주는 중앙일보.

좋은 기사 공유하고 알리기
슬로우뉴스에 커피 한잔의 여유를 후원해주세요. 필자 원고료와 최소한의 경비로 이용됩니다.

필자 소개

강정수
슬로우뉴스 편집위원

슬로우뉴스 편집위원과 디지털사회연구소 소장으로 활동합니다.

작성 기사 수 : 68개
필자의 홈페이지 필자의 페이스북 필자의 트위터

©슬로우뉴스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슬로우뉴스 안내 | 제보/기고하기 | 제휴/광고문의
등록번호: 경기아51089 | 등록일자: 2014년 2월 10일 | 발행일: 2012년 3월 26일
주소: 경기도 성남시 분당구 동판교로 153 802-902 | 발행인: 김상인 | 편집인: 강성모 | 청소년보호책임자: 강성모

Scroll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