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 위치:   » 문화 » 영화 레미제라블(2012)의 숨은 뒷이야기

영화 레미제라블(2012)의 숨은 뒷이야기

뮤지컬 영화 [레미제라블]은 2012년 연말 박스오피스를 뜨겁게 달구고 있는 영화 중 하나이다 (kmdb 기준 1위, 기간: 2012-12-21 ~ 2012-12-23). [킹스 스피치]를 연출해서 83회 아카데미상 감독상을 받은 톰 후퍼가 감독을 맡고 휴 잭맨, 러셀 크로, 앤 해서웨이, 아만다 사이프리드 등 초호화 출연진으로 개봉 전부터 화제가 됐던 영화이다. 이 영화의 흥행 이유에 대해 대선 후 소위 ‘멘붕’에 빠진 일부 관객들을 ‘힐링’한다는 분석 기사가 나올 정도다. 영화를 보고 감동 받았다는 사람들이 많은 모양이다. 실제로 이 영화는 제18대 대통령 선거일인 2012년 12월 19일에 개봉했다.

이 영화로 감동과 위로를 느낀 많은 이들 가운데는 영화에 관한 궁금함을 가지고 있는 이들도 많으리라 생각한다. 이들을  위해 영화의 숨은 뒷이야기들을 정리했다.

레미제라블 (2012) 포스터

레미제라블 (2012) 포스터

앙숙인 프랑스와 영국, 레미제라블을 통한 행복한(?) 동거

  • 1862년 발행된 프랑스 소설인 레미제라블은 1980년 프랑스에서 뮤지컬로 초연됐으나 3개월 만에 막을 내리는 등 인기를 얻지 못했다.
  • 1983년 영국인 프로듀서 캐머론 맥킨토시가 영어 버전 제작을 제안받아 1985년 웨스트엔드에서 공연하면서 인기를 얻기 시작했다.
  • 이번 영화 역시 영국의 대표적인 영화 제작사인 워킹 타이틀이 캐머론 맥킨토시와 공동 제작을 했다.
  • 원작 뮤지컬의 프로듀서이자 이 영화의 프로듀서인 캐머론 매킨토시는 90년대 초반부터 이 뮤지컬을 영화로 만들고 싶어했다고.

영화 [레미제라블]의 노래 녹음 방식

  • 보통의 뮤지컬 영화들은 미리 곡을 녹음하고 나중에 녹음한 곡에 맞춰 연기 (립싱크)한 장면을 촬영한다. 하지만 이 영화는 모든 배우들이 촬영 현장에서 연기하면서 노래를 라이브로 불렀다고.
  • 배우들은 이어폰을 사용해 현장에서 바로 연주해주는 피아노 소리를 들으며 연기를 했는데, 피아노는 배우들의 노래 키(음높이)를 맞추기 위해 연주할 뿐 미리 정해진 템포로 연주하지 않았고 오히려 배우들이 노래하는 속도를 쫓아갔다고 한다.
  • 배우들의 노래 뒤에 깔리는 오케스트라 반주는 포스트 프로덕션 과정에서 추가된 것이라고 한다.

앤 해서웨이와 휴 잭맨 사이의 에피소드

  • 2009년 81회 아카데미상 시상식에서 사회를 맡은 휴 잭맨이 오프닝 무대를 가질 때 객석에 앉은 앤 해서웨이가 무대로 끌려나와 함께 노래했다.
  • 앤 해서웨이는 2011년 81회 아카데미상 시상식에서 깜짝 게스트로 나와 뮤지컬 레미제라블 속 노래인 On My Own을 휴 잭맨에 대한 가사로 패러디해서 불렀다. 당시 휴 잭맨은 앤 해서웨이와 함께 노래하는 걸 거부했었다고.
  • 휴 잭맨은 장 발장으로 캐스팅되고 난 후 판틴 역에 앤 해서웨이를 추천했다.

다른 배우들 사이의 관계

  • 역시 2009년 81회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사회를 맡은 휴 잭맨과 아만다 사이프리드는 비욘세, 도미닉 쿠퍼 등과 함께 한 무대에 섰다.
  • 테나르디에 부부를 연기한 헬레나 본햄 카터와 사샤 바론 코헨은 이미 뮤지컬 영화 [스위니 토드: 어느 잔혹한 이발사 이야기]에 함께 출연한 적이 있다.

앤 해서웨이 관련 에피소드

헬레나 본햄 카터와 빅토르 위고

  • 테나르디에 부인 역의 헬레나 본햄 카터는 빅토르 위고의 동지였다가 나폴레옹 3세를 지지하는 바람에 정적(政敵)이 된 아킬 폴드의 사촌 종현조 관계 (first cousin five times removed)라고. 빅토르 위고가 과연 이 사실을 상상이나 했을까?
  • 참고로 아킬 폴드는 나폴레옹 3세 재임 동안 4번이나 재무장관을 지낸 반면, 빅토르 위고는 1848년 2월혁명 후 프랑스 제2공화국에서 입법국민의회에 당선되어 활동하다가 나폴레옹 3세의 1851년 쿠데타에 반대하여 국외로 추방을 당했다.

다이어트

기타 에피소드

좋은 기사 공유하고 알리기
슬로우뉴스에 커피 한잔의 여유를 후원해주세요. 필자 원고료와 최소한의 경비로 이용됩니다.

필자 소개

슬로우뉴스 편집위원 및 발행인

소리와 영상을 좋아합니다. 잘 만드는 사람이고자 합니다.

작성 기사 수 : 130개
필자의 홈페이지 필자의 트위터

©슬로우뉴스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슬로우뉴스 안내 | 제보/기고하기 | 제휴/광고문의
(유)슬로우미디어 | 전화: 070-4320-3690 | 등록번호: 경기, 아51089 | 등록일자 : 2014. 10. 27 | 제호: 슬로우뉴스 | 발행인: 김상인 | 편집인: 강성모
발행소: 경기 부천시 소사로 700번길 47 1동 506호 (원종동, 삼신) | 발행일자: 2012. 3. 26 | 개인정보관리/청소년보호책임자: 강성모

Scroll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