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 위치:   » 사회 » ‘나는 임산부에게 자리를 양보하겠습니다’

‘나는 임산부에게 자리를 양보하겠습니다’

며칠 전 함께 밥을 먹던 지인이 내 앞에서 울화통을 터트렸다.

모 커뮤니티에서 누군가가 지하철 임산부 좌석에 임신하지 않은 여성들이 자꾸 앉으니 임신 여부를 어떻게든 확인할 수 있는 여성에게만 임산부 배지를 제공해야 한다는 내용의 글을 올렸는데, 지인이 거기에 댓글로 문제를 제기하자 커뮤니티에서 단칼에 차단당했다는 것이다. 뭐 그런 커뮤니티가 다 있느냐는 생각에 씁쓸하게 밥을 씹고 있는데 지인이 말했다.

“배지. 그거 임산부가 달 게 아니라 우리가 달면 안 되나? ‘나는 임산부에게 자리를 양보하겠습니다’라고 적힌 배지를 우리 같이 임신 안 한 사람들이 달고 있으면 되잖아.”

나는 밥 먹다가 귀가 번쩍 뜨여 지인에게 좀 구체적으로 말해 보라고 채근했다. 지인은 흥분한 목소리로 말했다.

사실 임산부들 입장에선 자리에 앉아 있는 사람에게 양보해 달라고 말하기가 굉장히 부담스러워. 노약자석에 가면 어르신들이 무섭게 눈을 뜨고, 그렇다고 임산부 전용 좌석으로 가면 죄다 아재들이 앉아 있고. 특히 초기 임산부 같은 경우는 겉으로 티가 잘 안 나기 때문에 그냥 서서 갈 수밖에 없단 말이지.

그러나 생각해 봐. 어떤 여성이 자리에 앉아 가기 위해서 ‘저 임신했어요’라고 공공장소에서 거짓말을 하겠어? 차라리 언제든 자리를 양보해 주겠다는 배지를 우리 같은 사람들이 달고 앉아 있으면 임산부들이 안심하고 우리한테 오지 않을까? 괜히 헤매거나 힘들게 서서 가지 말고 우리한테 오라 이거야.”

지하철

‘나는 임산부에게 자리를 양보하겠습니다’라는 문구가 적힌 배지를 제작해 지하철역에서 무료로 나눠주는 캠페인 같은 걸 하면 참 좋겠다는 지인의 말을 듣고서 뒤통수를 빵 맞은 느낌이 들었다. 맞다. 사회적 약자에게 자신이 약자임을 증명하라는 요구까지 강요하는 건 강자의 입장에서만 가능한 일이었다.

내가 임산부라 해도 앉을 자리 하나 안 보이는 지하철에 타면 누군가에게 양보를 부탁할 생각도 못 하고 어쩔 수 없이 서서 갈 수밖에 없을 것 같았다. 생전 처음 보는 사람에게 자리에서 일어나 달라고 부탁하는 일은 결코 쉽지 않다. 그런데 임산부에게 자리를 양보하겠다는 배지를 단 누군가가 보인다면? 왠지 믿고 가서 양보를 부탁할 수 있을 것 같았다. 굳이 임산부만 배지를 달아야 하는 이유는 전혀 없었다.

지인과 나는 어떻게 하면 그 캠페인을 현실로 만들 수 있을까에 대해 잠시 이야기하다가 우리가 할 수 있는 일이 전혀 없다는 결론을 내리고 허무하게 웃었다. 우리는 둘 다 어떤 여성 단체에도 연줄이 없고 여성가족부와는 더더욱 인연이 없다. 우리가 직접 배지를 제작해 배포할 여유도 없다. 그나마 우리 둘 중에 내가 SNS를 하니 오늘 밥 먹으며 나눈 이야기를 정리해 게시물로 올려보겠다고 지인에게 말했다.

나는 게시물에 ‘좋아요’를 눌러 달라고 부탁하는 사람들을 잘 이해하지 못했는데 지금은 그게 어떤 심정인지 알 것 같다. 내가 할 수 있는 일은 임산부 전용 좌석 때문에 걸핏하면 논란(?)이 벌어지는 이 나라에서 임산부가 정말 사회적 약자로 여겨지는 게 옳다면 약자가 아닌 사람들이 약자보다 더 노력을 기울여야 한다는 당연한 사실을 알리기 위해 노력하는 것이다.

임산부 전용 좌석은 만들어 놓았지만, 그 좌석을 확보하는 것은 임산부들이 알아서 해야 한다는 식의 행정은 사실상 있으나 마나 한 것이다. 이 글이 많은 이들의 공감과 동의를 통해 여성 단체 분들이나 여성 정책을 만드는 분들에게까지 전달되었으면 좋겠다. 지인의 아이디어는 꽤 쓸 만하다.

임신 임산부

추신.

처음 이 아이디어를 낸 제 지인은 현재 배지 제작 및 배포를 위한 크라우드펀딩을 준비하고 있습니다. 조만간 찾아뵐 수 있을 것 같습니다. (필자)

좋은 기사 공유하고 알리기
슬로우뉴스에 커피 한잔의 여유를 후원해주세요. 필자 원고료와 최소한의 경비로 이용됩니다.

필자 소개

최지혜
초대필자

혼자 불편하기 억울해 남들도 불편하게 하는 글을 주로 씁니다. ^^ → 페이스북

작성 기사 수 : 2개
필자의 페이스북

©슬로우뉴스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슬로우뉴스 안내 | 제보/기고하기 | 제휴/광고문의
등록번호: 경기아51089 | 등록일자: 2014년 2월 10일 | 발행일: 2012년 3월 26일
주소: 경기도 성남시 분당구 동판교로 153 802-902 | 발행인: 김상인 | 편집인: 강성모 | 청소년보호책임자: 강성모

Scroll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