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2097
Share on FacebookTweet about this on TwitterShare on Google+Share on TumblrPin on PinterestEmail this to someone

“광고주와 저널리즘, 공생과 갈등의 이중적 긴장관계” 소비자가 직접 뉴스의 대가를 지불하는 유료화가 아닌 다음에야 광고주와 저널리즘은 언제나 공생과 갈들이라는 이중적 긴장관계 아래 살아가야 하는 숙명을 가지고 있다.

"네이티브 광고와 저널리즘의 동거 (하): 유료화냐, 광고화냐" 중에서

유용했으면 널리 공유해주세요
슬로우뉴스에 커피 한잔의 여유를 후원해주세요. 필자 원고료와 최소한의 경비로 이용됩니다.

댓글에 링크가 포함되면 댓글이 화면에 바로 표시되지 않고, 스팸여부 확인을 거쳐 일정 시간 후 보여집니다.
그러니, 에러메시지가 표시되지 않는 한 방금 입력한 댓글이 보이지 않는다고 다시 댓글을 다실 필요는 없습니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

©슬로우뉴스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슬로우뉴스 안내 | 제보/기고하기 | 제휴/광고문의
등록번호: 경기아51089 | 등록일자: 2014년 2월 10일 | 발행일: 2012년 3월 26일
주소: 경기도 성남시 분당구 동판교로 153 802-902 | 발행인: 김상인 | 편집인: 강성모 | 청소년보호책임자: 강성모

Scroll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