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 위치:   » 문화 » 다시 태어나도 너희들의 어머니란다

다시 태어나도 너희들의 어머니란다

“어머니는 다시 태어나면 남자로 태어나고 싶어요, 여자로 태어나고 싶어요?”

“여자.”

“아니 뭐 생각도 안 해보고 대답하시네요. 하하.”

“다시 태어나면 너희들 셋 더 잘 키울 수 있을 거 같아서.”

“어휴, 아들 셋 또 키우시게요?”

“응. 이제는 진짜 제대로 키울 수 있을 거 같아.”

“다음에는 어떻게 키우실라구요?”

“좀 더 크게 키워야지. 크고 넓게.”

“아… ….”

“엄마가 보고 배운 게 적어서 더 크게 못 키운 거 같아.”

“뭐 이만하면 괜찮죠.”

“성우야, 그거 아니? 사람은 자기가 본 것 이상으로는 절대 살지를 못해. 특출나게 태어난 사람들이 있을 수도 있지만, 자라면서 보고 배운 것 이상으로 커질 수가 없어. 내가 살아보니 그렇더라.”

“… ….”

“이젠 전보다 세상이 좀 더 크게 보이니까, 잘할 수 있을 것 같은데.”

“다음 생을 기약해야겠네요.”

“그래야지.”

순간 머리 위로 비둘기 둘이 퍼덕이며 날아간다. 엄숙한 분위기에서 벗어나고 싶다.

“다음 생엔 새로 태어나고 싶은 마음은 없으세요? 저렇게 날아다닐 수 있잖아요. 하하.”

“없어. 싫어.”

“왜요?”

“자유롭기야 하겠지만, 외로울 거 같아.”

“아… 그럴지도 모르겠네요.”

“그냥 다시 사람으로 태어나고 싶어. 얘기도 많이 하고 힘들어도 재미있게 살아야지.”

우이쒸. 더 엄숙해졌다.

다시 태어나도 우리들의 어머니로 태어나고 싶으시다는 말씀에 가슴이 찡해 온다. 나는 더 나은 자식이 될 수 있을까.

엄마 어머니 마리아

 

이 글은 필자가 2018년 4월에 출간한 책 [어머니와 나]의 일부입니다.

좋은 기사 공유하고 알리기
슬로우뉴스에 커피 한잔의 여유를 후원해주세요. 필자 원고료와 최소한의 경비로 이용됩니다.

필자 소개

김성우
초대필자, 응용언어학자

성찰과 소통, 성장의 언어 교육을 꿈꾸는 리터러시 연구자입니다. "삶을 위한 영어공부"라는 관점에서 영어교육을 새롭게 정의하는 작업을 하고 있습니다. 산문집 [어머니와 나]를 썼고, ‘영어논문쓰기 특강’을 통해 다양한 분야의 연구자들과 만나고 있습니다.

작성 기사 수 : 72개
필자의 페이스북 필자의 트위터

©슬로우뉴스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슬로우뉴스 안내 | 제보/기고하기 | 제휴/광고문의
등록번호: 경기아51089 | 등록일자: 2014년 2월 10일 | 발행일: 2012년 3월 26일
주소: 경기도 성남시 분당구 동판교로 153 802-902 | 발행인: 김상인 | 편집인: 강성모 | 청소년보호책임자: 강성모

Scroll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