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 위치:   » 사회 » 페북 친구가 돈을 빌려달라고 했다 그래서… (반전 주의)

페북 친구가 돈을 빌려달라고 했다 그래서… (반전 주의)

어느 페이스북 친구가 페메(페이스북 메시지)로 말을 걸어왔다.

“지금 바쁘신가?”

누군지 확인해봤다. 프로필을 보니 2012년에 올린 사진이 가장 위에 있는 걸로 보아 오랫동안 페북을 방치해놓고 있는 친구였다.

직감적으로 피싱 사기라는 느낌이 들었다. 수법도 짐작이 갔다. 해킹한 페이스북으로 친구들에게 메시지를 보내 ‘급하게 돈 쓸 데가 있으니 빌려달라’는 식의 사기.

001

대체 어떤 사람이 이런 짓을 하는지 궁금하여 말을 받아줬다.

“아니. 왜?”

아니나 다를까. “지금 급하게 결제를 해줘야 하는데 혹시 이체 가능할까 해서.”라는 답이 곧바로 올라왔다.

그래서 계속 물었다. 문답 내용은 첨부한 이미지로 보시길.

002 003 004

자꾸 이렇게 꼬치꼬치 물으니, 녀석이 낌새를 챘는지 “없던 일로 하세”라며 슬슬 꼬리를 내렸다.

그래서 이젠 대놓고 이렇게 말했다.

“짜식. 그런 유치한 수법으로 되겠어? 좀 고차원적인 수법을 연구해봐. 사람들이 그리 호락호락하지 않아. 이 수법으로 한 번도 성공 못했지?”

그랬더니 녀석은 확실히 꼬리를 내리고 이렇게 털어놨다. 나머지 문답도 첨부한 이미지 참고.

005 006 007 008 009

알고 보니 중국동포였고, 불쌍한 녀석이었다. 마음이 아팠다. 그래서 10만 원쯤이라도 보내줄까 하는 생각이 들었다. 그래서 계좌번호를 불러보라고 했다.

그런데, 여기서 반전이 일어난다. 녀석이 한사코 “불쌍해서 주는 거예요?”라며 “고마운 사람, 좋은 분한테는 피해주기 싫다”는 것이었다.

이후 마무리 과정도 이미지로 보시기 바란다.

010 011
어떤가? 여러분도 가슴이 아프지 아니한가?

좋은 기사 공유하고 알리기
슬로우뉴스에 커피 한잔의 여유를 후원해주세요. 필자 원고료와 최소한의 경비로 이용됩니다.

필자 소개

김주완
초대필자. 기자

경남도민일보 편집국장을 거쳐 현재 이사/출판미디어국장을 맡고 있습니다. 월간 [피플파워] 간행과 각종 출판사업, 그리고 인터넷을 비롯한 뉴미디어 업무를 합니다.

작성 기사 수 : 5개
필자의 홈페이지

©슬로우뉴스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슬로우뉴스 안내 | 제보/기고하기 | 제휴/광고문의
등록번호: 경기아51089 | 등록일자: 2014년 2월 10일 | 발행일: 2012년 3월 26일
주소: 경기도 성남시 분당구 동판교로 153 802-902 | 발행인: 김상인 | 편집인: 강성모 | 청소년보호책임자: 강성모

Scroll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