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 위치:   » 미디어 » 미디어몽구: YTN 해직 기자 ‘노종면’ ‘조승호’ ‘현덕수’, 9년만에 다시 출근하다

미디어몽구: YTN 해직 기자 ‘노종면’ ‘조승호’ ‘현덕수’, 9년만에 다시 출근하다

“너무 늦게 와서 죄송합니다. 기다려 주셔서 고맙습니다.” (노종면)

YTN 해직 기자 노종면, 조승호, 현덕수 기자가 9년, “3,249일째”만에 YTN에 복직했습니다. 2017년 8월 28일 오전, 9년만에 다시 회사로 출근하는 모습을 미디어몽구가 담았습니다. (편집자) 

임장혁 (YTN 기자)

울까봐 걱정이야. 안 울려고 마음을 굳게 먹고 있는데. 울지 않을까 걱정은 되고 있는데 안 울어 볼려고… 9년은 좀 너무하지 않았나. 좀 더 일찍 복직 되었으면 갈등도 순조롭게 봉합을 하고, YTN이 더 가볍게 뛰어 오를 수 있었을 텐데, 너무 늦은 것 같아요.

마이크 속 목소리

꽃다발도 줘야겠죠. 함께 해직되었다가 1,000일 먼저 복직했습니다. 그날은 마음껏 웃지도 못했는데, 오늘은 마음 편히 웃을 수 있겠죠. 우장균, 권석재, 정유신 조합원이 꽃다발 전하겠습니다.

노종면

복직 결정되고, 여러 매체에서 소감을 물을 때마다 모르겠다고, 사실 실제로 마음에 동요 같은 거, 설렘이라든가 그런 게 없었어요. 그런데 오늘 새벽에는 잠이 잘 안오더라고요.

너무 늦게 와서 죄송합니다.
기다려 주셔서 고맙습니다.

이 슬라이드 쇼에는 JavaScript가 필요합니다.

좋은 기사 공유하고 알리기
슬로우뉴스에 커피 한잔의 여유를 후원해주세요. 필자 원고료와 최소한의 경비로 이용됩니다.

필자 소개

김정환
초대필자, 독립 저널리스트

카메라를 든 사나이, 미디어몽구입니다. (링크: 몽구의 유튜브)

작성 기사 수 : 42개
필자의 홈페이지 필자의 페이스북 필자의 트위터

©슬로우뉴스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슬로우뉴스 안내 | 제보/기고하기 | 제휴/광고문의
등록번호: 경기아51089 | 등록일자: 2014년 2월 10일 | 발행일: 2012년 3월 26일
주소: 경기도 성남시 분당구 동판교로 153 802-902 | 발행인: 김상인 | 편집인: 강성모 | 청소년보호책임자: 강성모

Scroll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