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 위치:   » 문화 » 지금 유럽에선 트럼프 ‘미국 우선’ 풍자 대유행

지금 유럽에선 트럼프 ‘미국 우선’ 풍자 대유행

지금 하나의 유령이 유럽을 배회하고 있다. 그 유령은 바로 트럼프 미국에 아부하기. 물론 진짜 아부하는 건 아니다. 트럼프의 ‘미국 우선’을 조롱하고, 거기에 빗대 자신의 나라를 풍자하는 이른바 ‘개드립’이다.

트럼프 (원본 출처: 위키미디어 공용 CC BY CA, 합성) https://commons.wikimedia.org/wiki/File:Donald_Trump_(24949307320).jpg

트럼프 (원본 출처: 위키미디어 공용 CC BY CA, 합성)

‘미국 우선’ 풍자 열풍  

시작은 1월 말 즈음 네덜란드에서 비롯되었다. VPRO방송국의 토크쇼 Zondag met Lubach에서 제작한, 흔한 국가 관광홍보물 형식을 패러디한 동영상. 트럼프 대통령이 “미국을 최우선으로(America First)”라는 대놓고 골목대장스러운 표어를 내걸자, 그걸 조롱하는 의미에서 마치 그 뒤에 줄이라도 서는 것처럼 “그럼 네덜란드를 차선으로(Netherlands Second)”라고 개그를 친 것이다.

1. 네덜란드 

내용은 대충 이렇다: 트럼프와 친하게 지내고 싶으니 그가 좋아할 방식으로 이야기를 건네겠다고 표방하고는, 전체 클립을 정말로 트럼프의 거칠고 과장된 시비조 말투와 빈약한 어휘 수준과 반복적인 문장력을 그대로 풍자한다.

동영상 내용은 우리나라는 당신이 좋아할 만한 것투성이니까 우리를 잘 봐달라는 것인데, 좋아할 만한 것이란 게 인종차별, 경제 비리, 국수주의, 커다란 장벽(멕시코 국경장벽 계획을 빗댄 것), 황당한 풍습 뭐 그런 것들이다. 트럼프 정권의 졸렬함을 조롱하는 과정에서 자기 사회의 문제점을 까발리는, 실로 고품격 개그라고 평할 수 있다.

2. 독일

이게 서구권에서 커다란 반향을 일으키자, 온 유럽에 개드립 기질이 발동하고야 말았다. 독일에서, 양대 공영방송 중 하나인 ZDF의 하부 채널이자 젊은 층을 겨냥한 디지털 지상파 방송국인 zdf_neo가 팔을 걷어붙였다. 트럼프 정권이 가는 방향이 일종의 ‘유사 파시즘’이라면, 나치즘의 흑역사를 부끄러워하는 독일이 어찌 소재가 부족하겠는가.

애초에 히틀러의 표어가 “모든 것 위에 선 독일”이었으니, 이 정도면 거의 원조 급이다. 게다가 베를린 장벽이라고, 벽도 있었다. 독일을 차선으로! 이왕 하는 김에, 트럼프 말투 정도가 아니라 아예 성대모사로 발전했다.

3. 스위스 

비슷하게 스위스도 참전했다. 동영상은 SRF의 심야쑈 Deville에서 제작했고, 여성 투표권이 20세기 후반에야 주어졌다는 역사를, 여성 혐오의 화신 같은 트럼프에게 어필한다. 아, 그리고 스위스 은행의 비리 친화적 행태를 까발리며 열심히 친하게 지내자고 한다. 아 그리고 우리는 산 많다고 네덜란드를 디스(…).

4. 포르투갈 

애초 시작인 네덜란드의 컨셉이 ‘작은 나라의 어필’이라는 점에서, 포르투갈도 나섰다. 우리 총리도 트럼프처럼 선거에서 총투표수로 승리한 적이 없다고 동질감 강조.

이 시리즈가 소셜 미디어를 통해 확산하고, 발전할수록 각 나라의 방송사는 물론이고 온갖 개인도 참여의 폭을 넓히고 있는 추세다.

5. 오스트리아 

독일과 스위스가 했는데 오스트리아가 빠지면 뭐가 되겠는가.

6. 이탈리아 

알프스 산맥을 남하하여 이탈리아도 가보자. 파시즘이라는 단어 자체부터가 이탈리아어에서 유래했다고!

7. 프랑스 

독일이 했는데 프랑스가 뒤처지면 자존심 상한다. 개인 제작.

8. 벨기에 

트럼프가 브뤼셀을 지옥 구덩이라고 불렀는데 벨기에가 여기 참여하지 않을 리가.

9. 덴마크 

네덜란드와 비슷한데 더 우수하다 자부하는 덴마크 입장. 자국의 반이민 우익정치 바람을 좀 더 자학해주었으면 재밌었을 텐데 아쉽다.

10. 룩셈부르크 

돈 많은 룩셈부르크.

11. 리투아니아 

트럼프의 러시아 사랑에 대해, 구소련 독립국인 리투아니아가 할 말이 좀 있다.

12. 크로아티아 

구소련 말고 구유고, 크로아티아도 끼워주자.

13. 모로코 

유럽에서 살짝 물 하나만 건너자. 북아프리카의 모로코.

14. 호주 

뭐 물을 건너는 김에 좀 더 큰 물도 건너자. 망명자 사안으로 트럼프가 총리에게 전화로 강한 모욕을 주었다고 전해지는 호주.

15. 화성 

이젠 뭐가 뭔지도 모르겠다. 에라, 이젠 화성이다.

좋은 기사 공유하고 알리기
슬로우뉴스에 커피 한잔의 여유를 후원해주세요. 필자 원고료와 최소한의 경비로 이용됩니다.

필자 소개

슬로우뉴스 편집위원

미디어를 공부하고, 만화를 읽고, 야매척결을 추구합니다.

작성 기사 수 : 44개
필자의 트위터 필자의 구글플러스

©슬로우뉴스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슬로우뉴스 안내 | 제보/기고하기 | 제휴/광고문의
등록번호: 경기아51089 | 등록일자: 2014년 2월 10일 | 발행일: 2012년 3월 26일
주소: 경기도 성남시 분당구 동판교로 153 802-902 | 발행인: 김상인 | 편집인: 강성모 | 청소년보호책임자: 강성모

Scroll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