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 위치:   » 비즈니스 » 인공지능 스마트카의 미래

인공지능 스마트카의 미래

세계 최대의 IT 기술 전시회 CES 2017에서는 다양한 최신 스마트카 기술이 소개되었다. 특히 관심을 끄는 것은 인공지능 기술과 스마트카 기술의 융합이다. 주요 자동차 제조사들은 한 단계 높아진 자율주행 기술을 선보이면서, 동시에 인공지능 기술의 융합을 통한 미래 비전을 제시했다.

부품 회사들도 자율주행을 위한 정밀지도, 자율주행 센서 기술, 자율주행 부품 기술, 사용자 모니터링 기술 등 다양한 관련 기술을 전시하기도 했다. 또한, 자동차사-IT사-부품사로 이어지는 협력 모델을 통해서 융합 산업의 진화 모습을 제시하기도 했다.

CES 2017의 주요 전시 모습과 함께 CES 2017이 제시하는 인공지능 스마트카의 미래를 살펴보고자 한다.

진화하는 자율주행, 완전 자율주행을 꿈꾼다

CES 2017 스마트카의 가장 중요한 이슈는 역시 자율주행이다. 주요 업체들은 자율주행 관련 기술들을 다양하게 제시했다. 현대, 엔비디아의 자율주행 시승은 큰 관심을 끌었다.

현대는 아이오닉 자율주행 차량으로 라스베가스의 실제 도로를 달리는 시승회를 진행하여 큰 관심을 끌었다. 특히 미국자동차공학회(SAE) 기준 레벨 4(고도자율주행) 수준의 자율주행 기술을 선보였다.

엔비디아의 자율주행 기술은 차선 인식 등의 프로그램 작성이 아닌 사람의 주행을 딥러닝으로 학습하여 선보인 시승이라는 점이 큰 관심을 끌었다. 자갈길이나 도로 표지판 등을 인식하기도 하면서, 전용 공간에서 정해진 구간을 달리는 시연을 선보였다.

또한, BMW는 로봇이 주차 도우미를 수행하는 컨셉을 시연하기도 했다.

부품 면에서는 벨로다인, 콰너지시스템, 이노비즈, 파이오니아, 정상라이다, 오스람 등 여러 업체가 라이다(LIDAR)1 센서를 선보였다.

콰너지시스템(Quanergy Sysyems)은 세계 최초의 고정형(Solid state) 라이다를 통해서 최고혁신상을 받기도 했다. 카메라 센서로 유명한 모빌아이(Mobileye)는 8개의 카메라로 주변 환경을 인식하는 기술을 제시했으며, 지도 업체인 히어(Here)도 실시간 지도 업데이트 기술을 선보이기도 했다. 여러 회사의 다양한 기술적 접근으로 앞으로 고도 자율주행 기술의 상용화가 더욱 가시화될 전망이다.

현대자동차의 자율주행 시연

현대자동차의 자율주행 시연

엔비디아의 자율주행 시연

엔비디아의 자율주행 시연

대화형 인공지능 비서, 스마트카-스마트홈 융합 서비스 제공

CES 측은 2017년 주요 핵심 기술로 인공지능 기반 음성 인식 대화형 서비스를 언급한 바 있다. 앞으로 인간-기계의 주요 인터페이스는 음성 인식이 될 것이라는 예측도 덧붙였다.

CES 2017에는 자동차에도 다양한 대화형 인공지능 비서들이 제시되고 있다. 현재, 닛산, BMW-마이크로소프트 코타나, 포드, BMW, 현대, 폭스바겐-아마존 알렉사, 포드-IBM, 벤츠-구글 어시스턴트 등 다양한 자동차사-IT사 협력이 진행되고 있다. 또한, 벤츠와 도요타는 자체적인 음성인식 엔진 개발 및 적용도 진행 중이다.

특히 이러한 대화형 인공 지능 서비스들이 스마트홈과 스마트카에서 동시에 서비스되면서 스마트홈-스마트카의 서비스가 하나로 합쳐지는 결과를 가져오게 될 것으로 예상한다. 집에서 듣던 음악을 차에서도 그래도 이어서 듣고, 집에 가면서 차에서 음성 명령으로 커피를 끓이고, 집-자동차-사무실에서 음성인식 비서가 좋아하는 노래를 추천하는 등 다양한 사용자 맞춤형 서비스가 제공될 것으로 보인다. 동시에 자동차 시장에서 인공지능 기반 대화형 음성인식 서비스 업체들의 영향력도 더욱 거세질 것으로 생각된다.

벤츠의 스마트카-스마트홈 연동 서비스

벤츠의 스마트카-스마트홈 연동 서비스

벤츠의 스마트카-스마트홈 연동 서비스

벤츠의 스마트카-스마트홈 연동 서비스

인공지능 스마트카, 사용자의 행동, 상태, 감정을 읽어 최적의 환경과 서비스를 제공한다

혼다의 인공지능 자율주행 컨셉카 뉴브이(NewV)는 사용자의 감정을 읽어서, 맞춤형 서비스를 제공해 준다. 소프트뱅크와 협력한 이 서비스는 앞으로 소프트뱅크 로봇 페퍼(Pepper)에서 혼다의 자동차로 확산할지 기대된다.

도요타의 ‘컨셉아이(Concept-i)’는 사랑과 인공지능이라는 두 가지 의미를 가지는 인공지능 친구이다. 사용자를 이해하고, 사용자에게 맞는 최적의 인공지능 서비스를 제공해 주는 것을 목표로 한다.

현대의 무드버스트(Mood Bursts)는 사용자의 상태에 따라서 시원한 바람을 내주던가 향기로 사용자를 진정시키는 등의 컨셉을 제시했으며, 벤츠의 핏앤헬시(Fit and Healthy)는 시트로 안마해 주고, 사용자의 상태에 따라서 온도, 습도를 조절해 주는 기능을 제시했다.

크라이슬러의 자율주행 컨셉카 포탈(Portal)은 삼성의 기어 360 카메라를 장착하여 사용자를 인지하고 맞춤형 서비스를 제공한다. 엔비디아의 미래 자율주행차에도 사용자 모니터링 기능이 들어 있다. 사용자의 얼굴, 행동, 상태를 인식해서 맞춤형 서비스를 제공한다. 또한, 그레이스노트(Gracenote)와 오비고(Obigo)에서는 사용자 맞춤형 콘텐츠 서비스 추천 기술을 만나 볼 수 있었다. 인공지능으로 상태, 감정을 인식하면, 콘텐츠 추천 서비스와 연계할 수 있다.

앞으로 이러한 사용자 인식 기술은 대화형 인공지능 비서 기술과 결합하여 더욱 발전할 것으로 보인다. 사용자 맞춤형 서비스, 콘텐츠 추천 서비스 등 새로운 서비스의 성장이 예상된다.

혼다의 감정인식 서비스

혼다의 감정인식 서비스

오비고의 감정 기반 콘텐츠 추천 서비스 세팅

오비고의 감정 기반 콘텐츠 추천 서비스 세팅

미래 주거 공간이 변화한다. 자동차와 집의 공간 개념이 바뀐다.

현대의 모빌리티 비전에서는 미래 스마트카와 스마트홈이 물리적으로 합쳐지는 개념이 제시되었다. 차와 집이 하나의 공간이 되면서 사용자는 익숙하고 편안한 공간을 계속 사용할 수 있다. 또한, 침대처럼 변하는 자동차 시트는 스마트홈에서도 침대로 사용할 수 있고, 실내등은 조명으로 사용할 수 있다. 여기에, 대화형 인공지능을 이용한 스마트카-스마트홈 융합 서비스도 사용자에게 편리함을 주게 된다.

벤츠의 핏앤헬시도 차량 공간을 사용자에게 편리한 공간으로 바꾸는 개념을 제시했다. 안마 기능과 사용자 맞춤형 환경 설정 기능으로 사용자에게 온도, 습도, 시트를 최적으로 맞춰 주면서 사용자 맞춤형 공간을 제시해 준다.

또한, 벤츠의 인공지능 서비스와 연계하여 집-차를 아우르는 종합적인 서비스 컨셉을 제시했다. BMW의 오픈 모빌리티 클라우드는 차량과 집의 모든 정보를 관리하며, 커넥티드 윈도우를 통해서 날씨나 도로 정보 등 다양한 정보를 사용자에게 제공해 준다.

벤츠 핏앤헬시

벤츠 핏앤헬시

현대의 모빌리티 비전

현대의 모빌리티 비전

화려해지는 디스플레이, 많은 정보를 시각적으로 제공한다

크라이슬러의 컨셉카 포탈에는 차량과 주행 정보를 여러 디스플레이를 통해서 제공해 주고 있다. 폭스바겐은 증강현실, 윈도우 디스플레이 등 다양한 미래 디스플레이 컨셉을 제시하고 있다. 벤츠가 2019년 상용화를 예고한 전기차 컨셉카 EQ에도 수많은 디스플레이가 장착되어 있다.

현대 아이오닉 자율주행 차량에는 탑승자에게 주위 환경 정보를 제공하기 위한 디스플레이가 3대 장착되어 있다. LG 디스플레이는 지난해 차량용 투명디스플레이 컨셉을 선보인 바 있다. BMW는 커넥티드 윈도우 개념을 제시했다. 투명 디스플레이를 이용한 커넥티드 윈도우는 집-차를 연결하여 정보를 제공해 주는 개념이다.

앞으로, 자율주행으로 진화하게 되면 안전과 편의 측면에서 다양한 디스플레이가 사용될 것으로 보인다. 자율주행 정보의 디스플레이뿐만 아니라, 사용자 엔터테인먼트를 위해서도 많은 디스플레이가 필요해진다.

BMW의 홀로액티브 터치(HoloActive Touch)도 재미있는 개념을 제시했다. 디스플레이 패널 없이 공중에 영상이 연출되는 프리플로팅 디스플레이(free-floating display)를 이용한 홀로그램 기술을 선보인 것이다. 앞으로 홀로그램 디스플레이는 차량과 주행 관련 정보를 홀로그램으로 표현하여 운전자에게 정보를 제공할 수 있는 수단이 될 것으로 보인다. 또한, 홀로그램 등 다양한 디스플레이와 가상현실 기술들은 현실 세계와 가상 세계를 연결하는 방법으로 진화할 것으로 예상한다.

크라이슬러 컨셉카 포탈

크라이슬러 컨셉카 포탈

러에코의 컨셉카 러시프로(LeSEE Pro)

러에코의 컨셉카 러시프로(LeSEE Pro)

미래 스마트카 융합 기술과 함께한 CES 2017

어느덧 CES는 한 해의 스마트카 기술을 가늠해 볼 수 있는 중요한 행사로 자리를 잡았다. IT사뿐만 아니라 자동차사의 관심과 투자도 해마다 늘어나고 있다. 이번 CES는 특히 새로 판매되는 차량을 소개하기보다는, 미래 비전을 선보이는 업체가 많아졌다는 점이 큰 특징이다.

주요 미래 비전 키워드는 미래 이동성, 완전 자율주행, 공간 연속성으로 요약해 볼 수 있다. CES 2017에는 다양한 미래 스마트카 융합 기술이 제시되었다. 앞으로 여러 회사의 다채로운 미래 스마트카 기술과 이를 응용한 융합 서비스의 탄생을 기대해본다.

KISA 리포트


  1. 빛을 이용해 물체를 감지하고 거리를 측정하는 기술. 위성 등에 탑재해 지형 측량에 이용하기도 하고 스피드건 등에도 이용한다.

좋은 기사 공유하고 알리기
슬로우뉴스에 커피 한잔의 여유를 후원해주세요. 필자 원고료와 최소한의 경비로 이용됩니다.

필자 소개

초대 필자, 국민대 전자공학부 교수

(現) 국민대학교 전자공학부 교수 (現) 유비벨록스 사외이사 (現) 한국자동차공학회 이사 (現) 국가기술표준원 자동차 전기전자 및 통신 전문위원회 위원장 (現) 자동차산업협회 자동차와IT융합산업연구회 위원장

작성 기사 수 : 5개

©슬로우뉴스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슬로우뉴스 안내 | 제보/기고하기 | 제휴/광고문의
등록번호: 경기아51089 | 등록일자: 2014년 2월 10일 | 발행일: 2012년 3월 26일
주소: 경기도 성남시 분당구 동판교로 153 802-902 | 발행인: 김상인 | 편집인: 강성모 | 청소년보호책임자: 강성모

Scroll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