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 위치:   » 연재 » 2016 미국 대선 업데이트 » 2016 미국 대선 업데이트: 그들이 재닛 리노를 사퇴시키지 못한 이유

2016 미국 대선 업데이트: 그들이 재닛 리노를 사퇴시키지 못한 이유

2016년 미국 행정부가 바뀐다. 미국 대선은 그 어떤 드라마보다 흥미진진하다.

‘정치인은 타고나지만, 대통령은 만들어진다’는 게 내 지론이다. 외딴 마을 학교 강당에서 농민과 악수하는 것을 시작으로 산전수전 다 겪으며 만들어진다. 누구도 예외는 없다. 그래서 미국 대통령과 그 정권을 이해하는 가장 좋은 방법은 캠페인 시작부터 지켜보는 것이다. (필자)

2016 미국 대선 업데이트 목차

  1. 2016 미국 대선 업데이트: 미국 대선이 흥미로운 이유
  2. 2016 미국 대선 업데이트: 실패로 끝난 코크 형제의 투자
  3. 2016 미국 대선 업데이트: 공화당 중도파의 힘겨운 당 지키기
  4. 2016 미국 대선 업데이트: 조 바이든과 아들의 유언
  5. 2016 미국 대선 업데이트: 힐러리 클린턴 대선 캠페인 중간점검 ‘파란불’
  6. 2016 미국 대선 업데이트: 벵가지 청문회 – 위기를 기회로 바꾼 힐러리
  7. 2016 미국 대선 업데이트: 스타 탄생! 마르코 루비오
  8. 2016 미국 대선 업데이트: 두 개의 결선 시나리오
  9. 2016 미국 대선 업데이트: 파리 테러가 미국 대선에 미칠 영향
  10. 2016 미국 대선 업데이트: 정치 신인들의 추운 겨울
  11. 2016 미국 대선 업데이트: 공화당 최악의 후보와 ‘보이지 않는 경선’
  12. 2016 미국 대선 업데이트: 공포와 정치 – 샌버나디노 사태와 미완의 프로젝트 ‘민주주의’
  13. 2016 미국 대선 업데이트: 조롱과 분노의 정치, 트럼프를 어찌하오리까
  14. 2016 미국 대선 업데이트: 상승하는 진보 vs. 마지막 불꽃 트럼프
  15. 2016 미국 대선 업데이트: 루비오 끌어내린 척 슈머의 ‘정치 예술’
  16. 2016 미국 대선 업데이트: 트럼프는 어떻게 무너지는가?
  17. 2016 미국 대선 업데이트: 임박한 경선과 여론조사 중독증
  18. 2016 미국 대선 업데이트: 스타워즈의 세계관으로 본 경선 결과
  19. 2016 미국 대선 업데이트: 아이오와 코커스, 멍청한 선거방식을 바꾸지 않는 이유
  20. 2016 미국 대선 업데이트: 뉴햄프셔 프라이머리 – 승리와 추락 그리고 가시밭길
  21. 2016 미국 대선 업데이트: 스칼리아 사망 후폭풍
  22. 2016 미국 대선 업데이트: 스칼리아 대법관이 숨겨놓은 유언
  23. 2016 미국 대선 업데이트: 막후 정치의 실종 – 크리스티의 트럼프 공개지지 선언
  24. 2016 미국 대선 업데이트: 슈퍼 화요일이 남긴 것
  25. 2016 미국 대선 업데이트: 트럼프와 샌더스의 공통점
  26. 2016 미국 대선 업데이트: 갈랜드 카드 – 오바마의 ‘거절할 수 없는 제안’
  27. 2016 미국 대선 업데이트: 공화당 작전 돌입 ‘트럼프를 저지하라’
  28. 2016 미국 대선 업데이트: 트럼프 지지층의 수수께끼
  29. 2016 미국 대선 업데이트: 미국에도 지역감정이 있나요?
  30. 2016 미국 대선 업데이트: 다수결은 과연 진리일까?
  31. 2016 미국 대선 업데이트: 그리고 아무도 없었다
  32. 2016 미국 대선 업데이트: 샌더스 지지자의 분노 – 민주당도 안전지대 아니다
  33. 2016 미국 대선 업데이트: 위대한 연설의 탄생 – 미셸 오바마의 힐러리 클린턴 지지 연설
  34. 2016 미국 대선 업데이트: 힐러리의 스타일과 ‘감동 없는 승리’
  35. 2016 미국 대선 업데이트: 힐빌리의 마약, 트럼프
  36. 2016 미국 대선 업데이트: 재미없는 ‘부부싸움’ 같았던 1차 토론회
  37. 2016 미국 대선 업데이트: ‘힐러리 이메일’ 사건에서 보여준 FBI 국장의 선택
  38. 2016 미국 대선 업데이트: 그들이 재닛 리노를 사퇴시키지 못한 이유

이제 길고 긴 미국의 선거운동이 끝나고 2016 미국 대선이 바로 오늘이다(미국 시각 기준 11월 8일). 그동안 이 연재를 통해 많은 이야기를 한 것 같은데, 여전히 결과는 장담할 수 없다. 전반적으로는 힐러리 클린턴이 승리할 것이라는 전망이 우세하지만, 아무도 장담하려 하지 않는 이유는 트럼프 지지자들은 항상 예상외의 결과를 만들어냈기 때문이다.

이 글을 쓰고 있는 현재, 트럼프가 승리할 가능성은 여전히 30%를 넘는다. 여론조사는 트럼프가 우세할 만큼 박빙이지만, 최소 270명을 확보해야 하는 선거인단 확보에는 클린턴이 앞서있다. 관건이 되는 주는 당연히 플로리다와 노스캐롤라이나, 그리고 네바다 주. 클린턴이 그 세 주를 다 잃고도 뉴햄프셔, 콜로라도, 펜실베이니아, 미시간 등을 모두 얻으면 모르지만, 그중 한두 개만 삐끗해도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라는 소리를 듣게 된다.

미국 대선 코커스 힐러리 트럼프

‘사라진 여성들’ 

미국에서는 사상 첫 여성 대통령이 탄생하느냐를 두고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지만, 한국에서는 사상 첫 여성 대통령이 사퇴하느냐에 온 국민의 관심이 쏠려있다.

물론 2016년을 사는 우리는 자격만 된다면 남성이든 여성이든 누구나 국가의 수반이 될 수 있다고 생각한다. 하지만 그건 충분히 계몽된 개인의 수준에서 그럴 뿐, 온갖 유권자들이 모인 하나의 집단으로서의 사회는 여전히 역사적인 관성에 사로 잡혀있고, 그런 사회에서는 여성이 국가의 지도자가 되거나 지도자에서 물러나는 일은 큰 의미가 있다.

말콤 글래드웰은 새롭게 시작한 팟캐스트의 첫 에피소드1에서 역사적으로 남성들이 차지해온 자리를 빼앗은 최초의 여성이 사회에 어떤 유산을 남겼는지를 이야기했다. (결론: 그 후로 아주 오랫동안 여성은 다시 그 자리를 차지하지 못했다). 어릴 때는 자동차가 하늘을 날아다닐 줄 알았던 2016년에도 여성은 보수적인 남성들이 특별히 허락하는 경우에만 리더가 될 수 있다.

최초이자 최장수 여성 법무장관 ‘재닛 리노’

어제 미국 최초의 여성 법무장관이었던 재닛 리노(Janet Reno)가 78세를 일기로 세상을 떠났다.

제78대 미국 국무장관 재닛 리노 (1938. 7. 21 ~ 2016. 11. 7, 임기: 1993. 5. 11 ~ 2001. 1. 20)

제78대 미국 법무장관 재닛 리노 (1938. 7. 21 ~ 2016. 11. 7, 임기:
1993. 3. 11 ~ 2001. 1. 20)

클린턴 행정부 8년의 시작부터 끝까지 같이 한 최장수 법무장관(정확히는 150년 만에 처음)으로 유명한 리노는 사실, 클린턴이 가장 원하던 최초의 여성 법무장관 후보가 아니었다. 하지만 첫 번째 후보자가 불법 이민자들을 도우미로 고용했다는 사실이 밝혀지면서 낙마하고, 두 번째 후보 역시 낙마하면서 정권 출범 초기부터 공화당에 발목을 잡히자 어쩔 수 없이 찾아낸 사람이다.

여기에서 어쩔 수 없었다는 말은 클린턴이 내각에 들일 만큼 잘 알지 못하던 사람이라는 말일 뿐, 리노는 이미 (미국 드라마 CSI: Miami로 유명한) 마이애미-데이드 카운티의 검찰 총수를 네 번이나 연임한 실력자였다.

그 시기에 CNN을 봤던 사람들은 기억하겠지만, “재닛 리노”라는 이름은 “빌 클린턴”이라는 이름 다음으로 뉴스에 자주 오르내렸다. 장관의 이름이 뉴스에 자주 등장한다는 말은 그만큼 논란의 중심이 된다는 말이고, 장관이 논란의 중심이 된다는 말은 그만큼 정권에 부담이 된다는 뜻이다.

빌 클린턴은 법무부의 일 때문에 공화당의 공격을 끊임없이 받는 리노를 좋아할 리 없었고, 좋아하지도 않았다. 그런 리노 장관을 클린턴은 왜 끝까지 데리고 있었으며, 공화당은 왜 리노를 사퇴시키지 못했을까?

여성이기 때문에? 여성 유권자들의 분노를 살까 봐? 물론 그것도 중요한 이유였다. 하지만 리노가 재임 기간에 다뤄야 했던 대규모 사건과 뒤따른 논란들은 여자라고 봐줄 수 있는 문제가 절대 아니었다. 리노는 자신의 힘으로 살아남아서 최장수 장관이 되었다.

웨이코 참사

리노 8년 임기 중 최악의 오점으로 남은 사건은 그가 법무장관이 되자마자 일어났다. 텍사스 주 웨이코(Waco)에서 일어난 사교조직 ‘브랜치 다비디언(“다윗파”)’의 포위, 진압작전이 그것이다.

1993년 2월, 제7 안식교의 분파로 알려진 그 사교조직이 불법 폭발물과 무기를 가지고 있다는 정보를 입수한 미국의 주류, 담배, 총기 및 폭발물 단속국(ATF)이 급습했다가 총격전이 벌어져 4명의 요원과 6명의 다윗파가 사망하는 사건이 벌어졌다. 사태의 심각성을 깨달은 법무부는 이 문제를 FBI에게 넘겼고, FBI는 대규모 경찰력을 동원해 다윗파가 사는 건물들을 포위했다.

웨이코 포위 작전 (혹은 웨이코 참사)

웨이코 포위 작전 (혹은 웨이코 참사)

2월에 시작된 길고 긴 포위는 4월 19일, 탱크까지 동원된 FBI의 무리한 습격으로 끝이 났지만, 그 과정에서 무려 76명의 사망자가 발생했고, 거기에는 20명 이상의 아이들과 2명의 임산부가 포함되었다는 점에서 법무부가 성급한 판단으로 인명사고가 났다는 여론이 비등했다.

이 사건은 오래도록 뉴스거리가 되면서 클린턴의 임기 초반을 어둡게 만든 중대한 사건이었을 뿐 아니라, 재닛 리노 재임 기간 중 또 하나의 대형 사건인 오클라호마시티 폭탄 테러 사건의 범인인 티머시 맥베이가 자신의 범행 동기 중 하나로 웨이코 사건을 들면서, 미국 연방정부에 반대하는 백인들의 구심점 역할을 하기도 했다.

청문회에서 생존하다 

하지만 재닛 리노는 그 후에 이어진 공화당의 청문회에서 살아남았다. 비결은? 자신이 최선을 다해서 내린 판단이었음을 입증한 것이다. 급습을 결정할 당시 그렇게 할 수밖에 없었던 이유를 분명하게 보여주는 증거를 제시하고 공화당 의원들을 비난을 모두 꺾은 것이다.

클린턴 정부를 무력화시키려는 공화당 의원들은 대형사건이 터질 때마다 리노를 청문회에 불렀지만, 리노는 그때마다 “그래? 가지 뭐(Fine, I’ll be there)”하고 나가서 전부 답변을 하면서 의원들을 눌러버렸고, 그런 일이 계속되자 나중에는 의원들도 리노를 부르기를 포기했다고 한다.

ⓒ AP

ⓒ AP

키 187의 장신에, 임기 중에 이미 진행된 파킨슨병으로 떨리는 손으로 청문회에서 당당하게 답변하는 모습을 보면 보통 인물은 아니라는 생각이 드는 것도 사실이다.

성공과 괴로움

재닛 리노는 임기 중에 많은 비난을 받았지만, 유너바머(Unabomber)와 오클라호마시티 테러범의 검거 등의 업적도 남겼다.

하지만 찔러도 피 한 방울 나지 않을 것 같았던 리노도 훗날 웨이코 사건을 회상하면서, 사건 후에야 알게 된 정보를 그 때 알았더라면 습격 대신 다른 방법을 찾았을 것이라고 말한 바 있다. 리노 장관 밑에서 일했던 월터 델린저에 따르면 웨이코 사건을 겪고 난 리노는 그때의 경험으로 중대한 사건은 현장에서 모든 정보를 직접 파악하는 습관이 생겼다고 한다.

특히 법무부 내에서 장관에 대한 존경은 어마어마했다고 한다. 자신이 이끄는 법무부가 다루는 아주 작은 디테일까지 전부 파악하는 직업윤리 때문이었다. 물론 그렇게 하고도 여전히 많은 대형사건이 임기 중에 일어났고, 리노는 그로 인해 꾸준히 비난을 받았지만, 빌 클린턴도, 공화당도 리노를 사퇴시킬 수 없었다. 아무리 대형사고가 터져도 자기 일을 철저히 한 사람에게는 책임을 물을 수 없기 때문이다.

리노 타임지

그건 남자든 여자든 마찬가지지만, 여자일 경우 능력을 더 많이 의심받는 세상에서 긴 임기를 누린 여성 지도자들의 경우 거의 예외 없이 남성 이상으로 철저히 일한 사람들이다. 파킨슨병으로 손이 떨리면 드럼을 치기에는 편리하다고 농담을 할 만큼 자신이 겪는 어려움을 직시하면서도 느긋할 줄 알았던 재닛 리노는 여성이 고위직에서 성공하기가 얼마나 어려운지는 물론, 어떻게 하면 그게 가능한지 또한 보여준 인물이다.

선택과 대가

이제 미국 역사에 길이 남을 길고 긴 여정이 끝나고 미국은 새로운 대통령을 선출하게 된다.

누가 뽑히더라도 미국인들의 선택이고, 그들은 자신이 선택한 리더와 4년을 지내야 한다. 그게 “부패한 클린턴과 4년을 더 지내는” 것이든, 혹은 “농담인 줄 알았던 트럼프를 대통령이라고 불러야 하는” 것이든, 미국인들은 자신의 선택에 따른 대가를 치를 것이다.

우리가 지금 치르고 있는 대가와 마찬가지로.

정권에 대한 중간 평가로서 총선이 국민에게 나쁜 일일까? 아니면 권력에게만 귀찮은 일인 건 아닐까?


  1. ‘The Lady Vanishes’

좋은 기사 공유하고 알리기
슬로우뉴스에 커피 한잔의 여유를 후원해주세요. 필자 원고료와 최소한의 경비로 이용됩니다.

필자 소개

박상현
초대필자. '2016 미국 대선 업데이트' 운영자

미디어 스타트업 엑셀러레이터 메디아티에서 콘텐트랩을 이끌고 있으며, 미국 정치뉴스에 관심을 갖고 짬짬이 글을 쓰고 있습니다.

작성 기사 수 : 42개
필자의 페이스북

©슬로우뉴스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슬로우뉴스 안내 | 제보/기고하기 | 제휴/광고문의
등록번호: 경기아51089 | 등록일자: 2014년 2월 10일 | 발행일: 2012년 3월 26일
주소: 경기도 성남시 분당구 동판교로 153 802-902 | 발행인: 김상인 | 편집인: 강성모 | 청소년보호책임자: 강성모

Scroll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