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 위치:   » 연재 » 2016 미국 대선 업데이트 » 2016 미국 대선 업데이트: 샌더스 지지자의 분노 – 민주당도 안전지대 아니다

2016 미국 대선 업데이트: 샌더스 지지자의 분노 – 민주당도 안전지대 아니다

2016년 미국 행정부가 바뀐다. 미국 대선은 그 어떤 드라마보다 흥미진진하다.

‘정치인은 타고나지만, 대통령은 만들어진다’는 게 내 지론이다. 외딴 마을 학교 강당에서 농민과 악수하는 것을 시작으로 산전수전 다 겪으며 만들어진다. 누구도 예외는 없다. 그래서 미국 대통령과 그 정권을 이해하는 가장 좋은 방법은 캠페인 시작부터 지켜보는 것이다. (필자)

2016 미국 대선 업데이트 목차

  1. 2016 미국 대선 업데이트: 미국 대선이 흥미로운 이유
  2. 2016 미국 대선 업데이트: 실패로 끝난 코크 형제의 투자
  3. 2016 미국 대선 업데이트: 공화당 중도파의 힘겨운 당 지키기
  4. 2016 미국 대선 업데이트: 조 바이든과 아들의 유언
  5. 2016 미국 대선 업데이트: 힐러리 클린턴 대선 캠페인 중간점검 ‘파란불’
  6. 2016 미국 대선 업데이트: 벵가지 청문회 – 위기를 기회로 바꾼 힐러리
  7. 2016 미국 대선 업데이트: 스타 탄생! 마르코 루비오
  8. 2016 미국 대선 업데이트: 두 개의 결선 시나리오
  9. 2016 미국 대선 업데이트: 파리 테러가 미국 대선에 미칠 영향
  10. 2016 미국 대선 업데이트: 정치 신인들의 추운 겨울
  11. 2016 미국 대선 업데이트: 공화당 최악의 후보와 ‘보이지 않는 경선’
  12. 2016 미국 대선 업데이트: 공포와 정치 – 샌버나디노 사태와 미완의 프로젝트 ‘민주주의’
  13. 2016 미국 대선 업데이트: 조롱과 분노의 정치, 트럼프를 어찌하오리까
  14. 2016 미국 대선 업데이트: 상승하는 진보 vs. 마지막 불꽃 트럼프
  15. 2016 미국 대선 업데이트: 루비오 끌어내린 척 슈머의 ‘정치 예술’
  16. 2016 미국 대선 업데이트: 트럼프는 어떻게 무너지는가?
  17. 2016 미국 대선 업데이트: 임박한 경선과 여론조사 중독증
  18. 2016 미국 대선 업데이트: 스타워즈의 세계관으로 본 경선 결과
  19. 2016 미국 대선 업데이트: 아이오와 코커스, 멍청한 선거방식을 바꾸지 않는 이유
  20. 2016 미국 대선 업데이트: 뉴햄프셔 프라이머리 – 승리와 추락 그리고 가시밭길
  21. 2016 미국 대선 업데이트: 스칼리아 사망 후폭풍
  22. 2016 미국 대선 업데이트: 스칼리아 대법관이 숨겨놓은 유언
  23. 2016 미국 대선 업데이트: 막후 정치의 실종 – 크리스티의 트럼프 공개지지 선언
  24. 2016 미국 대선 업데이트: 슈퍼 화요일이 남긴 것
  25. 2016 미국 대선 업데이트: 트럼프와 샌더스의 공통점
  26. 2016 미국 대선 업데이트: 갈랜드 카드 – 오바마의 ‘거절할 수 없는 제안’
  27. 2016 미국 대선 업데이트: 공화당 작전 돌입 ‘트럼프를 저지하라’
  28. 2016 미국 대선 업데이트: 트럼프 지지층의 수수께끼
  29. 2016 미국 대선 업데이트: 미국에도 지역감정이 있나요?
  30. 2016 미국 대선 업데이트: 다수결은 과연 진리일까?
  31. 2016 미국 대선 업데이트: 그리고 아무도 없었다
  32. 2016 미국 대선 업데이트: 샌더스 지지자의 분노 – 민주당도 안전지대 아니다
  33. 2016 미국 대선 업데이트: 위대한 연설의 탄생 – 미셸 오바마의 힐러리 클린턴 지지 연설
  34. 2016 미국 대선 업데이트: 힐러리의 스타일과 ‘감동 없는 승리’
  35. 2016 미국 대선 업데이트: 힐빌리의 마약, 트럼프
  36. 2016 미국 대선 업데이트: 재미없는 ‘부부싸움’ 같았던 1차 토론회
  37. 2016 미국 대선 업데이트: ‘힐러리 이메일’ 사건에서 보여준 FBI 국장의 선택
  38. 2016 미국 대선 업데이트: 그들이 재닛 리노를 사퇴시키지 못한 이유

“당대회에서 의자가 날아다니고, 개인의 휴대전화번호가 공개되고, 살해 위협이 인터넷에 돌아다닌다.”

트럼프 지지자의 얘기가 아니다. 샌더스 지지자의 분노가 폭발했다는 뉴욕타임스 기사다.

네바다 민주당대회, 샌더스 지지자들의 난동 

지난 주말(2016년 5월 14일) 라스베거스에서 열린 민주당 네바다주 당대회에서 샌더스 지지자들이 폭발했다. 샌더스 지지자들은 선거 방식이 기축세력에 유리하다면서 규칙 변경을 요구했고, 요구가 거부되자 “한 번도 본 적이 없는 수준의” 난동을 벌인 것이다.

Trevor Bexon, Democratic Convention 2016, CC BY https://flic.kr/p/FuXwoW

Trevor Bexon, “Democratic Convention 2016”, CC BY

결국, 네바다주에서는 힐러리가 승리했다. 하지만 당일까지도 샌더스가 승리할 것으로 예측하는 사람들이 많았을 만큼 박빙의 승부였다. 53:47로 힐러리가 승리했지만, 당대회에서 샌더스 지지자들은 카운티 대의원들을 확보해서 주 전당대회 때 힐러리 진영과 같은 숫자의, 혹은 더 많은 대의원을 얻어내려고 애썼다.

하지만 규칙 해석 논란 속에서 60명 가까운 샌더스 쪽 카운티 대의원들이 자격 상실로 결정나면서 샌더스 지지자의 분노가 폭발한 것이다.

샌더스, “민주당엔 두 개 선택지 있다” 

네바다주 민주당 의장인 로버타 랭은 샌더스 지지자들이 자신은 물론, 어린 손자들을 포함한 가족의 목숨까지 위협을 하고 있다며 샌더스 캠페인이 집안 단속을 잘하라고 촉구했다. 해리 리드 상원의원도 샌더스가 책임감 있는 해명을 할 것으로 기대했다.

DonkeyHotey, Bernie Sanders - Caricature, CC BY

하지만 샌더스에게서 날아온 답은 이랬다:

민주당에는 두 개의 선택지가 있다. 문호를 개방하고 새로운 구성원들을 받아들이거나, 아니면 현 상태(status quo)를 유지하거나.”

민주당대회에서 난동을 부린 자기 지지자들의 의견을 두둔하고 나선 것이다.

지나친 단순화의 비판을 감수하고 이야기하면, 힐러리 클린턴 같은 기축세력 후보에게 유리한 선거제도에 불만을 가진 사람은 궁극적으로 샌더스가 민주당으로 몰고 들어온 새로운 세력이다. 이것은 트럼프가 공화당으로 자신의 지지자들을 몰고 들어온 것과 비슷하다.

이 사람들은 미국 정당대회의 규칙이 이 정도로 기축세력에 유리하다는 사실을 몰랐을 수도 있고, 알고 있었을 수도 있지만 어쨌거나 이제는 바뀌어야 한다고 주장한다. 물론 압도적으로 승리한 트럼프 진영보다는 패배가 분명해 보이는 샌더스 쪽에서 제도의 불합리를 더 강조할 것이라는 차이는 있다.

왼쪽으로 밀리는 힐러리

샌더스는 무엇을 원하는가?

이것은 모든 민주당 사람들이 궁금해하는 질문이다. 한편에선 정말로 대통령이 되어 구태의연한 미국 정치를 바꾸겠다는 샌더스의 말을 액면 그대로 믿는 사람들이 있다. 다른 한편에선, 대통령이 될 가능성이 희박한 것을 모르지 않는 샌더스가 중도 성향의 힐러리를 최대한 왼쪽으로 밀어놓기 위해 나왔다는 사람들도 있다.

하지만 어떤 경우에도 샌더스는 지금 물러서는 건 있을 수 없다는 판단을 내린 듯하다. 힐러리가 더 많은 요구사항을 수용하지 않으면 물러서지 않겠다는 태도로 보인다. 그리고 그 효과가 드디어 나타나고 있다!

샌더스가 주장하는 단일 건강보험1을 논의하는 것은 애써 이룩해놓은 ‘오바마 케어’를 무너뜨릴 수 있다고 반대하던 힐러리가 65세 이상에만 적용되던 메디케어2의 적용 연령을 55세나 50세까지도 낮출 수 있다고 한 것이다. 샌더스의 효과로 “힐러리가 왼쪽으로 한 걸음” 움직인 것이다.

이게 미국의 예상 가능한 협상정치다.

민주당 대선 후보 토론회에서 버니 샌더스는 "미국인은 당신(힐러리)의 그 망할 이메일 이야기를 듣는 데 질렸다."다고 말했고, 힐러리는 "고맙다. 나도 질렸다."(Thank you. Me too. Me too)라고 화답했다. 그리고 둘은 서로 악수했다. (출처: 로이터 TV) http://www.reuters.com/article/2015/10/14/us-usa-election-democrats-idUSKCN0S70B920151014

출처: 로이터 TV

표를 가지고 힘겨루기를 하고 더 많이 가진 쪽도 최종승리를 위해 필요하면 양보를 한다. 하지만 지난 오랜 세월 동안의 협상 정치는 두 당을 단단한 기득권 보호세력으로 만들어놓았다. 변화가 일어나는 것 같아서 좋아했는데, 흥분이 가라앉고 계산기를 두드려보니 결국 가진 사람들만 더 부자가 되는 결과가 나오는 것이다.

그 반발은 아무래도 공화당 쪽에서 더욱 거셌고, 민주당의 사회 진보적 의제를 도저히 받아들일 수 없는 백인들은 트럼프를 밀기로 했다. 그리고 트럼프가 승리했다. 하지만 공화당의 기축세력은 졌다고 해서 한 번에 열쇠를 넘겨줄 수는 없다고 결정했고, 폴 라이언을 중심으로 트럼프와 줄다리기 중이다.

DonkeyHotey, Yokozuna Trump vs. The RNC, CC BY SA https://flic.kr/p/BaUDXD

DonkeyHotey, “Yokozuna Trump vs. The RNC”, CC BY SA

관전 포인트 이동: 민주당의 내분

이제까지의 관전 포인트가 (당연히) 트럼프와 공화당이었다면, 이제부터는 민주당의 내부 분열이 관전 포인트가 된다. 샌더스 지지자들이 7월 필라델피아에서 열리는 민주당 전당대회를 곱게 끝나게 놔두지 않을 거라는 전망을 두고 하는 이야기가 아니다. 민주당 표가 공화당으로 이탈할 가능성을 두고 하는 말이다.

잘못 읽은 것이 아니다: 민주당 표가 공화당으로 이탈할 가능성이다.

공화당과 마찬가지로 민주당에도 당을 지탱하는 기둥들이 있다. 그리고 공화당과 마찬가지로 그 기둥들은 이해관계가 일치하지 않는다.

공화당 내의 복음주의자들과 경제적 상류층의 가치가 다르듯, 민주당 내에서 전혀 다른 가치를 가지고 있는 주축세력이 노동조합과 환경보호단체들이다. 이들이 같은 민주당 텐트에 들어있는 것은 사실 양당정치의 산물에 가깝다. 그 둘이 충돌했다.

민주당 지지 ‘블루칼라’의 이탈과 반발 

민주당 내 노조세력이 트럼프와 맞대결하게 될 힐러리를 위해 수천만 달러의 모금을 하기로 하고 대표적인 환경주의자이자 갑부인 톰 스타이어와 손을 잡기로 발표하자 건설노조가 강력하게 반발하고 나선 것이다.

리차드 트럼카 미국 최대 노조단체인 AFL-CIO(노총산별회의)의 리차드 트럼카(Richard Trumka, 사진) 의장은 대표적인 힐러리 지지자. 하지만 그가 스타이어와 손을 잡는다는 것은 건설노조로서는 큰 고용창출의 기회가 되는 송유관 건설에 반대해온 환경주의자들의 어젠다에 노조가 굴복하는 것을 의미하기 때문이다.

“AFL-CIO의 의제가 돈 많은 (환경주의자) 헤지펀드 매니저에게 팔리는 것을 반대한다.”

이 말만큼 힐러리 캠페인의 고민을 잘 표현해주는 말도 없을 것이다.

팀스터스3 같은 대형노조가 아직 힐러리를 공개 지지하지 않고 있는 상황에서, 그리고 과거에는 당연히 민주당을 찍었을 많은 노조원이 트럼프의 주장에 끌리고 있는 상황에서, 노조원이 환경주의자와의 협력을 정치적 야합이라고 규정하고 나선 것이다. 이는 트럼프에 맞서 블루칼라 층의 표를 지켜야 하는 힐러리에게는 빨간불이다.

Jason Dean, "Teamsters", CC BY https://flic.kr/p/9j4C6f

Jason Dean, “Teamsters”, CC BY

물론 힐러리는 자신의 환경 의제를 추진하면 청정에너지 분야에서 고용 창출이 일어날 것이라고 주장한다. 하지만 청정에너지 분야에서 발생하는 일자리가 석탄 산업과 같은 전통적인 블루칼라 산업에 속한 노동자에게 돌아갈 가능성은 적다.

그들에게 석탄산업을 지키겠다고 공언을 하는 트럼프는 논리적인 선택이다.

블루칼라의 공화당? 기득세력의 민주당? 

거친 (아주 거친) 그림을 그려보면, 힐러리가 공화당에서 이탈하고 있는 기축세력의 표를 공략하는 동안, 트럼프는 민주당에서 이탈하고 있는 블루칼라의 표를 공략하는 중이다.

물론 천천히 움직이는 미국의 정치에서 한 번에 대량의 지지세력 변화가 나타나지는 않을 수 있다. 하지만 선거가 박빙으로 흐를수록 의미 있고 중요한 승부처가 될 수 있다. 더불어 장기적으로 정당 간 지지층 개편이라는 거대한 변화의 신호일 수 있다.

기득세력의 민주당과 블루칼라의 공화당.

상상할 수 있을까?


  1. 가령 한국처럼 국가가 보험을 공급하는 방식

  2. 노인을 위한 사실상 단일보험제도

  3. Teamsters; 미국과 캐나다의 운송노동자 조합.

좋은 기사 공유하고 알리기
슬로우뉴스에 커피 한잔의 여유를 후원해주세요. 필자 원고료와 최소한의 경비로 이용됩니다.

필자 소개

박상현
초대필자. '2016 미국 대선 업데이트' 운영자

미디어 스타트업 엑셀러레이터 메디아티에서 콘텐트랩을 이끌고 있으며, 미국 정치뉴스에 관심을 갖고 짬짬이 글을 쓰고 있습니다.

작성 기사 수 : 42개
필자의 페이스북

©슬로우뉴스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슬로우뉴스 안내 | 제보/기고하기 | 제휴/광고문의
등록번호: 경기아51089 | 등록일자: 2014년 2월 10일 | 발행일: 2012년 3월 26일
주소: 경기도 성남시 분당구 동판교로 153 802-902 | 발행인: 김상인 | 편집인: 강성모 | 청소년보호책임자: 강성모

Scroll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