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 위치:   » 사람들 » 여자도 장애인이겠지?

여자도 장애인이겠지?

항승 씨와 지하철이나 버스를 같이 타고 이동하는 경우는 사실 많지 않다. 주말에는 동네 외에는 멀리 나가지 않는 편이고, 멀리 가야 한다면 주로 운전을 한다.

왜냐?

계속해서 서 있고, 걸어야 하는 대중교통은 사실 의족을 사용하는 항승 씨에게는 그리 쉬운 일은 아니다. 난 두 다리 다 있는데도 힘들다. 판교에서 서울 나가기 멀다. 으하하. 하지만 그래도 서울 시내에 가야 할 때는 어쩔 수 없이 지하철을 이용하는데, 어제는 참으로 오랜만에 그와 지하철을 탔다.

1451657567665

지하철에 타서 자리가 나면 항승 씨는 늘 나를 앉힌다. 그가 다리가 많이 아플 때가 아니고서는 내가 앉는 편이다. 그러면 자연스럽게 앉아있는 내 앞에 항승 씨가 선다. 그리고 시작되는 시선 퍼레이드.

여자1: (시선을 옮기다가 우연히 항승의 팔을 본다)

항승: 그래서 주리야~ (어쩌고 저쩌고~~)

주리: (여자1의 시선을 느끼지만, 별다른 행동은 하지 않는다) 

여자1: (한쪽 팔이 없는 항승을 보고, 머리끝부터 발끝까지 훑어보기 시작한다)

주리: (여자1의 시선을 따라가지만, 역시나 별다른 눈치는 주지 않는다)

여자1: (항승에게 있던 시선이 주리에게 향한다. 역시 머리끝부터 발끝까지 훑는다)

주리: 항승아. 이런 시선 또 오랜만이네. 우리, 지하철 되게 오랜만에 탔나보다 ㅎㅎ

항승: 오늘도 있어? ㅎㅎ

여자: (주리의 팔과 다리, 얼굴을 곰곰이 살펴본 후 다시 항승의 팔을 바라본다)

​위 상황은 약 5초 안에 일어난다. 그리고 여자1이 사라지면 여자2가 나타나고, 여자2가 사라지면 남자1이 나타난다. 여자1과 남자1의 연령대는 30대 이상, 보통 50대 이상이 많다.

항승 주리 부부 2

​팔 한 짝 없는 절단장애인을 보는 건 그리 흔한 일이 아니다. 눈 앞에 문득 그런 사람이 나타난다면, 무의식적으로 좀 더 오래 보게 될거다. 그것도 흔히 ‘장애인’하면 상상이 되는 그런 모습이 아니라, 되게 멀쩡하게 차려입고 다니니까 더 신기하겠지.

항승 주리 부부 3

​장애인 내 남편 항승 씨를 보는 시선 자체가 기분나쁜 게 아니다. 그건 이미 익숙하다못해 사실 아무렇지도 않다. 그 시선 다 신경 쓰고 살면 이렇게 못산다. 항승 씨도 이미 무덤덤하다. 하지만 우리가 신경 쓰이는 건 그를 보고 나서 바로 옮겨지는 ‘나’에 대한 시선이다.

항승 주리 부부 4

‘ …… 이상하다. 남자가 팔이 없는데, 다리도 없는데, 여자는 정상인인가? 어디가 하자가 있을 텐데?’

‘팔다리는 다 있는 거 같은데… 머리가 이상한가? 좀 모자란 아가씨인가? ‘

‘말을 못하나? 외국인인가? ‘

아, 어쩌나. 그대들의 그 호기심 어린 시선에 답해주지 못해서 미안해라. 나는 팔도 두 개, 다리도 두 개, 눈도 잘 보이고, 귀도 잘 들린다네. 한국어 겁나 잘하는 한국 국적 사람이고, 다행인 건지는 모르겠지만, 지능지수도 70이 넘는다네. 당신의 그 호기심 가득한 의문점 ‘사지 멀쩡한 여자가 장애인 남자를 만나는 건가?’ 에 대해 “Yes” 라고 대답해줄 수밖에 없어서 심히 죄송합니다는 개뿔.

어우, 참 불쾌한 시선이다. 사람을 그런 식으로 쳐다보면 안 된다는 걸 왜 모르는 건지. 단지 ‘장애인을 그렇게 대하면 실례다’가 아니라, 그런 시선 자체는 어느 누구에게나 폭력이 될 수 있는 거다. 주먹으로 얼굴을 날려야만 폭력이 되는 게 아니라, 당신의 그 의문스럽고 부정적 호기심으로 가득 찬 그 눈빛도 폭력이 된다.

하지만 그런 시선을 주는 사람들 대부분은 중장년층이기에, 어느 정도 이해는 한다. 그 사람들이 청년이었을 때는, 그 사람들이 연애를 하던 그 시기에는 일단 팔다리 없는 장애인이 이렇게 돌아다니는 일도 많지 않았을 거다. 다들 골방에 있었겠지. 그런 시기였으니까.

그렇지만, 이제는 달라져야지. 이제는 그런 시선이 잘못됐다는 걸 자신도 알아야 하는 게 아닐까. 자신이 시선이 상대방에게 얼마나 큰 폭력이 되는지보다, 자신의 시선이 얼마나 부끄럽고 쪽팔리는 행동인지를 알아야 할 텐데. 누가 그런 교육 좀 안 하나? 성인 대상 장애 인식개선 캠페인이라도 해야겠네.

 

장애인 + 비장애인 부부 항승 + 주리’가
필요하시면 연락주세요

 

2016년 4월 20일 장애인의 날이 바로 내일이다. 장애 인식 개선 관련 캠페인, 교육, 홍보영상, 기획물 등에 ‘장애인 + 비장애인’ 부부 ‘항승 + 주리’가 필요하시면 연락주세요. 하루뿐인 장애인의 날이라도, 작지만 울림이 된다면 얼마든지 나가겠습니다.

사업물 기획 의도, 주최 및 주관, 목적, 진행방법에 대해 간단히 보내주시면 협의 후 바로 연락드리겠습니다. 물론 장애인 관련 행사 및 출연·촬영·인터뷰는 모두 사례비를 받지 않고 진행합니다.

‘사랑에 장애가 있나요?’ 블로그 글 사용 문의도 얼마든지 받습니다. 필요하다면 목적에 맞는 원고 작성도 가능합니다. 부담 없이 연락주세요. 단, 공공성 없는 이익 활동에 대해서는 정당한 사례비를 받고 응하고 있습니다.

항승 씨와 제가 함께 강연을 갈 수 있는 시간은 그리 많지 않습니다. 본업이 있기에 평일에는 어렵지만, 주말이라면 조율이 가능할 수도 있습니다. 평일 강연을 원하신다면 2016년 9월 이후로, 주말 강연이나 출연이라면 행사 목적과 날짜를 정확하게 먼저 말씀해 주시길 바랍니다.

  • 청소년, 성인 대상 장애 이해 교육
  • 장애인-비장애인의 사랑과 삶
  • 항승 씨 개인의 삶에 대해 강연이 가능합니다.

기타 인터뷰나 원고 작성은 크게 무리가 없는 한 모두 열어놓고 있습니다.

좋은 기사 공유하고 알리기
슬로우뉴스에 커피 한잔의 여유를 후원해주세요. 필자 원고료와 최소한의 경비로 이용됩니다.

필자 소개

권주리
초대필자. 연극강사

'장애인과 비장애인이 아닌, 사랑하는 항승과 주리'라는 설명을 덧붙인 "사랑에 장애가 있나요?" 블로그를 운영중이다. 장애인-비장애인 커플로 시작해 2015년에 부부가 됐고, 현재는 신혼생활을 즐기고 있다. 본업은 프리랜서 연극강사로서, 주로 장애아동청소년과 연극으로 만나는 작업을 진행하고 있다.

작성 기사 수 : 1개
필자의 홈페이지

©슬로우뉴스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슬로우뉴스 안내 | 제보/기고하기 | 제휴/광고문의
등록번호: 경기아51089 | 등록일자: 2014년 2월 10일 | 발행일: 2012년 3월 26일
주소: 경기도 성남시 분당구 동판교로 153 802-902 | 발행인: 김상인 | 편집인: 강성모 | 청소년보호책임자: 강성모

Scroll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