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 위치:   » 연재 » 2016 미국 대선 업데이트 » 2016 미국 대선 업데이트: 공화당 작전 돌입 ‘트럼프를 저지하라’

2016 미국 대선 업데이트: 공화당 작전 돌입 ‘트럼프를 저지하라’

2016년 미국 행정부가 바뀐다. 미국 대선은 그 어떤 드라마보다 흥미진진하다.

‘정치인은 타고나지만, 대통령은 만들어진다’는 게 내 지론이다. 외딴 마을 학교 강당에서 농민과 악수하는 것을 시작으로 산전수전 다 겪으며 만들어진다. 누구도 예외는 없다. 그래서 미국 대통령과 그 정권을 이해하는 가장 좋은 방법은 캠페인 시작부터 지켜보는 것이다. (필자)

2016 미국 대선 업데이트 목차

  1. 2016 미국 대선 업데이트: 미국 대선이 흥미로운 이유
  2. 2016 미국 대선 업데이트: 실패로 끝난 코크 형제의 투자
  3. 2016 미국 대선 업데이트: 공화당 중도파의 힘겨운 당 지키기
  4. 2016 미국 대선 업데이트: 조 바이든과 아들의 유언
  5. 2016 미국 대선 업데이트: 힐러리 클린턴 대선 캠페인 중간점검 ‘파란불’
  6. 2016 미국 대선 업데이트: 벵가지 청문회 – 위기를 기회로 바꾼 힐러리
  7. 2016 미국 대선 업데이트: 스타 탄생! 마르코 루비오
  8. 2016 미국 대선 업데이트: 두 개의 결선 시나리오
  9. 2016 미국 대선 업데이트: 파리 테러가 미국 대선에 미칠 영향
  10. 2016 미국 대선 업데이트: 정치 신인들의 추운 겨울
  11. 2016 미국 대선 업데이트: 공화당 최악의 후보와 ‘보이지 않는 경선’
  12. 2016 미국 대선 업데이트: 공포와 정치 – 샌버나디노 사태와 미완의 프로젝트 ‘민주주의’
  13. 2016 미국 대선 업데이트: 조롱과 분노의 정치, 트럼프를 어찌하오리까
  14. 2016 미국 대선 업데이트: 상승하는 진보 vs. 마지막 불꽃 트럼프
  15. 2016 미국 대선 업데이트: 루비오 끌어내린 척 슈머의 ‘정치 예술’
  16. 2016 미국 대선 업데이트: 트럼프는 어떻게 무너지는가?
  17. 2016 미국 대선 업데이트: 임박한 경선과 여론조사 중독증
  18. 2016 미국 대선 업데이트: 스타워즈의 세계관으로 본 경선 결과
  19. 2016 미국 대선 업데이트: 아이오와 코커스, 멍청한 선거방식을 바꾸지 않는 이유
  20. 2016 미국 대선 업데이트: 뉴햄프셔 프라이머리 – 승리와 추락 그리고 가시밭길
  21. 2016 미국 대선 업데이트: 스칼리아 사망 후폭풍
  22. 2016 미국 대선 업데이트: 스칼리아 대법관이 숨겨놓은 유언
  23. 2016 미국 대선 업데이트: 막후 정치의 실종 – 크리스티의 트럼프 공개지지 선언
  24. 2016 미국 대선 업데이트: 슈퍼 화요일이 남긴 것
  25. 2016 미국 대선 업데이트: 트럼프와 샌더스의 공통점
  26. 2016 미국 대선 업데이트: 갈랜드 카드 – 오바마의 ‘거절할 수 없는 제안’
  27. 2016 미국 대선 업데이트: 공화당 작전 돌입 ‘트럼프를 저지하라’
  28. 2016 미국 대선 업데이트: 트럼프 지지층의 수수께끼
  29. 2016 미국 대선 업데이트: 미국에도 지역감정이 있나요?
  30. 2016 미국 대선 업데이트: 다수결은 과연 진리일까?
  31. 2016 미국 대선 업데이트: 그리고 아무도 없었다
  32. 2016 미국 대선 업데이트: 샌더스 지지자의 분노 – 민주당도 안전지대 아니다
  33. 2016 미국 대선 업데이트: 위대한 연설의 탄생 – 미셸 오바마의 힐러리 클린턴 지지 연설
  34. 2016 미국 대선 업데이트: 힐러리의 스타일과 ‘감동 없는 승리’
  35. 2016 미국 대선 업데이트: 힐빌리의 마약, 트럼프
  36. 2016 미국 대선 업데이트: 재미없는 ‘부부싸움’ 같았던 1차 토론회
  37. 2016 미국 대선 업데이트: ‘힐러리 이메일’ 사건에서 보여준 FBI 국장의 선택
  38. 2016 미국 대선 업데이트: 그들이 재닛 리노를 사퇴시키지 못한 이유

이제 더는 물러설 곳이 없다. 현재 추세로는 ‘공화당 대선 후보 트럼프’는 기정사실이다. 기축세력으로서는 초비상사태이지만, 이는 또한 아주 흥미로운 상황이기도 하다.

유력한 대선후보가 당과 마찰이 일어나면 탈당을 하거나, 당이 쪼개지는 일이 상대적으로 흔한 한국의 정치를 보아온 우리로서는 양당체제가 확고하게 굳어진 미국의 정치계가 비슷한 사태를 어떻게 처리하는지 지켜볼 수 있는 아주 좋은 기회다.

뉴욕타임스는 공화당 중진들이 트럼프가 공화당을 대표하는 후보가 되는 것을 막기 위한 “100일 작전”에 돌입했다는 기사를 실었다. 그 내용을 한 번 살펴보자.

DonkeyHotey, Yokozuna Trump vs. The RNC, CC BY SA https://flic.kr/p/BaUDXD

DonkeyHotey, “Yokozuna Trump vs. The RNC”, CC BY SA

공화당의 ‘게릴라’ 전술

우선 트럼프를 정공법으로 막을 수 있는 시점은 이미 지났다. 어떤 후보도 트럼프를 이겨서 저지할 수는 없다. 따라서 ‘게릴라’ 전술을 사용해 트럼프가 후보가 되는데 필요한 대의원 수 1,237명을 얻지 못하도록 하는 것이 우선과제다. 게다가 이 작전은 한 치의 오차도 허용하지 않는다. 모든 전략적 요충지에서 성공해야 가능한 전략이다.

가장 먼저 오늘 4월 5일에 있는 위스콘신 프라이머리. 이번 주에 있을 애리조나와 유타는 큰 이변 없이 각각 트럼프와 크루즈가 가져갈 것으로 보이기 때문에 백병전은 위스콘신에서 일어날 것으로 보고 있다. 위스콘신이 트럼프에게 넘어가는 것을 총력 저지해야 한다.

따라서 미국의 보수단체이자 PAC(political action committee)1인 성장클럽(Club for Growth)은 지난주에 회동을 하고, 우리 돈으로 22억 원이 넘는 자금을 위스콘신에 쏟아부어 크루즈를 지원하기로 결정했다.

위스콘신 성장클럽

위스콘신을 사수하라 

물론 위스콘신을 포함해 여러 주에서 크루즈가 승리를 한다고 해도 그가 공화당 후보가 되기는 사실상 불가능하다. 하지만 위스콘신의 승리가 없이는 차후 대책이 의미가 없기 때문에 케이식과 크루즈 모두 위스콘신에서 트럼프를 저지하는 데 사력을 다하는 중이다.

특히 위스콘신을 시작으로 대의원이 많은 주들이 지역구별 승리에 따라 대의원을 배분하는 방식을 가지고 있기 때문에 반트럼프 세력은 뉴욕이나 캘리포니아처럼 트럼프가 승리할 것으로 보이는 큰 주에서 반트럼프 캠페인을 펼쳐 트럼프를 지지하는 지역구를 하나씩, 둘씩 뜯어내겠다는, 그야말로 게릴라전을 계획하고 있다.

한 가지 희망은, 몬태나와 사우스다코타 같이 앞으로 남은 승자독식 주에서는 크루즈가 인기를 끌고 있다는 점이다. 게다가 펜실베이니아나 콜로라도 같은 주에서는 특정 후보에 묶이지 않은 다수의 대의원을 전당대회에 보내야 한다. 그래서 반(反)트럼프 세력은 그들을 끌어오는 대책을 세우는 한편으로 루비오나 젭 부시가 얻었지만, 후보 사퇴로 풀려난 대의원들을 확보하는 대책도 세웠다. 중재전당대회 때 그들이 케이식이나 크루즈(혹은 제3의 후보)를 찍어줘야 하기 때문이다.

케이식이냐 크루즈냐 그것이 문제로다 

문제는 루비오를 두고 끝까지 망설였던 공화당이 여전히 케이식과 크루즈 사이에서 갈등하고 있다는 것. 중재전당대회에서 트럼프를 이길 가능성이 상대적으로 크면서도 그렇게 했을 때 트럼프 지지자들의 분노를 덜 살 수 있는 후보는 크루즈다. 밋 롬니가 크루즈가 공화당이 트럼프 외에 선택할 수 있는 차선책으로 크루즈를 지명한 것도 “케이식을 지지하면 트럼프 세력이 승리할 가능성이 아주 크기 때문”이다.

그럼에도 크루즈를 지지하지 못하는 공화당 의원들의 고민은 크루즈가 모든 사안에서 거의 종교적인 자세로 “협상은 타협이며, 타협은 절대 불가”를 외치는 이데올로기적 순수주의자(ideological purist)라는 데 있다. 현재 크루즈를 지지하는 상원의원은 단 한 명뿐이다. 이런 사람이 전당대회에서 후보로 추대된다고 해도 11월까지 공화당의 정상적인 선거지지를 받는다는 건 상상하기 힘든 일이다.

트럼프의 승리 = 양당제 종말의 서막? 

모든 희망이 사라지고, 트럼프가 승자가 되면? 공화당의 보수세력은 그 사태에도 대비하고 있다. 바로 무소속 후보를 “정통 공화당의 정신을 대변하는” 후보로 밀겠다는 것이다. 이러한 움직임을 주도하는 사람은 보수 시사잡지 ‘위클리 스탠다드'(Weekly Standard)의 편집장인 윌리엄 크리스톨이다. 그가 생각하는 대안은 전 상원의원(오클라호마) 톰 코번, 텍사스 주지사였고, 대선후보로 나섰던 릭 페리다. 물론 두 사람은 그런 생각에 동의하지 않지만, 가능성은 열려있다.

또 다른 방법은 아예 당을 떠나는 것이다. 앞서 글에서도 이야기했지만, 무소속 후보가 후보등록을 할 수 있는 각 주별 마감일은 전당대회 이전에 시작되기 때문에 시간적인 압박이 크다.

하지만 미국에도 군소정당이 없는 것은 아니다. 미국 자유당(Libertarian Party)의 경우 이미 50개 주에 등록이 되어 있고, 아직 후보를 결정하지 않고 있다. 따라서 필요하면 공화당의 기축세력이 자유당으로 넘어가서 손을 잡고 제3의 후보를 내놓는 방법도 있다. 밋 롬니는 클린턴이나 트럼프를 지지하느니 그런 제3후보를 지지하겠다고 공언한 바 있다. 물론 자유당과의 협의가 필요한 일이다.

하지만 그런 공화당 탈출과 이주는 사실상 미국에서 양당제의 종말을 알리는 신호탄이 될 수 있다.

공화당 중재전당대회의 가능성과 그 전망

트럼프가 현재 추세를 유지하거나 갈수록 더 큰 바람을 일으키는 상황이 되면 중재전당대회까지 가지 않고 당의 대표주자가 되는 1,237명의 대의원을 확보할 것으로 보인다.

폴 라이언(Paul Davis Ryan, 1970년 1월 29일~ 현재, 출처: Gage Skidmore, CC BY-SA 3.0) https://en.wikipedia.org/wiki/Paul_Ryan#/media/File:Paul_Ryan_by_Gage_Skidmore_3.jpg

하지만 트럼프 현상에 관해서는 이제 아무도 장담할 수 없다. 심지어 7월의 전당대회의 의장이 되는 폴 라이언 하원의장(사진)도 중재전당대회의 가능성을 언급하기 시작했고, 무엇보다 남은 세 명의 주자들이 중재전당대회 대비에 들어갔다는 사실은 모든 가능성이 열려있음을 보여준다. 따라서 오늘은 공화당의 중재전당대회를 가정하고 예측해보기로 한다.

0. 현상황

‘중재전당대회’라고 번역되는 이런 전당대회는 흔히 “contested convention”, “brokered convention”, “open convention” 등으로 불린다. 대선후보를 결정하는 전당대회는 대개 대회까지 가기 전에 과반수의 대의원을 확보한 후보를 추대하는 사실상의 축제이지만, 그런 뚜렷한 선두주자가 없다면 전당대회에서 하는 투표는 더는 형식적인 투표가 아니다.

대의원 대부분은 각 지역에서 후보들이 얻은 지지를 대표하도록 묶여(bound)있기 때문에 자신들이 원하는 후보를 지지하는 것이 아니라, 지지하도록 결정된 후보를 지지한다. 하지만 그렇게 해서 아무도 과반수를 확보하지 못하게 되면 대의원 중 일부를 ‘자유표’로 전환해서 자기가 지지하는 후보를 찍게 허용한다.

그렇게 해도 결정이 나지 않으면 그런 자유표를 좀 더 많이 풀어서 투표하는 식. 재투표가 회를 거듭할수록 더 많은 ‘묶인 대의원’들을 풀어서 과반수 확보를 돕는다.

전체 경선의 반 정도가 지난 지금 트럼프는 673, 크루즈는 411, 케이식은 143명의 대의원을 확보했다. 앞으로 남은 주는 22개, 대의원은 1,002명이다. 트럼프는 그중에서 57%를 확보하면 중재전당대회를 피해서 공화당 후보가 될 수 있다. 반면, 크루즈는 83%를 얻어야 가능하고, 케이식은 1,002명을 싹쓸이해도 불가능하다. 결국 둘 다 불가능한 시나리오다. 따라서 이 두 후보는 트럼프의 57% 확보를 막는 것이 유일한 과제라고 할 수 있다. 다만 루비오가 떨어져 나가는 바람에 케이식이 기축세력에 속하는 전통적인 공화당 지지자들의 지지를 받을 가능성이 커졌고, 이 두 후보의 성적에 따라 트럼프 저지가 불가능한 것은 아니다.

1. 첫 번째 질문: 중재전당대회도 트럼프를 지지할 가능성은? 

여기에서 묻게되는 중요한 질문은 “중재전당대회에서 자유표가 트럼프를 지지하지 말라는 보장이 있는가?”일 것이다.

물론 그런 보장은 없다. 하지만 공화당 전당대회에 뽑히는 대의원들은 대개 당의 행사를 조직하거나 당에 많은 기부를 하는 등 오래도록 당에 관여해온 사람들인 경우가 많기 때문에2 아무래도 기축세력에 유리하고 반트럼프 정서를 가진 사람들이 많다.

존 케이식특히 케이식(사진)의 경우, 지지세력은 적지만 그를 극도로 싫어하는 사람들도 많지 않기 때문에 정해진 숫자의 열성 지지자 그룹을 가진 후보들에 비해 중재전당대회 투표에 유리하다.

그렇다면 전당대회에 나갈 대의원들은 결정되었는가? 하나의 프라이머리, 코커스가 끝날 때마다 숫자는 정해지지만 정확하게 어떤 사람이 대의원으로 나갈지는 아직 대부분 논의 중이다.

주에 따라서는 서명을 많이 확보해서 대의원이 되기도 하지만 테네시나 사우스캐롤라이나처럼 당 지도부가 임명하는 경우도 있다. 이런 경우 반트럼프 인사를 대의원으로 뽑을 수 있으므로 케이식이나 크루즈를 지지하도록 할 수 있다.

따라서 세 후보의 캠페인에서는 이들의 명단을 확보하고 찾아가서 ‘중재전당대회가 될 경우 끝까지 나를 지지해달라’고 설득하는 작업을 시작했다. 문제는 자금과 조직력이 부족한 케이식이 작업에 가장 불리하다는 점이다. 중재전당대회를 가장 간절히 바라는 후보가 정작 중재전당대회의 준비가 가장 부족하다는 것은 지지후보를 고르지 못하고 계속 미적대는 공화당 기축세력의 문제이기도 하다.

2. 두 번째 질문: 중재전당대회 트럼프 패배 후 시나리오는? 

다음 질문은 이렇다:

‘만약 트럼프가 중재전당대회까지 가서 공화당 후보 자리를 다른 후보에게 뺏기면 어떤 반응을 보일 것인가?’

트럼프의 계획을 예측하는 건 럭비공의 튀는 방향을 예측하는 것보다 더 어려운 문제다. 물론 트럼프는 그런 일이 있어도 당을 뛰쳐나가지 않겠다고 서약(pledge)은 했지만, 법적인 효력이 없는 서약이 사업가인 트럼프에게 큰 의미가 있지는 않을 것이다.

하지만 숫자라면 얘기가 다르다. 간접선거제도를 가진 미국에서는 대통령선거 본선도 경선의 대의원들처럼 선거인단(electoral college)을 구성하는 선거인들(electors)을 각 주에서 확보하는 싸움이다. 따라서 본선에 나가기 위해서는 주별로 후보등록을 따로 해야 한다.

하지만 주마다 후보등록 마감일이 다르고, 전당대회일(7월 18일)이면 이미 11개 주에서 마감일을 넘긴 시점이고, 14개 주에서는 전당대회 후 2주 이내에 후보등록을 해야 한다. 게다가 전부 서명을 받아야만 등록할 수 있으므로(캘리포니아의 경우 17만 8천 명의 서명이 필요하다) 단기간 내에 해내기 벅찬 일이다.

만약 트럼프가 그걸 해내서 무소속으로 출마한다고 하면? 트럼프 지지자들이 대거 이탈해서 공화당의 표의 절반을 가져가고 결과적으로 힐러리가 당선될 것이 확실시된다. 하지만 만약 트럼프가 무소속 출마를 포기하고 다른 후보가 (특히 기축세력이 원하는) 공화당 후보가 되면? 실망한 트럼프 지지자들이 투표를 포기할 것이기 때문에 역시 힐러리가 승리할 가능성이 커진다.

결국, 공화당 기축세력이 트럼프를 피하기 위해서 기대하는 중재전당대회에서 그들이 기대하는 상황이 실제로 일어난다면 그것은 대선의 패배를 의미한다는 아이러니가 나온다. 물론 백악관을 빼앗겨도 상원만은 지키기 위해 하는 선택이라면 이야기는 다르다.

잊지 말아야 할 중요한 사실 하나

“정작 경선의 뚜껑이 열리면 트럼프의 인기가 전부 허수였음이 드러날 것”이라는 전문가의 예측을 트럼프가 깰 수 있었던 것은 그가 과거에는 경선투표를 하지 않았던 새로운 지지자들을 공화당 경선장에 몰고 왔기 때문이다.

많은 전문가가 트럼프 vs. 힐러리의 구도에서 힐러리가 절대적으로 유리하다고 하는 전망도 어디까지나 유권자들이 예년처럼 행동할 경우를 가정한 것이다. 트럼프의 바람이 계속 커져서 과거에 투표하지 않았던 사람들까지 11월 선거에 끌고 들어온다면 힐러리의 승리도 보장 못 한다.

하지만 “트럼프 대통령”이라는 말을 4년 동안 해야 한다면, 공화당으로서는 이겨도 이긴 게 아니다.


  1. 무제한 정치자금 모금이 가능한 정치행동위원회

  2. 하지만 반드시 그렇지는 않다. 대의원 선출방식은 주마다 다르다. 이게 미국 선거제도의 복잡성이다

좋은 기사 공유하고 알리기
슬로우뉴스에 커피 한잔의 여유를 후원해주세요. 필자 원고료와 최소한의 경비로 이용됩니다.

필자 소개

박상현
초대필자. '2016 미국 대선 업데이트' 운영자

미디어 스타트업 엑셀러레이터 메디아티에서 콘텐트랩을 이끌고 있으며, 미국 정치뉴스에 관심을 갖고 짬짬이 글을 쓰고 있습니다.

작성 기사 수 : 42개
필자의 페이스북

©슬로우뉴스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슬로우뉴스 안내 | 제보/기고하기 | 제휴/광고문의
등록번호: 경기아51089 | 등록일자: 2014년 2월 10일 | 발행일: 2012년 3월 26일
주소: 경기도 성남시 분당구 동판교로 153 802-902 | 발행인: 김상인 | 편집인: 강성모 | 청소년보호책임자: 강성모

Scroll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