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 위치:   » 사회 » 재난이 된 긴급재난문자

재난이 된 긴급재난문자

설 연휴, 국민안전처가 긴급재난문자를 안전운전 홍보에 악용해 원성을 샀다.

안전처는 교통량 증가로 사고발생 가능성이 높은 시간대에 경부고속도로와 영동고속도로, 중부고속도로, 서해안고속도로 차량 운전자를 대상으로 전 좌석 안전띠 착용, 위험구간 안전운전, 음주운전 금지, 충분한 휴식 후 운전 등을 홍보할 계획이다.

뉴스1 – ‘안전한 설 연휴’ 긴급재난문자서비스로 ‘안전띠 착용’ 알림 (2016. 2. 5.) 중에서 

사람들은 인터넷 커뮤니티 등에서 “갑자기 긴급재난문자가 울려 깜짝 놀랐다”, “긴급재난문자에 놀라 사고 나겠다” 는 등의 반응을 보이며 긴급재난문자를 남용하는 국민안전처를 규탄했다. 또 많은 사람들은 긴급재난문자를 어떻게 끄는지에 대해 정보를 공유하기도 했다. 낯선 풍경이 아니다. 네이버나 구글에 ‘긴급재난문자’를 검색하면 ‘긴급재난문자 차단’이 연관검색어로 뜨는 데다 상위 검색결과 대다수도 이를 차단하는 방법을 안내하는 글이니, 말 다했다 싶다.

안전처 재난문자

사실 긴요한 시스템이다. 홍수, 태풍, 폭설, 지진과 같은 재난이 발생했을 시 이를 즉각 인지하고 대비하는 것은 재산상의 피해를 막고 나아가 생명을 지키는 데 반드시 필요한 것이니 말이다.

한데 한 가지 문제가 있다. 긴급재난문자를 발송하는 기준이 너무 낮은 데다가 대중없기까지 하다는 것이다. 폭염이나 한파, 건조, 황사 등 그리 긴급성을 느끼기 힘든 재난 시에도 일단 긴급재난문자를 보내다 보니, 노년층 등 일부 취약계층을 제외하면 긴급재난문자가 쓸모없고 귀찮게 느껴질 수밖에 없다. 게다가 알림음은 전쟁이라도 터진 것처럼 큰 소리로 울려대는 사이렌 소리다. 일상생활 중 울리는 사이렌 소리에 깜짝 놀라 스트레스를 받는 상황이 계속되다 보니 다들 긴급재난문자를 끌 방법을 찾기 시작한 것이다.

그나마 폭염이니 한파니 하는 것들은 실제로 재난이기라도 하다. 지난 6월에는 메르스 예방수칙을 긴급재난문자로 발송했는데, 손을 씻고 증상자와 접촉을 피하라는 등 모르는 사람이 없을 정도로 지극히 상식적인 내용에 불과해 빈축을 샀다. 게다가 이미 메르스 사태가 장기화 추세에 접어든 상태였던데다, 예상 밖으로 다수의 감염자를 발생시키긴 했지만, 병원 내 감염에 국한된 – 말하자면 국가의 통제가 잘 작동하는 상황이었다는 점에서, 이것이 ‘긴급’한 ‘재난’에 속하는지 무척 의심스럽다.

안전운전 캠페인, 재난문자 남용의 극치  

이번 안전운전 캠페인은 긴급재난문자 남용의 화룡점정이라 할 만하다. 국민안전처는 고속도로 차량 운전자를 대상으로 문자를 발송한다고 했지만, 애당초 운전자만을 선별해 문자를 보내는 것이 가능할 리도 없고, 실제로는 국도나 고속도로 주변에 있던 사람들에게 (뭔가 알 수 없는 기준에 따라) 문자가 발송된 것으로 보인다. 나도 그냥 집 근처에서 산책 중에 뜬금없이 받았다.

설령 운전자들만 골라 문자를 보낼 수 있다 한들, 운전 중 휴대전화 사용이야말로 진짜 위험하다는 건 아마 뇌리에서 지워버린 것 같다(…)

“귀성 귀경이 재난이라 재난문자를 보낸 모양이지?”

트래픽 교통 자동차 귀경

이런 농담은 이것이 긴급재난문자라는 이름에 전혀 어울리지 않음을 반어적으로 보여준다. 한 번만 울린 것도 아니다. 명절 내내 울려댔다. 아직도 보내는 중이다.

우화가 이야기하듯이, 너무 잦은 경고 신호는 오히려 진짜 위기조차 무디게 반응하게 만드는 법이다. 미국의 재난경보시스템은 테러 및 자연재해 등이 임박했을 때나 아동 실종 시, 대통령의 긴급 전언 시 등 매우 제한된 상황에 한해 운용되고 있다고 한다. 이런 합리적인 기준으로 운용된다면 한국의 긴급재난문자는 울릴 일이 거의 없어야 정상이다. 그 시끄러운 사이렌 소리도 잘 어울릴 것이고.

기왕 얘기가 나왔으니 재난문자 끄는 법을 알아보자.

  • 아이폰: 설정 > 알림 가장 하단의 ‘재난문자 방송’ 수신설정을 꺼주면 된다.
  • 안드로이드: 설정 > 무선 및 네트워크 > 더보기 > 긴급 방송에서 끌 수 있다. (삼성, LG 기기는 메시지 앱 설정에서 끌 수 있다.)
좋은 기사 공유하고 알리기
슬로우뉴스에 커피 한잔의 여유를 후원해주세요. 필자 원고료와 최소한의 경비로 이용됩니다.

필자 소개

슬로우뉴스 편집위원, ㅍㅍㅅㅅ 노조위원장

블로거. 한때는 문학소년, 관심사는 의료.

작성 기사 수 : 47개

©슬로우뉴스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슬로우뉴스 안내 | 제보/기고하기 | 제휴/광고문의
등록번호: 경기아51089 | 등록일자: 2014년 2월 10일 | 발행일: 2012년 3월 26일
주소: 경기도 성남시 분당구 동판교로 153 802-902 | 발행인: 김상인 | 편집인: 강성모 | 청소년보호책임자: 강성모

Scroll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