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 위치:   » 연재 » 2016 미국 대선 업데이트 » 2016 미국 대선 업데이트: 공화당 최악의 후보와 ‘보이지 않는 경선’

2016 미국 대선 업데이트: 공화당 최악의 후보와 ‘보이지 않는 경선’

2016년 미국 행정부가 바뀐다. 미국 대선은 그 어떤 드라마보다 흥미진진하다.

‘정치인은 타고나지만, 대통령은 만들어진다’는 게 내 지론이다. 외딴 마을 학교 강당에서 농민과 악수하는 것을 시작으로 산전수전 다 겪으며 만들어진다. 누구도 예외는 없다. 그래서 미국 대통령과 그 정권을 이해하는 가장 좋은 방법은 캠페인 시작부터 지켜보는 것이다. (필자)

2016 미국 대선 업데이트 목차

  1. 2016 미국 대선 업데이트: 미국 대선이 흥미로운 이유
  2. 2016 미국 대선 업데이트: 실패로 끝난 코크 형제의 투자
  3. 2016 미국 대선 업데이트: 공화당 중도파의 힘겨운 당 지키기
  4. 2016 미국 대선 업데이트: 조 바이든과 아들의 유언
  5. 2016 미국 대선 업데이트: 힐러리 클린턴 대선 캠페인 중간점검 ‘파란불’
  6. 2016 미국 대선 업데이트: 벵가지 청문회 – 위기를 기회로 바꾼 힐러리
  7. 2016 미국 대선 업데이트: 스타 탄생! 마르코 루비오
  8. 2016 미국 대선 업데이트: 두 개의 결선 시나리오
  9. 2016 미국 대선 업데이트: 파리 테러가 미국 대선에 미칠 영향
  10. 2016 미국 대선 업데이트: 정치 신인들의 추운 겨울
  11. 2016 미국 대선 업데이트: 공화당 최악의 후보와 ‘보이지 않는 경선’
  12. 2016 미국 대선 업데이트: 공포와 정치 – 샌버나디노 사태와 미완의 프로젝트 ‘민주주의’
  13. 2016 미국 대선 업데이트: 조롱과 분노의 정치, 트럼프를 어찌하오리까
  14. 2016 미국 대선 업데이트: 상승하는 진보 vs. 마지막 불꽃 트럼프
  15. 2016 미국 대선 업데이트: 루비오 끌어내린 척 슈머의 ‘정치 예술’
  16. 2016 미국 대선 업데이트: 트럼프는 어떻게 무너지는가?
  17. 2016 미국 대선 업데이트: 임박한 경선과 여론조사 중독증
  18. 2016 미국 대선 업데이트: 스타워즈의 세계관으로 본 경선 결과
  19. 2016 미국 대선 업데이트: 아이오와 코커스, 멍청한 선거방식을 바꾸지 않는 이유
  20. 2016 미국 대선 업데이트: 뉴햄프셔 프라이머리 – 승리와 추락 그리고 가시밭길
  21. 2016 미국 대선 업데이트: 스칼리아 사망 후폭풍
  22. 2016 미국 대선 업데이트: 스칼리아 대법관이 숨겨놓은 유언
  23. 2016 미국 대선 업데이트: 막후 정치의 실종 – 크리스티의 트럼프 공개지지 선언
  24. 2016 미국 대선 업데이트: 슈퍼 화요일이 남긴 것
  25. 2016 미국 대선 업데이트: 트럼프와 샌더스의 공통점
  26. 2016 미국 대선 업데이트: 갈랜드 카드 – 오바마의 ‘거절할 수 없는 제안’
  27. 2016 미국 대선 업데이트: 공화당 작전 돌입 ‘트럼프를 저지하라’
  28. 2016 미국 대선 업데이트: 트럼프 지지층의 수수께끼
  29. 2016 미국 대선 업데이트: 미국에도 지역감정이 있나요?
  30. 2016 미국 대선 업데이트: 다수결은 과연 진리일까?
  31. 2016 미국 대선 업데이트: 그리고 아무도 없었다
  32. 2016 미국 대선 업데이트: 샌더스 지지자의 분노 – 민주당도 안전지대 아니다
  33. 2016 미국 대선 업데이트: 위대한 연설의 탄생 – 미셸 오바마의 힐러리 클린턴 지지 연설
  34. 2016 미국 대선 업데이트: 힐러리의 스타일과 ‘감동 없는 승리’
  35. 2016 미국 대선 업데이트: 힐빌리의 마약, 트럼프
  36. 2016 미국 대선 업데이트: 재미없는 ‘부부싸움’ 같았던 1차 토론회
  37. 2016 미국 대선 업데이트: ‘힐러리 이메일’ 사건에서 보여준 FBI 국장의 선택
  38. 2016 미국 대선 업데이트: 그들이 재닛 리노를 사퇴시키지 못한 이유

공화당이 가장 위험하게 생각하는 당내 대선 후보는 누구일까?

도널드 트럼프를 제일 먼저 생각할 수 있다. 트럼프는 2015년 12월 현재 전국 여론조사에서 여전히 1위를 달리고 있다. 하지만 그의 막말은 멈출 기미가 보이지 않고, 히스패닉과 백인 기독교도들 같은 주요 유권자 그룹에서 가장 비호감 후보이다. 그렇게는 절대 대통령이 될 수 없지만, 여차하면 공화당 대선후보가 될 수는 있다. 코끼리가 악몽을 꾸고 있다면 바로 그런 내용일 것이다.

가장 많은 ‘당내 안티팬’ 보유했던 테드 크루즈 

하지만 트럼프가 1위 후보로 등장하기 전까지 공화당 내에서 가장 많은 “안티팬”(haters)을 가지고 있던 공화당 후보는 텍사스 출신의 젊은(44세) 상원의원 테드 크루즈였다.

DonkeyHotey, Ted Cruz - Caricature, CC BY https://flic.kr/p/pfeXXk

DonkeyHotey, “Ted Cruz – Caricature”, CC BY

크루즈는 히스패닉이다1. 할아버지가 스페인에서 쿠바로 이민 왔고, 아버지는 쿠바혁명 때 피델 카스트로 쪽에 있다가 카스트로가 공산주의자라는 사실에 실망해서 미국으로 건너왔다고 한다.2

테드 크루즈가 태어날 당시, 테드의 아버지는 석유업에 종사했지만, 후에 목사가 된다. 그런 아버지 밑에서 테드 크루즈는 철저한 기독교 교인으로 자랐고, 보수적인 남침례교(Southern Baptist)의 신자가 되었다. 남침례교는 조지 W. 부시를 비롯해 많은 공화당 후보들을 지지하고 당선시켜온, 공화당의 중요한 유권자 그룹이지만, 동시에 공화당을 주도하는 기득권 세력이 두려워하는 사람들이다.

‘킹 메이커’ 기독교도의 힘  

미국의 정당은 압력솥에 비유할 수 있다. 쌀을 익히려면(=후보를 당선시키려면) 압력(=열렬한 지지층)이 필요하지만, 그 압력을 철저하게 밥솥 내에 가둬둘 수 있는 안전장치가 없으면 폭발사고가 난다. 당선 가능성 낮은 버니 샌더스를 지지하는 열렬한 민주당원, 당 중진들의 말을 듣지 않는 후보들을 의회에 밀어 넣는 티파티, 레이건 때 미국 정치에 관여하기 시작한 기독교 복음주의자들(Evangelicals)이 모두 미국정당들의 “압력”이다. 표몰이에 도움이 되지만, 동시에 조심해야 할 관리대상들이다.

레이건은 복음주의자들에게 어필해서 대통령이 되었지만, 목사들이 백악관에 자주 드나들면서 요구사항이 늘어나자, 한 발 뒤로 물러나 거리를 유지했다. 이에 실망한 복음주의자들은 공화당 후보에게 몰표를 주지 않기로 했다. 결정적으로 (아버지) 부시가 임기 중에 정책이 보수 일변도에서 중도로 전환하자 지지층은 돌아섰고, 공화당은 클린턴에게 백악관을 뺏긴다.

그런 기독교도들의 힘을 잘 알게 된 아들 부시는 (우리나라에서도 유명한 전설적인 목사) 빌리 그래함의 설교를 듣고 거듭났다(“born again”)고 이야기하면서 미국 기독교도들을 마음을 샀다. 하지만 빌려다 쓴 돈은 반드시 갚아야 하고, 갚을 때는 누구나 아쉬운 법. 워싱턴과 이익단체의 관계는 그렇게 계산이 깔끔하게 떨어지지는 않는다. 미국의 기독교인들은 당선 후 항상 마음을 바꾸고 입을 씻는 후보들에 실망하고, 아예 처음부터 철저하게 검증된, 절대로 마음을 바꾸지 않을 열렬한 ‘전사’들을 찾기 시작했다.

그리고 기독교인들의 그러한 근본주의적인, 즉 타협을 거부하는 접근법은 세금과 정부지출을 대폭 줄이려는 티파티(Tea Party) 세력에서 지음(知音; 서로 마음이 통하는 친한 벗)을 발견하고 사실상 하나의 세력을 형성하게 된다.

크루즈, 복음주의와 티파티의 기린아로 떠오르다    

그런 세력이 찾아낸 후보가 테드 크루즈다.

보수적 정치관과 기독교적 세계관으로 똘똘 뭉친 사람인데 똑똑하기까지 하다. 프린스턴과 하버드 법대를 나온 후, 법무부에서 일하고, W. 부시의 선거운동 때 정책보좌까지 했던 크루즈. 천하의 하버드 법대에서도 눈에 띄는 똑똑한 학생이었다는 평가로 유명한 크루즈는 미셸 바크먼이나 새라 페일린 처럼 멍청한 후보들만 지지한다는 티파티·기독교인들의 열등감을 한 방에 해결해주었다. 그리고 그것이 바로 공화당을 긴장시키는 이유다.

트럼프의 인기가 상한점을 찍으면 누가 그 뒤를 이어 1위를 차지하겠느냐는 올해 하반기 내내 공화당의 관심사였다. 한때는 벤 카슨이기도 했지만, 파리 테러와 함께 시작된 외교·안보 검증으로 카슨도 무너지는 분위기다. 마르코 루비오는 아직도 선두에 나서는 것을 조심하면서 힘 조절 중이다. 젭 부시는 한 번도 바람을 일으키지 못한 채 경선으로 향하는 중이다.

지난주(2015년 11월 마지막 주)에 아이오와 주민들을 상대로 한 여론조사에서 크루즈는 오차범위 내에서 트럼프과 1위를 다툴 만큼 지지율이 상승했다. 기성 정치인을 뽑지 않으려는 아이오와의 티파티·기독교인들이 하필 기독교인 답지 않은 가치관의 트럼프를 지지한 것은 대다수 미국인에게는 의외의 현상이었다.

따라서 그런 유권자들은 곧 트럼프에 실망하고 크루즈로 넘어갈 것으로 예측하는 전문가들이 많았다. 그게 좀 오래 걸렸을 뿐. 그리고 카슨이라는 징검다리를 한 번 건넜을 뿐, 충분히 예상된 표의 이동이라는 분석이 지배적이다.

“가장 똑똑한” 크루즈가 “가장 멍청한” 주장 하는 이유 

마이클 블룸버그 뉴욕시장이었던 마이클 블룸버그(Michael Bloomberg, 1942년 ~ , 사진)는 CNN과의 인터뷰에서, 하버드의 저명한 법학자 앨런 더쇼위츠(Alan Dershowitz, 1938년 ~ )가 “자신이 가르친 학생들 중 가장 똑똑했다”고 극찬한 테드 크루즈가 선거운동 중에 “내가 들어본 가장 멍청한(stupidest)” 주장을 하고 다니는 모순을 두고 이렇게 말했다:

“유일한 설명은, 그가 자신도 믿지 않는 이야기를 하고 있다는 것.”

즉, 자신의 지지기반이 ‘기후 변화’를 부정하면 크루즈도 거기에 장단을 맞춰 자신도 믿지 않는 이야기를 하고 있을 뿐이라는 것이다. 공화당 지도부를 불신하고, 반발하는 티파티·기독교인들이 자신을 백악관으로 쏘아 올려줄 추진체라면 무슨 소리를 못하겠는가.

단, 한 가지 문제는 당내경선 승리와 백악관 입성 사이의 깊은 계곡을 건너는 유일한 방법은 중도표라는 것. 그런 중도표를 비웃고 있는 트럼프와 크루즈는 사실상 같은 모험을 하고 있다.

반(反) 크루즈 전선 & 루비오 반사이익 

정치의 근본원칙은 타협이다. 타협을 거부하고 원칙을 지키기는 쉽다. 하지만 법이 통과되고, 나라가 운영되려면 궁극적으로 어디에선가는 타협이 일어날 수밖에 없다. 협상 불가를 외치며 근본주의적인 접근을 하는 사람은 지지자들의 표를 쉽게 얻는 대가로 한 나라의 정치가 ‘올 스톱’하게 만들기 때문이다.

존 베이너 (출처: Medill DC, Rep. John Boehner, CC BY) https://flic.kr/p/bf2kBB 크루즈는 지난 2년 동안 하원의장 존 베이너(사진)를 허수아비로 만들고 민주당과의 협상을 사실상 주도해왔다. 그런 그를 민주당에서는 “크루즈 의장(Speaker Cruz)”라고 불렀고, 베이너는 그런 강경파에 끌려만 다니다가 결국 의장직을 사퇴해야 했다.

그런 크루즈가 유명무실한 부시, 아직도 인기 있는 트럼프, 너무나 빈약한 카슨에 실망한 유권자들의 관심을 받고 상승하자 공화당이 긴장하기 시작했고, 조용히 반(反) 크루즈 전선이 형성되고 있다. 그리고 그 반사이익은 루비오에게 돌아갈 가능성이 크다. 2015년 11월 한 달 동안 루비오가 얻어낸 의원들의 공개지지만 9명이고, 12월에도 줄줄이 지지 선언이 나올 것이라는 보도가 있다.

보이지 않는 경선

의회에서 힘겨루기를 통해 공화당의 사실상 리더처럼 행세해온 크루즈를 그렇게 싫어하는 공화당 기득권 세력이 좋은 대안인 마르코 루비오에 전적으로 마음을 주지 못했던 진짜 이유는 무엇일까? 왜 공화당은 그런 훌륭한 후보를 진작에 밀지 않았을까?

젭 부시의 음해 공작 

누구나 궁금해하는 그 이유를 설명해줄 수 있는 이야기가 흘러나왔다. 바로 젭 부시의 오랜 음해공작이었다는 것. 유권자들 앞에서 경선이 이루어지는 동안 막 뒤에서 이루어지는 공개지지를 얻기 경쟁을 ‘보이지 않는 경선’(invisible primary)’라고 부른다.

오랜 신뢰와 인간관계를 중요하게 생각하는 보이지 않는 경선은 워싱턴에서 뿌리가 깊은 정치인들이 잘 할 수 있는 분야다. 힐러리가 샌더스에 비해 크게 우세를 보이고 있는 지점이 바로 그곳이고, 젭 부시가 초반에 가장 공을 들인 곳도 바로 그 보이지 않는 경선이었다.

그리고 그런 보이지 않는 경선에서는 대중적인 인기몰이를 하는 크루즈, 트럼프, 카슨 같은 인물보다 마르코 루비오처럼 공화당 주도 세력이 좋아할 만한 인물이 젭 부시의 경쟁자다. 참고로, 현재 스코어를 보면 루비오는 부시 뒤를 추격하고 있다:

출처: FiveThityEight http://projects.fivethirtyeight.com/2016-endorsement-primary/?ex_cid=538twitter

출처: FiveThityEight

따라서 젭 부시와 부시를 지지하는 공화당 의원들은 주요 경쟁 상대가 될 수 있는 루비오가 바람을 피우고 있다는 소문을 퍼뜨리고 있었다는 것이다. 정치인들이라면 대개 자유롭지 못한 문제라 쉬쉬하면서도 ‘이게 본선거에서 터지면 그 후보는 끝장’이라는 두려움을 갖게 되는 것이다.

물론 그 부분에 대해서 젭 부시의 캠페인이 공식적인 문서를 남기지는 않았다. 복스(Vox) 기사에 삽입된 “마르코는 위험한 도박”이라는 슬라이드에는 맨 마지막에 한 줄 암시가 있다:

“과거에 마르코의 배경을 접했다는 사람들은 그들이 (마르코의 과거에서) 발견한 것을 걱정하고 있다. “

“Those who have looked into the Marco’s background in the past have been concerned with what they have found.”

그걸 읽은 사람들이 ‘그게 뭐냐’고 물으면 귓속말로 들려주겠지만, 워싱턴에서는 그 한 줄로도 충분한 성추문에 대한 암시다.

소문 루머

젭 부시의 음해공작을 대하는 루비오의 전략 

종류는 달라도 루머는 모든 후보에게 존재한다. 1987년 게리 하트나, 2008년의 존 에드워즈처럼 사실로 드러나기도 하고, 근거 없는 것으로 밝혀지기도 한다. 문제는 그런 루머를 없앨 수 있으려면 당내에 든든한 인간관계를 맺고 있거나 그런 사람들의 보증을 받아야 한다.

루비오에게 없는 것이 그것이고, 루비오가 단시간 내에 구축하려고 애를 쓰는 것이 그것이다. 젭 부시의 캠페인이 보이지 않는 경선에서 출발해서 보이는 경선에서 이기는 것을 목표로 했다면, 루비오는 보이는 경선에서 선전하면서 그걸 바탕으로 보이지 않는 경선에서 추격하는 전략을 추구하는 것으로 보인다. 힐러리도 젭 부시와 같은 전략을 사용했고, 루비오도 선전하고 있는 걸 보면 알 수 있듯, 둘 다 좋은 전략이다.

다만, 민주당에서 경선승리로 가는 길이 지도를 보며 산 넘고 물 건너 여행하는 것과 같다면, 지금 공화당은 폭풍우가 치는 바다에서 한밤중에 항해하는 꼴이다.


  1. 백인이지만 라틴아메리카에서 온 사람들을 “화이트 히스패닉”이라고 부른다

  2. 이 이야기가 검증된 것은 아니고, 적어도 그렇게 회자한다.

좋은 기사 공유하고 알리기
슬로우뉴스에 커피 한잔의 여유를 후원해주세요. 필자 원고료와 최소한의 경비로 이용됩니다.

필자 소개

박상현
초대필자. '2016 미국 대선 업데이트' 운영자

미디어 스타트업 엑셀러레이터 메디아티에서 콘텐트랩을 이끌고 있으며, 미국 정치뉴스에 관심을 갖고 짬짬이 글을 쓰고 있습니다.

작성 기사 수 : 42개
필자의 페이스북

©슬로우뉴스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슬로우뉴스 안내 | 제보/기고하기 | 제휴/광고문의
(유)슬로우미디어 | 전화: 070-4320-3690 | 등록번호: 경기, 아51089 | 등록일자 : 2014. 10. 27 | 제호: 슬로우뉴스 | 발행인: 김상인 | 편집인: 강성모
발행소: 경기 부천시 소사로 700번길 47 1동 506호 (원종동, 삼신) | 발행일자: 2012. 3. 26 | 개인정보관리/청소년보호책임자: 강성모

Scroll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