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 위치:   » 미디어 » 주간 뉴스 큐레이션 : 담뱃값 인상 3개월, 금연효과 있을까?

주간 뉴스 큐레이션 : 담뱃값 인상 3개월, 금연효과 있을까?

하루에도 정말 많은 뉴스가 만들어지고, 또 소비된다. 하지만 우리가 소비하는 뉴스들은 정해져 있다. 굵직굵직한 정치 이슈나 자극적인 사건 사고, 주식과 부동산이 얼마나 올랐느니 하는 소식이 대부분이다. 그 와중에 좋은 기사는 묻힌다. 그래서 ‘의미 있는’ 기사들을 ‘주간 뉴스 큐레이션’에서 선별해 소개한다.

소소하지만 우리 삶에 중요한 이야기, 혹은 아무도 주목하지 않은 목소리에 귀 기울인 기사, 그리고 지금은 별 관심이 없지만 언젠가 중요해질 것 같은 ‘미래지향’적 기사들, 더불어 세상에 알려진 이야기 ‘그 이면’에 주목하는 기사 등이 그 대상이다. (필자)

조본좌의 주간 뉴스 큐레이션

4월 넷째 주 좋은 기사 솎아보기

1. 담뱃값 인상으로 금연효과? 정부 발표에 빠진 팩트

‘사실상 증세’라는 비판을 받았던 담뱃값 인상이 이루어진 지 3개월이 지났다. 정부의 말대로 담뱃값 인상은 국민 건강증진에 기여를 했을까? 보건복지부는 1월부터 3월까지 담배반출량이 지난해 같은 기간에 비해 44% 줄었고, 금연프로그램 등록 숫자도 3배 가까이 늘었다는 점을 내세운다.

JTBC 뉴스룸 ‘팩트체크’가 이 정부 발표에 빠진 팩트를 짚었다. 담배 반출량이란 국내 담배제조사와 수입업체들이 도소매점에 담배를 공급한 양으로, 실제 사람들이 담배를 얼마나 사 갔는지 보려면 소매점의 실제 판매량을 봐야 한다. 한 편의점 체인에 확인한 결과 실제 판매량이 줄긴 했으나 1월 33%, 2월 21%, 4월 12% 등 감소세는 줄어들고 있다. 이 또한 연초에 담배를 끊으려는 의지가 높다는 점을 고려하면 특별한 수치가 아니라는 것.

‘팩트체크’는 담배 반출량이 줄었다는 점 역시 도소매점이 담배 재고를 쌓아뒀다가 1, 2, 3월에 적게 주문했다는 것으로 해석해야 한다고 말한다. 금연 프로그램 등록 수 역시 각종 혜택으로 늘어나는 추세였다. 전자담배 판매량은 200%~600% 가까이 늘어났다. 담뱃값 인상이 증세가 아니었다고 주장하던 정부, 또다시 우기고 있는 건 아닐까?

● JTBC 뉴스룸 팩트체크 – 담뱃값 인상 3개월, ‘금연효과’ 나타나나?

큐레이션

2. 그 청년은 왜 태극기를 불태웠나

4월 18일 세월호 1주기 추모집회. 몇몇 언론은 이날 집회를 폭력 불법집회라 매도했다. 그 근거 중 하나는 한 남성이 태극기를 불태웠다는 점이었다. ‘반국가적’ 행위가 벌어졌다며 언론은 야단법석을 떨었고 경찰은 그를 잡겠다고 수사를 벌이고 있다. 하지만 그 남성이 왜 그런 일을 했는지 살펴본 언론은 없었다. 그가 시위를 망치려는 ‘프락치’ 아니냐는 소문까지 나왔다.

슬로우뉴스가 그 청년을 최초로 인터뷰했다. 20대 남성인 그는 슬로우뉴스에 왜 그날 태극기를 불태웠는지 털어놨다. 온갖 추측과 달리 그는 대한민국을 부정하기 위해서 태극기를 태운 것도 아니었고, 프락치도 아니었다.

● 슬로우뉴스 – 그날 태극기는 왜, 어떻게 불탔는가

큐레이션

3. 법학자 8명 “경찰 차벽은 불법이다”

언론은 지난 18일 세월호 집회를 폭력 불법집회라 불렀다. 그러나 법학자들의 의견은 달랐다. 그날 경찰은 행사가 시작되기 전부터 차벽으로 광화문 일대를 둘러쌌다. 해럴드경제는 법학자 13명을 인터뷰했다. 그 결과 답변을 거부한 3명을 제외한 나머지 10명 중 8명은 경찰 차벽이 명백히 불법이라는 의견을 내놨다.

집회 참가자들과 일반 청중을 과잉 격리하는 경찰 차벽의 근거는 경찰관직무집행법 6조가 유일하지만, 이는 집회 참가자들이 각목을 드는 등 급박한 위험성이 있어야 적용할 수 있다. 법학자들은 경찰이 법을 해석하는데 국어사전을 동원한다고 비판한다. 그 날 집회에서 불법을 저지른 것은 시민이 아니라 경찰이었다.

● 해럴드경제 – 법학자 8명이 말하는 ‘경찰 차벽 불법’ 이유

큐레이션

4. 일광그룹 이규태는 왜 클라라를 키우려 했을까

최근 배우 클라라와 이규태 일광그룹 회장의 ‘성적 수치심’ 논란으로 세상이 떠들썩했다. 디스패치가 이 둘 간의 카카오톡 메시지를 공개하며, 클라라가 ‘오버’한 것으로 결론이 났다. 하지만 곧 이규태 회장이 방산비리에 연루되 검찰 조사를 받으면서 사건이 반전을 맞이했다. 그러나 여전히 풀리지 않는 의문. 이규태는 왜 클라라를 키우려 한 걸까.

SBS ‘그것이 알고 싶다’가 방산비리에 연루된 이규태, 그리고 연예 매니지먼트 대표 이규태 간의 간극을 좁히고 나선다. 단서는 이규태가 클라라에게 ‘무기 로비스트’를 제안했다는 것. 이규태 회장과 관련된 연예 매니지먼트 회사에는 전 기무사 관계자도 있었다.

군 관계자들이 문화연예사업에 손을 벌리는 이유, ‘그것이 알고싶다’를 보면 클라라와 이규태가 갈등을 빚은 본질적인 원인이 보인다.

● SBS 그것이 알고 싶다 – 회장님의 그림자 게임-여배우와 비밀의 방

큐레이션

좋은 기사 공유하고 알리기
슬로우뉴스에 커피 한잔의 여유를 후원해주세요. 필자 원고료와 최소한의 경비로 이용됩니다.

필자 소개

조윤호
초대필자. 뉴스연구자

뉴스연구자. 기자들을 취재하는 '언론의 언론' 미디어오늘에서 일했다. 대선 때 심상정 후보 캠프에서 일한 것을 계기로 현재 정의당에서 일하고 있다. 정치와 미디어에 관심이 많다. '나쁜 뉴스의 나라' '프레임 대 프레임' 등을 썼다.

작성 기사 수 : 182개
필자의 홈페이지

©슬로우뉴스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슬로우뉴스 안내 | 제보/기고하기 | 제휴/광고문의
(유)슬로우미디어 | 전화: 070-4320-3690 | 등록번호: 경기, 아51089 | 등록일자 : 2014. 10. 27 | 제호: 슬로우뉴스 | 발행인: 김상인 | 편집인: 강성모
발행소: 경기 부천시 소사로 700번길 47 1동 506호 (원종동, 삼신) | 발행일자: 2012. 3. 26 | 개인정보관리/청소년보호책임자: 강성모

Scroll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