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 위치:   » 정치 » 홍준표 vs. 여영국, "야동" 발언보다 중요한 것

홍준표 vs. 여영국, "야동" 발언보다 중요한 것

2015년 4월 8일 경상남도의회에서 여영국 경상남도의원이 홍준표 경상남도지사에게 따져 물었습니다. 지난 3월 12일 여영국 도의원이 임시회의 때 5분 발언을 했는데 당시 홍준표 지사가 자리에서 영화 예고편을 봤다는 것입니다.

홍준표 지사는 떳떳하게 어떤 영화인지 대답을 하며, “일반 국회의원들처럼 야한 동영상을 본 것도 아니고” 하니 잘못은 아니라는 논리를 폈습니다.

홍준표 지사와 여영국 도의원의 공방

공무원이 업무를 봐야 할 시간에 업무용 기기를 이용해 상업영화 예고편을 본 것이 그리 잘못이 아니라는 답변도 이해하기가 어렵지만, ‘야한 동영상을 보지 않았다’거나 ‘(소리를 끄고 봤기 때문에) 자막을 눈으로 보면서 국회의원의 5분 발언은 귀로 다 들었다’는 걸 논거로 드는 것 역시 쉽게 이해할 수 없는 논리입니다.

최근 홍준표 지사는 미국에서 골프를 친 사실(2015년 3월 20일)이 알려지자 비공식 비즈니스였으며 비용도 현금 400달러를 본인이 지급했다책임질 일이 있으면 책임지겠다는 말을 한 적이 있습니다.

하지만 홍준표 지사는 경남지사 취임 직후 도청 간부와 첫 간담회에서 “운동 자체는 상관없지만, 업자와의 골프는 절대 안 된다”는 말을 했었죠. 이건 어떻게 이해할 수 있을까요.

여영국, 홍준표식 서민복지의 실체를 비판하다 

홍준표 지사의 “일반 국회의원들처럼 야한 동영상을 본 것도 아니고”라는 발언이 많은 이들로부터 비판받고 있습니다. 하지만 여영국 도의원이 지적한 것은 홍준표 지사의 ‘태도’만은 아니었습니다. 여영국 도의원이 지적한 더 중요한 ‘내용’이 있습니다.

이날 여영국 도의원(교육위원회, 창원5)은 홍준표 지사의 미국 골프 행위와 무상 급식 비판하는 학부모들을 종북 세력으로 몬 행태를 비판했습니다.

또한, 무상급식 사업을 중단하고 만든 서민자녀 교육지원 사업을 비판했습니다. 단적인 사례로 워낙 신청자가 없자 대상자 몰래 공무원이 대신 신청하는 경우를 들기도 했죠. 게다가 서민자녀 교육지원의 세부 항목은 이미 2011년 전임 지사가 하던 사업이며 당시엔 문제없이 이루어졌다고 밝혔습니다.

yyg

여영국 도의원은 홍준표 지사가 그동안 복지 정책을 확대해 온 것으로 말하지만, 지난 4년간 경상남도의 세입은 늘었음에도 경상남도의 독자적인 사회복지 예산은 오히려 줄었다고 발표했습니다. 여기에는 진주의료원 폐업도 포함된 것이라는 겁니다. 또한, 오히려 홍준표 지사의 치적을 홍보하는 경남지사 서울사무소의 예산이 두 배로 늘었다고 밝혔습니다.

여영국 도의원의 발표 내용을 다시 정리하면 이렇습니다.

  • 홍준표 지사 미국 골프 비판
  • 무상급식 비판 학부모를 종북세력으로 몬 행태 비판
  • 무상급식 중단하게 한 서민자녀 교육지원은 지원자 없어 공무원이 대신 신청
  • 지난 4년 세입은 늘었지만, 사회복지 예산은 축소 (진주의료원 폐업 포함)
  • 치적 홍보 위한 서울 사무소 예산은 두 배로 증가

이에 대해 홍준표 지사는 ‘여기는 면책특권이 없는 자리니 거짓말을 하지 말라’는 말로 대응했습니다.

여영국 vs. 홍준표의 공방전 

이 모든 질문과 답변은 경상남도의회 인터넷방송 사이트에서 풀 버전으로 볼 수 있습니다. 단, 윈도우 환경에서만 볼 수 있기 때문에 노컷뉴스가 정리해서 유튜브에 공개한 영상으로 우선 확인해 보시죠.

여영국 의원과 홍준표 의원의 공방, 독자들께서는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 일시: 2015년 4월 8일 325회 임시회 2차 본회의
  • 장소: 경상남도의회
  • 발언자: 홍준표 경남지사, 여영국 경남도의원

아래 녹취록은 노컷뉴스가 편집한 버전에 따라 작성했습니다. (편집자)

홍준표 지사와 여영국 도의원의 공방

– 여영국: 지난번 3월 임시회의 때 3월 12일날 제가 이 자리에서 5분 발언을 했습니다.

홍준표: 네.

– 그 시간에, 지사님… 영화 예고편 감상하고 계셨죠?

네. [장수상회] 봤습니다.

– 그래도 되는 겁니까?

아니, 말은 귀로 듣지 않습니까.

– 하하. 지사님.

지금 보는 게, 말씀하시는 게 하도 한 말 또 하시고 한 말 또 하시고 그래서 내 지루해서 말은 귀로 듣고… 자막은 소리도 안 나옵니다.

– 잘하신 겁니까?

[장수상회]는 주말에 내 영화를 한 번 봐보려고…

– 아니, 지사님 잘하신 겁니까?

영화 (예고편)을 봤습니다.

– 잘하신 거에요?

내 잘했다고는 이야기 안 하지만 굳이 잘못됐다고는 생각하지 않습니다.

– 의회 모니터가 영화 보라고 설치한 모니터입니까?

내가 뭐 일반 국회의원들처럼 야한 동영상을 본 것도 아니고…

– 야한 동영상 안 보면 봐도 되는 겁니까?

그거 나는 그거 (야한 동영상) 본 일이 없어요.

– 지사님…

내가 의원님 말씀하시는데 안 들은 것도 아니고…

– 제 이야기 듣고 말씀하세요.

…안 들은 것도 아니고 내용 다 듣습니다.

– 듣고 하세요.

내용 다 들었다니까요.

– 아니, 제가 내용을 이야기하는 게 아니고요, 의원들이 그렇게 발언하는데 형식적이나마 듣는 척이라도 해주셔야죠.

듣죠. 듣는 것은 귀로 듣죠.

– 영화 보면서 뭘 들어요.

아니, 영화라는 게 그림이죠.

– 이렇게 정리하겠습니다. “의회 오셔서 의원 발언할 때 영화 보는 것도 특별히 잘못된 일이라고 생각하지 않는다”. 이게 우리 지사님 답변 요지죠?

그런 식으로 하니까…

– 그런 식으로 답변하셨잖아요.

그, 문제가 있는 겁니다. 제가 잘했다고는 하지 않는다고 했습니다.

– 넘어가고요, 시간이 없으니까.

그런 것 가지고 시비 거는 것도 잘못된 겁니다.

– 시비가 아니고, 제가 부탁드린다고 말씀드렸습니다. 그렇게 하지 마시라고. 앞으로 그렇게…

좀 질문하실 때 제대로 공부하시고 제대로 근거를 갖고 질문하십시오.

홍준표 지사와 여영국 도의원의 공방

– 어허 참.

어허 참. 허 참.

– 영화 본 것에 대해서…

그건 제가 잘했다고 안 했다고 했잖습니까.

– 잘못된 것도 아니라고 얘기했잖아요.

아니, 굳이 잘못됐다고는 내가 보지 않는다고 했잖아요.

– 그러니까요.

잘했다고는 하지 않았지만.

– 그렇게 하지 마시라고 부탁 말씀을 드리는 겁니다.

아니, 한 말 또 하고 한 말 또 하고 그러니까 지루하죠. 허허…

– 한 말 또 하고가 중요한 게 아니라 영화 보는 자리가 아니지 않습니까?

홍준표 지사와 여영국 도의원의 공방

좋은 기사 공유하고 알리기
슬로우뉴스에 커피 한잔의 여유를 후원해주세요. 필자 원고료와 최소한의 경비로 이용됩니다.

필자 소개

슬로우뉴스 편집위원 및 발행인

소리와 영상을 좋아합니다. 잘 만드는 사람이고자 합니다.

작성 기사 수 : 130개
필자의 홈페이지 필자의 트위터

©슬로우뉴스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슬로우뉴스 안내 | 제보/기고하기 | 제휴/광고문의
(유)슬로우미디어 | 전화: 070-4320-3690 | 등록번호: 경기, 아51089 | 등록일자 : 2014. 10. 27 | 제호: 슬로우뉴스 | 발행인: 김상인 | 편집인: 강성모
발행소: 경기 부천시 소사로 700번길 47 1동 506호 (원종동, 삼신) | 발행일자: 2012. 3. 26 | 개인정보관리/청소년보호책임자: 강성모

Scroll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