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 위치:   » 미디어 » 주간 뉴스 큐레이션 : 광복 70년, 우리는 과연 해방됐을까?

주간 뉴스 큐레이션 : 광복 70년, 우리는 과연 해방됐을까?

하루에도 정말 많은 뉴스가 만들어지고, 또 소비된다. 하지만 우리가 소비하는 뉴스들은 정해져 있다. 굵직굵직한 정치 이슈나 자극적인 사건 사고, 주식과 부동산이 얼마나 올랐느니 하는 소식이 대부분이다. 그 와중에 좋은 기사는 묻힌다. 그래서 ‘의미 있는’ 기사들을 ‘주간 뉴스 큐레이션’에서 선별해 소개한다.

소소하지만 우리 삶에 중요한 이야기, 혹은 아무도 주목하지 않은 목소리에 귀 기울인 기사, 그리고 지금은 별 관심이 없지만 언젠가 중요해질 것 같은 ‘미래지향’적 기사들, 더불어 세상에 알려진 이야기 ‘그 이면’에 주목하는 기사 등이 그 대상이다. (필자)

조본좌의 주간 뉴스 큐레이션

12월 마지막 주 좋은 기사 솎아보기

1. 광복 70주년, 아직도 한국에 남아 있는 일제의 잔해들

1945년 8월 15일 한국은 일제 치하에서 벗어나 광복을 이뤘다. 70년이 지난 오늘날, 우리는 정말 완전히 해방된 것일까? 경향신문이 광복 70주년 기획으로 우리의 일상생활과 의식, 문화 속에 깊이 배어있는 일제의 부정적 유산에 대해 분석했다.

경향신문은 그 첫 번째 유산으로 ‘땅’의 문제를 짚었다. 해방 이후 관이 주도한 많은 개발계획, 심지어 최근의 뉴타운 개발사업에도 조선총독부식 토지 개발의 잔재가 남아 있다. 그리고 그 도시개발은 일제 때와 마찬가지로 그 땅의 사람들을 파괴한다.

사법권력, 노동권, 냉전적 자유민주주의, 교육방식 등 사회 곳곳에 남아 있는 일제 잔재들을 파헤쳐 줄 기사들을 기대한다.

● 경향신문 기획기사 – 광복 70년, 우리는 과연 해방됐는가

2. 조현아 동생의 문자메시지는 사생활 보호 대상이 아닌가?

땅콩 회항으로 온 국민의 공분을 산 조현아 전 대한항공 부사장의 동생 조현민 대한항공 전무의 행동이 구설에 올랐다. 2014년의 마지막 날, 한겨레 단독 보도를 통해 조 전무가 언니에게 “반드시 복수하겠다”는 내용의 문자를 보냈다는 사실이 밝혀졌기 때문이다. 모든 이들이 조 전무를 비난하기 시작했다. 하지만 분노를 넘어 짚어야 하는 점이 하나 있었다.

슬로우뉴스는 이 사건에서 국가기관에 의한 사생활 침해라는 중요한 이슈를 이끌어낸다. 한겨레는 어떻게 사적인 문자메시지의 내용을 알 수 있었던 걸까? 출처는 법원과 검찰이다. 국가기관이 수사가 종결되기도 전에 언론에 개인의 사적인 메시지를, 그것도 위법과 직접적인 관계가 없는 조현민 전무의 메시지를 공개한 것이다.

카톡 감찰 논란에는 분노한다면 이 사건에서도 국가기관을 향해 분노하는 것이 맞지 않을까.

3. 우리 주변의 야쿠르트 아줌마 실은 ‘개인사업자’

‘야쿠르트 아줌마’는 우리에게 매우 친숙한 존재다. 지역사회의 ‘이모’ 같은 존재. 하지만 사실 우리는 야구르트 아줌마에 대해 많이 아는 게 없다. 그들의 고용 형태는 어떤지, 노동 환경은 어떤지, 또 앞으로 사라지게 될 직종은 아닌지 등등.

한겨레가 야쿠르트 아줌마의 과거와 현재. 그리고 미래에 대해 짚었다. 1971년 처음 등장한 야구르트 아줌마는 사원이 아니라 개인 사업자, 정확히는 특수고용직 노동자다. 4대 보험이나 교통비 및 식대, 퇴직금은 없지만, 딱히 정년도 없어 해고라는 개념도 없다.

하루 평균 6.8시간 일하며 월평균 170만 원을 번다. 야쿠르트 제품을 1개 사면 제품값의 25% 정도가 야쿠르트 아줌마의 수입으로 돌아가는데, 이는 마트 수수료(18%)보다 높다.  앞으로도 우리 곁에서 자주 보게 될 야구르트 아줌마에 대해 궁금하다면 이 기사 추천!

4. 중앙일보의 2014 하반기 전망, 얼마나 맞았을까?

‘대한민국 5일은 조선왕조 500년’이란 말이 있다. 내일 당장 무슨 일이 벌어져 어떤 변화를 불러일으킬지 모르는 한국사회의 역동성을 설명한 말이다. 내일도 예측하기 어려운데 몇 개월 뒤를 예측하기란 불가능에 가까운 일일지도 모른다. 그래도 언론은 나름의 전망과 비전을 내놓아야 한다. 중앙일보 부장들의 ‘2014 하반기 전망’이 대표 사례다.

중앙일보는 지난해 7월 대통령의 지지율, 유병언 체포 여부, 국제관계 및 경제상황 등 2014 하반기 대한민국을 전망했다.

중앙일보의 이 기사가 돋보이는 이유는 자신들의 예측이 얼마나 맞았는지 다시 검토했다는 데 있다. 중앙일보는 12월 29일, 하반기 전망의 결과를 발표했다. 안 좋은 경제상황, 안 좋은 국제관계, 쉽게 나온 수능 등은 맞췄지만, 대통령 지지율 하락 폭, 유병언 체포 여부 등은 틀렸다. 2014년 하반기에 무슨 일이 있었는지까지 ‘덤’으로 알 수 있는 이 기사 추천!

좋은 기사 공유하고 알리기
슬로우뉴스에 커피 한잔의 여유를 후원해주세요. 필자 원고료와 최소한의 경비로 이용됩니다.

필자 소개

조윤호
초대필자. 뉴스연구자

뉴스연구자. 기자들을 취재하는 '언론의 언론' 미디어오늘에서 일했다. 대선 때 심상정 후보 캠프에서 일한 것을 계기로 현재 정의당에서 일하고 있다. 정치와 미디어에 관심이 많다. '나쁜 뉴스의 나라' '프레임 대 프레임' 등을 썼다.

작성 기사 수 : 182개
필자의 홈페이지

©슬로우뉴스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슬로우뉴스 안내 | 제보/기고하기 | 제휴/광고문의
(유)슬로우미디어 | 전화: 070-4320-3690 | 등록번호: 경기, 아51089 | 등록일자 : 2014. 10. 27 | 제호: 슬로우뉴스 | 발행인: 김상인 | 편집인: 강성모
발행소: 경기 부천시 소사로 700번길 47 1동 506호 (원종동, 삼신) | 발행일자: 2012. 3. 26 | 개인정보관리/청소년보호책임자: 강성모

Scroll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