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 위치:   » 연재 » 몰아보기 » 슬로우뉴스 몰아보기: 세월호 언론 보도, 애플 소송 등

슬로우뉴스 몰아보기: 세월호 언론 보도, 애플 소송 등

안녕하세요. 슬로우뉴스 편집위원 이진혁입니다.

바쁜 일상에 묻혀 하루하루 살아갑니다. 어느새 주말이네요. 주중엔 읽기 어려웠던 슬로우뉴스. 조금은 한가한 주말에 읽으시라고 모아 봤습니다. 바쁜 독자를 위한 편집팀의 작은 정성입니다.

slownews-binge-reading

제네바에서 온 편지 15: 도망간 선장

필자: 이상헌

필자는 이번 주 일어난 세월호 사건을 보고, 2년 전 이탈리아에서 있었던 비슷한 사건에 대한 기록을 했습니다. 당시 선장은 승객을 버리고 자기 혼자 살아남기 급급했습니다. 해양경찰이 멋진 목소리가 그나마 위안을 주는 글입니다.

야차가 된 언론, 그 지옥도를 기억하라

필자: 뗏목지기 (슬로우뉴스 편집위원)

세월호와 관련된 두 번째 글입니다. 비극을 둘러싸고 한국 언론이 보여준 행태를 적나라하게 기록했습니다. 이 시기에 굳이 낚시성 기사와 어뷰징을 해야 했을까요? 이런 모습 때문에 더욱더 슬퍼지는 한주입니다.

세월호와 反저널리즘

필자: 민노씨 (슬로우뉴스 편집장)

편집진 내부에서는 이 글을 ‘편집장의 말’로 부제를 달아보면 어떻겠냐는 논의가 있었습니다. 뗏목지기 님의 글에 이은 이번 사태에 대한 국내 언론 보도에 대해 일침을 가하는 글입니다.

애플의 이상한 A/S, 더 이상한 합의서

필자: 민노씨 (슬로우뉴스 편집장)

오원국 씨의 애플에 대한 항의, 그리고 이어지는 힘겨운 싸움에 대한 기록입니다. 지난번 기사가 나가고 많은 사람이 관심을 보였고, 그에 대한 후속 기사입니다. 소송을 앞으로 이어나가겠다는 오원국씨, 이에 적지만 소중한 후원이 있었습니다. 아직도 후원함은 열려 있습니다.

이번 주 기사 목록 (발행순)

좋은 기사 공유하고 알리기
슬로우뉴스에 커피 한잔의 여유를 후원해주세요. 필자 원고료와 최소한의 경비로 이용됩니다.

필자 소개

이진혁
슬로우뉴스 편집위원

IT와 미디어에 관심이 많습니다. 그리고 세상에서 제 아내가 제일 소중합니다.

작성 기사 수 : 69개
필자의 홈페이지 필자의 페이스북 필자의 트위터 필자의 구글플러스

©슬로우뉴스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슬로우뉴스 안내 | 제보/기고하기 | 제휴/광고문의
(유)슬로우미디어 | 전화: 070-4320-3690 | 등록번호: 경기, 아51089 | 등록일자 : 2014. 10. 27 | 제호: 슬로우뉴스 | 발행인: 김상인 | 편집인: 강성모
발행소: 경기 부천시 소사로 700번길 47 1동 506호 (원종동, 삼신) | 발행일자: 2012. 3. 26 | 개인정보관리/청소년보호책임자: 강성모

Scroll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