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 위치:   » 연재 » 잊혀질 소리를 찾아서 » 잊소리 15: “4는 어감이 좋지 않아 3개년 계획으로 했다” (조원동 경제수석)

잊소리 15: “4는 어감이 좋지 않아 3개년 계획으로 했다” (조원동 경제수석)

슬로우뉴스가 ‘잊혀질 소리’를 찾아 나섭니다. 조원동 청와대 경제수석이 박근혜 대통령이 신년구상으로 밝힌 ‘경제혁신 3개년 계획’에 관해 어제(2014년 1월 6일) 청와대 춘추관에서 이런 소리를 했군요.

“4는 어감이 좋지 않아 3개년 계획으로 했다.”

기획/대자인: 써머즈

기획/디자인: 써머즈

출처를 찾아서

(서울=연합뉴스) 박성민 기자 = 조원동 청와대 경제수석은 6일 박근혜 대통령이 신년구상에서 발표한 ‘경제혁신 3개년 계획’과 관련, “현 정부 임기 말까지 책임지고 하는 계획”이라고 밝혔다.

조 수석은 박 대통령의 신년구상 발표 및 기자회견이 끝난 뒤 청와대 춘추관에서 기자들과 만나 “3개년 계획은 임기 내 계획이라고 생각하면 좋을 것 같다. 5개년 계획이라고 하면 임기를 벗어나고, ‘4’는 어감이 좋지 않아 3개년 계획으로 했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 계획은 현재 기획재정부에서 준비하고 있으며 다음 달 초 예정된 기재부 업무보고 때 세부 내용이 발표될 것으로 전해졌다.

연합뉴스, 靑 “‘경제혁신 3개년계획’ 임기말까지 책임지고 추진임지고 추진” (2014년 1월 6일) 중에서

여러분의 목소리를 찾아서

한 나라의 경제 정책 기조를 구체적으로 설계하고, 그 실무를 담당하는 중책을 맡은 사람입니다. 그리고 그 막중한 소임을 기자들에게 설명하는 자리입니다. ‘4’는 어감이 좋지 않아서 3개년 계획으로 했다는 말이 좀처럼 믿어지지 않습니다. 혹여 독자에 따라서는 ‘웃자고 던진 말에 왜 죽자고 달려드나’라고 말할 수도 있습니다. 하지만 생각해보십시오. 그 말을 하는 사람, 그 말을 하는 공간, 그 말을 하는 이유를 하나씩 살펴봐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청와대 경제수석(공무원)으로서, 청와대 입장을 공식적으로 기자에게 발표하는 춘추관(공적 공간)에서, 박근혜 대통령의 경제혁신 3개년 계획(막중한 정부의 계획)을 설명하는 자리입니다. 물론 공무원이라도 공적 사안에 관해 사적 공간에서 사적인 이야기나 농을 섞은 우스개 이야기를 할 수 있습니다. 아무도 그렇게 이야기한다고 해서 뭐라 하지 않습니다. 기자 브리핑이 끝나고 비공개를 전제로 사담이나 여흥의 형식으로 가벼운 농담을 건낼 수도 있을 것 같습니다. 그것이 바람직한지에 관한 판단은 사람마다 다르겠지만요.

하지만 다시 강조합니다. 청와대 경제수석이 춘추원에서 경제혁신 3개년 계획을 설명하는 자리입니다. “4는 어감이 좋지 않아 3개년 계획으로 했다”는 청와대 경제수석의 “계획”을 국민들은 도무지 어떻게 신뢰해야 할까요? 지금이 고조선 시대도 아니고, 한 나라의 정책을 ‘주술’ 혹은 ‘마법’의 세계로 끌어내린(올린?) 조 수석의 발언, 여러분은 어떻게 생각하시는지 궁금합니다.

하나 더, 조 수석의 발언은 이명박 전 대통령의 747 공약(경제성장률 7%, 국민소득 4만 불, 세계 7위 권의 선진대국)을 떠올립니다. 보잉 747의 웅장한 이미지를 빌려온 것이 분명해 보이는, 그래서 ‘어감’이 무척 좋았던, 하지만 정작 아무것도 지켜지지 않은 그 공약 말입니다.

보잉 747의 모습 (사진 출처: http://www.boeing.com/boeing/commercial/747family/index.page? )

이명박 대통령이 747 공약의 롤모델(?)로 빌려온 것으로 알려진 보잉 747 (사진 출처: boeing.com)

좋은 기사 공유하고 알리기
슬로우뉴스에 커피 한잔의 여유를 후원해주세요. 필자 원고료와 최소한의 경비로 이용됩니다.

필자 소개

민노씨
슬로우뉴스 편집장

누군가에겐 세상에서 가장 소중한 뉴스일 당신, 그 안에 담긴 우리의 이야기를 생각합니다.

작성 기사 수 : 168개
필자의 홈페이지 필자의 페이스북 필자의 트위터 필자의 구글플러스

©슬로우뉴스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슬로우뉴스 안내 | 제보/기고하기 | 제휴/광고문의
등록번호: 경기아51089 | 등록일자: 2014년 2월 10일 | 발행일: 2012년 3월 26일
주소: 경기도 성남시 분당구 동판교로 153 802-902 | 발행인: 김상인 | 편집인: 강성모 | 청소년보호책임자: 강성모

Scroll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