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 위치:   » 연재 » 잊혀질 소리를 찾아서 » 잊소리 7: “박정희 대통령은 반신반인(半神半人)” (남유진 구미시장)

잊소리 7: “박정희 대통령은 반신반인(半神半人)” (남유진 구미시장)

슬로우뉴스가 ‘잊혀질 소리’를 찾아 나섭니다. 어제는 박정희 전 대통령이 태어난 지 96년째 되는 날이었습니다. 박 전 대통령의 생일을 “탄신제”로 명명한 행사에서 남유진 구미시장이 이런 소리를 했네요?

“박정희 전 대통령은 반신반인(半神半人)”

기획/디자인: 써머즈

기획/디자인: 써머즈

출처를 찾아서

(구미=연합뉴스) 손대성 기자 = 남유진 경북 구미시장은 14일 구미에서 열린 박 전 대통령 탄생 기념행사에서 “박정희 전 대통령은 반신반인(半神半人)으로 하늘이 내렸다란 말밖에는 할 말이 없다”며 “오늘날 성공은 박 대통령에서 시작됐다”고 주장했다.

– 연합뉴스, 구미시장 “박정희 대통령은 반신반인”(종합), 2013년 11월 14일

여러분의 목소리를 찾아서

‘반신반인’이라니요. 처음에는 ‘반신반의’했습니다. 너무도 비상식적이었기 때문입니다. 하지만 사실입니다. 남유진 구미시장은 작년 같은 행사에서도 “반신반인” 발언을 한 바 있습니다. 한번 보실까요?

(뉴스타파, ‘금오산의 전설’ 편, 14분 22초 ~ 14분 34초)
플레이 버튼을 누르면 남유진 시장의 해당 발언 부분이 바로 나옵니다.

“탄신제”라는 표현은 어떤가요? 국어사전에서는 ‘탄신'(誕辰)을 “임금이나 성인이 태어난 날”로 정의하는데요. 일반적인 언어 감수성으로는 ‘임금이나 성인의 생일’이라기 보다는 오히려 종교적인 느낌을 강하게 전해주는 것 같습니다. 요즘은 잘 쓰지 않는 것 같지만, 여전히 ‘단군 탄신’, ‘석가모니 탄신’, ‘예수 탄신’ 등의 표현은 어색하지 않잖아요? 하지만 ‘박정희 전 대통령 탄신’이라, 이는 박정희 전 대통령에 관한 우상화를 넘어선 신격화인 것 같습니다.

정치사에 큰 영향을 미친 정치인에 관한 이런 과도한 신격화는 오히려 그 역사적인 인물에 관한 예의가 아닐 것 같다는 생각마저 듭니다. 왜냐하면, 역사적인 인물, 특히 정치인은 신격화의 대상이라기보다는 과거의 역사를 통해 현재를 되새기며 살아야 하는 우리에게는 합리적인 비판의 대상이 되어야 마땅하다고 생각하기 때문입니다.

박정희 신격화는 역사를 ‘화석화’하는 건 아닐까

역사학자 E.H.카는 역사란 ‘현재와 과거 사이의 끊임없는 대화’에 다름 아니라고 지적합니다. 그 대화를 통해서만 역사는 살아있는 가치로서 현재를 사는 우리에게 교훈을 전해줄 수 있을 테니까요.

박정희 전 대통령은 5.16쿠데타와 개발 독재, 유신 헌법과 새마을 운동, 경제성장의 신화와 인권유린 등으로 상징됩니다. 그 역사는 죽은 역사가 아니라 우리가 여전히 고민하고, 대화 상대로 삼아야 하는 ‘살아 있는’ 역사죠.

“탄신제” 행사와 이런 행사에 참여해 박 전 대통령을 신격화하는 사람들은 살아 있어야 하는 그 역사를 오히려 화석화하고, 더 이상 대화할 수 없는 박제로 만들어 버리는 건 아닐까요? 신화, 아니 신이 된 대통령에게 우리가 할 수 있는 말은 침묵뿐이고, 우리가 할 수 있는 행동은 조건 없는 숭배밖에 없을 테니 말입니다.

소시지 빵이 먹고 싶어지는 흐린 날입니다.

좋은 기사 공유하고 알리기
슬로우뉴스에 커피 한잔의 여유를 후원해주세요. 필자 원고료와 최소한의 경비로 이용됩니다.

필자 소개

민노씨
슬로우뉴스 편집장

누군가에겐 세상에서 가장 소중한 뉴스일 당신, 그 안에 담긴 우리의 이야기를 생각합니다.

작성 기사 수 : 189개
필자의 홈페이지 필자의 페이스북 필자의 트위터 필자의 구글플러스

©슬로우뉴스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슬로우뉴스 안내 | 제보/기고하기 | 제휴/광고문의
등록번호: 경기아51089 | 등록일자: 2014년 2월 10일 | 발행일: 2012년 3월 26일
주소: 경기도 성남시 분당구 동판교로 153 802-902 | 발행인: 김상인 | 편집인: 강성모 | 청소년보호책임자: 강성모

Scroll to top